2017.09.27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핫이슈

바람직한 장례문화 위한 2017생사문화주간 열린다

  • STV
  • 등록 2017.09.15 09:13:57
  • 조회수 46

시민토론회·장례문화 전시회 등 시민들 참여형 이벤트 풍성
장례부문 시민사진 공모전 수상작 전시도


바람직한 장례문화 공감대 형성을 위한 2017 생사문화주간이 서울 일대에서 열린다.

 

서울시가 주최하고 서울시설공단과 한국장례문화진흥원이 주관하며 보건복지부가 후원하는 2017 생사문화주간이 오는 25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서울 청계광장 등지에서 진행된다.

 

이번 생사문화주관은 ▲시민토론회 ▲장사문화제 ▲장례문화 전시회 ▲장례문화의 날 등 4개의 행사가 하나의 이벤트로 추진된다.

 

 

먼저 시민 토론회는 오는 25일에 글로벌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다. 이 행사기획과 주관은 한국장례문화진흥원(보건복지부 장사지원센터)에서 한다.

 

이번 시민 토론회의 주제는 나홀로가구 시대 사회변화에 따른 장례의례 및 자연장지 조성방식의 개선방안이다. 구체적인 주제는 '2020 화장률 90%와 나홀로 가구시대, 장례문화 진단과 발전방안'이다. 

 

신산철 한국장례문화진흥원 이사의 사회로 행사가 진행되며, 이범수 동국대 교수, 이철영 을지대 교수, 정주현 서울시 공공조경사 대표, 서해성 성남문화재단 이사 감독이 주제 토론에 나선다.

 

장례문화 전시회는 26일부터 29일까지 4일간 청계천 광교 갤러리에서 진행된다. 이 전시회는 '기피시설로 인식되어 온 장사시설에 대한 이미지를 '복지시설 및 생활 친근형 시설'로의 인식 제고하려는 목적에서 진행된다.

 


▲2017 생사문화주간 시민 토론회. 장례에 관심이 있는 일반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사진-서울시.

 

2017년도 장례문화 시민사진 공모전 수상작 등 총 25점을 전시한다. 생활 속의 장례시설, 우리의 장례문화 등의 주제로 선정된 11점과 2017년 자연장지 사진공모전 수상작(9점), 다목적 자연장지 홍보물 전시(5점) 등이 펼쳐진다.

 

장사문화제는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이틀간 용미리 2묘지에서 진행된다. 

 

장사문화제는 성묘객과 함께하는 축제의 장을 마련하고, 사전성묘 장려를 통한 성묘객 분산효과와 생활 속에 함께하는 장사시설의 이미지를 제고하고자 마련됐다.

 

특히 가족단위 성묘객이 즐길 수 있는 문화공연 및 시민 참여부스 운영과 장례문화 공감 형성 및 공단 주요사업 홍보를 위한 전시물이 배치된다.

 

장사문화제에서는 프리드라이프(회장 박헌준)가 MOU체결기관으로 함께한다. 프리드라이프는 부스 운영을 통해 개장 및 이장절차 등 상담과 지방 써주기, 성묘객 편의를 위한 셔틀버스도 운영(1대, 45인승)한다.

 

장례문화의 날은 다음달 1일 청계광장에서 진행된다. 

 

이날 행사는 기존 장례문화와 관련한 문제점 공유 및 시민 공감대를 형성하고 자연장 등 바람직한 장례문화 홍보 및 확산을 위해 마련됐다.

 

행사 테마 선정 및 주제별 부스 운영을 통한 행사 효과를 제고하고 시민 참여를 위한 문화공연 및 참여부스를 운영한다.

 

전시물은 트러스 60개가 설치되는데 자연장과 친자연 선진장례문화 등 한국장례문화진흥원 및 서울시설공단 주요사업 홍보물이 설치된다.

 

 

<김충현 기자>


유형근 시인, 첫 시집 『사랑이 길을 묻거든』 펴내 “시집 펴내기, 두려움과 설레임이 공존하는 작업” 【stv 김호승 기자】= 유형근 시인의 시집『사랑이 길을 묻거든』.이 시집은 유형근 시인의 작품을 엮은 책이다.크게5부로 나뉘어 있으며 책에 담긴 주옥같은 시편들을 통해 독자들을 시 세계로 안내한다. 유형근 시인의 첫 개인 시집『사랑이 길을 묻거든』(도서출판 열린동해 펴냄)이 출간됐다.유형근 시인의 시집은 가을을 맞아 시집을 찾는 독자들과 문단의 관심을 끌고 있다. ▲유형근 시인, 첫 시집 '사랑이 길을 묻거든' 표지유형근 시인은 첫 시집 출간에 대해“생애 첫 시집을 내면서 두려움과 설레임이 공존하는 것 같다”며 기대 반 우려 반으로 독자들의 반응에 대한 초조한 심정을 말했다.유형근 시인은 등단한지 햇수로4년 째 되는‘기성 시인’이다.그는 시를 전문으로 쓴다기보다는 본래 개인 사업을 하면서 틈틈이 시를 써 온 것으로 알려졌다.이때문에 문단과 독자들 앞에 이렇게 첫 시집을 내놓으면서 두려움과 설레임이 교차하고 있는 것은 당연한 것인지도 모른다.유형근 시인은 이미 지난2014년'징검다리'란 작품으로'다시 올 문학'으로 부터 시 부문의'신인문학상'도 수상한 경력이 있다. ▲ 유형근 시인, 첫 시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