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0 (목)

  • 맑음동두천 26.7℃
  • 맑음강릉 32.5℃
  • 맑음서울 28.4℃
  • 구름많음대전 27.1℃
  • 흐림대구 25.0℃
  • 흐림울산 23.7℃
  • 흐림광주 24.3℃
  • 흐림부산 23.0℃
  • 흐림고창 24.0℃
  • 제주 23.3℃
  • 맑음강화 25.2℃
  • 구름많음보은 24.5℃
  • 구름많음금산 24.3℃
  • 흐림강진군 22.8℃
  • 구름많음경주시 24.6℃
  • 흐림거제 22.2℃
기상청 제공

크루즈뉴스

30년된 예산 과수원 '서울농원'…땀으로 키운 사과 맛보세요

  • STV
  • 등록 2016.10.28 17:27:33

사과 산지 예산서 이름난 '서울농원'
막 수확해 맛도 영양도 최고의 사과 맛보세요
김윤식 대표 "품질 자신 있어"…부인 서순희씨 "사과칩 많이 나갔으면"


【stv 김충현 기자】= "맛 좋은 예산사과 드세요."

충남 예산은 예로부터 사과의 명산지로 이름이 높다. 배하면 나주, 사과하면 예산이 아니었던가. 그렇게 이름난 예산에서도 봉산면은 특별하다. 예산 지역에서도 고랭지에 속해 사과맛이 더 좋다. 그래서 과수원이 봉산면에 몰려있다.

여기 봉산면에서 과수원을 30년 넘게 운영한 서울농원 김윤식 대표(59)가 있다.

그는 총 1800그루의 사과나무를 기른다. 그가 기른 사과는 조합에 수매도 하고 택배로 직접 판매도 한다. 아는 사람들이 알음알음 택배로 주문해서 먹고, 맛이 좋으니 주문을 연이어 한다.


▲30년째 과수원을 운영하는 서울농원의 김윤식 대표와 부인 서순희 씨


사과즙도 팔고 사과칩도 판다. 사과칩이란 사과를 말려서 과자로 만든 것이다. 흔히들 먹는 감자칩과 비슷하다고 보면 된다. 대신 사과 대신 어떠한 것도 집어넣지 않아 건강에 무척 좋다. 특히 사과칩은 아이를 둔 부모들이 선호한다.

막 수확한 사과와 저장했다 먹는 사과는 품질에서 큰 차이가 난다. 방금 수확한 사과는 싱싱해서 과육의 질감이 매우 뛰어나지만 저장 사과는 상대적으로 퍽퍽하다.

사과의 껍질 색깔은 온도 차에 따라 확연히 달라진다. 날씨가 더웠다 추웠다 하면 색깔이 빠알갛게 오른다. 김윤식 대표는 "아직 서리가 오지 않아 사과 색깔이 덜 났다. 서리가 오면 빨갛게 물이 오른다"고 말했다.

▲정성스레 수확한 사과는 전국으로 팔려나간다.

그는 연간 2000상자를 판매한다고 했다. 하지만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봉림리에서만 과수원을 하는 이들이 크게 늘었다. 90가구 중에 40~50가구가 과수원을 운영하게 됐다. 다른 것은 수지타산이 맞지 않지만 사과만은 제값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김 대표의 부인 서순희 씨(54)도 일손이 바빴다. 서 씨는 사과를 포장하느라 눈코뜰새 없이 바빴다. 서 씨는 사과칩의 아이디어를 내고, 지방자치단체의 지원을 받아 제품을 만들어냈다. 주변에 과수원을 하는 여성 5명과 '꿈순이들의 영농조합법인'을 만들어 재미나게 운영하고 있다.

'꿈순이들의 영농조합'은 마을의 과일을 활용하여 가공품을 만드는 마을기업으로 안전행정부(2014년) 지정 마을기업으로 선정됐다. 영농조합에서는 사과, 블루베리, 아로니아, 체리 등을 판매한다. 가공해서 즙으로 만들어서 팔기도 한다.


▲서울농원에서 심혈을 기울여 만든 각종 제품들.


서울농원에서는 사과즙과 아로니아즙을 판매한다. 아로니아를 빻아서 만든 분말가루도 판매하고 있는데 블루베리 가루처럼 요거트 등에 넣어서 먹으면 별미 중의 별미다.

김 대표는 서울농원 사과에 대해 "지금 수확하면 내년 여름까지 먹는다"고 했다. 그만큼 품질이 자신 있다는 뜻이다.

서순희 씨는 작은 바람을 드러냈다.

"사과칩은 원가가 비싸서 어른들은 잘 안 찾아요. 그래도 건강에 좋으니 많이들 찾았으면 좋겠어요."

부부의 미소는 가을햇살처럼 따뜻했다. 기자가 과수원을 떠나는 순간에도 햇볕은 서울농원의 사과를 비추고 있었다.

*주문전화
서울농원 김윤식 대표 010-2742-2966

imwithyou2014@gmail.com
www.stv.or.kr


문화

더보기
황석영 부커상 불발…수상은 독일 작품 ‘카이로스’ 【STV 박란희 기자】올해 영국 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은 예니 에르펜벡의 장편소설 ‘카이로스’(Kairos)가 수상했다. 황석영 작가는 ‘철도원 삼대’로 최종 후보에 오르며 기대를 모았으나 수상에는 실패했다. 영국 부커상 심사위원회는 21일(현지시간) 런던 테이트모던에서 시상식을 열고 올해 인터내셔널 부커상 수상작으로 독일 작가 예니 에르펜벡의 ‘카이로스’를 수상자로 선정했다. ‘카이로스’는 1980년대 말 베를린 장벽 붕괴를 놓고 유럽 현대사의 격동기를 배경으로 진행되는 두 남녀의 이야기이다. 작가 에르펜벡은 1967년 동독의 동베를린 태생이며, 오페라 감독과 극작가, 소설가를 넘나들면서 전방위적으로 작품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인터내셔널 부커상은 작가 본인 외에도 영어로 작품을 번역한 번역가에게도 시상한다. ‘카이로스’ 영역자인 마이클 호프만 번역가도 상을 받았다. 황석영의 장편소설 ‘철도원 삼대’(영어판 ‘Mater 2-10’)는 최종후보 6편에 포함됐지만 수상에는 실패했다. 한국 문학은 최근 3년 연속으로 후보에 올랐으나 모두 불발됐다. 2016년 한강의 소설 ‘채식주의자’가 ‘맨부커 인터내셔널’ 부문을 수상한 후 2018년 한강의 다른 소설 ‘흰’과

지역

더보기
프리드라이프, 상조업계 첫 호주 크루즈 여행 론칭 【STV 박란희 기자】프리드라이프가 상조업계 최초로 호주로 크루즈 여행을 떠난다. 프리드라이프(대표 김만기)는 오는 11월 업계 첫 호주 크루즈 여행을 기념해 6월 한 달간 ‘처음 만나는 호주’ 크루즈 얼리버드 특가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프리드라이프가 처음 선보이는 호주 크루즈 여행은 11월 3일 대한항공 직항으로 호주 브리즈번에 도착한 후 세계 최대 규모의 선박을 보유한 선사 로얄캐리비안의 퀀텀호를 타고 7박 8일간 호주 일대를 누비며 관광과 휴양을 즐기는 상품이다. 브리즈번은 호주를 대표하는 제3의 항구도시로 아름다운 섬과 해변을 자랑한다. 브리즈번 강가에 자리한 인공 해변 스트리트 비치에서 물놀이를 즐기거나, 마운틴 쿠사 전망대에 올라 탁 트인 브리즈번 시내를 감상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식물이 가득한 도심 정원인 보타닉 가든과 40km의 황금빛 해변이 펼쳐지는 골드코스트 비치, 청록빛 바다와 해안선이 환상적인 에얼리 비치 등 호주를 대표하는 명소들이 즐비하다. 호주 퀸즈랜드주의 대표 휴양도시인 케언즈도 빼놓을 수 없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원시 열대우림 쿠란다는 영화 ‘아바타’의 모티브가 된 원시의 숲으로, 쿠란다 시닉 레일 웨리

연예 · 스포츠

더보기
해임 가처분 인용에 탄력받은 민희진, 하이브에 “타협점 찾자” 【STV 박란희 기자】민희진 어도어 대표는 31일 “뉴진스를 위해 하이브와 타협을 마련하고 싶다”면서 하이브에 화해를 제안했다. 전날 법원은 민 대표가 하이브를 상대로 낸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하면서 민 대표는 해임 위기에서 벗어났다. 민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두 번째 기자회견을 열고 하이브에 화해를 제안했다. 민 대표는 기자회견 시작과 동시에 울먹이며 자신을 응원해준 이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앞선 기자회견을 하고 한달이 넘은것 같은데, 그 기간이 저의 인생에서 가장 힘든 시간이었다”면서 “감사한 분들이 많아서 인사를 드리고 싶다. 생면부지의 사람인 저를 지지하고 응원해주셔서 감사드린다. 그분들 덕분에 제가 이상한 선택을 안할 수 있었던 것 같다”라고 했다. 이어 민 대표는 “저는 뉴진스라는 팀으로 제가 이루고 싶었던 비전을 이루고 싶다. 돈이랑 바꾸라면 바꿀 수도 있다”면서 “제가 해임이될 요건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그 비전이 꺾인다고 생각하면 굉장한 고통이다”라고 했다. 민 대표는 “경제적으로도, 주주분들에게도 큰 피해라고 생각한다. 6월에 도쿄돔 공연을 준비하고 있고, 내년에 월드투어도 준비하고 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