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9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크루즈뉴스

[제주]강풍·폭우…항공기 결항 등 피해

  • STV
  • 등록 2015.05.12 09:16:17
  • 조회수 112
【stv 지역팀】= 태풍 '노을'의 간접영향으로 제주는 11일 오전부터 12일 새벽까지 산간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렸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까지 제주시 73.6㎜, 서귀포 220.5㎜,교래 262.5㎜ 고산 116.2㎜, 성산 134㎜, 선흘171㎜ 모슬포 194㎜, 돈내코 309.5㎜, 태풍센터 271.5㎜ 등의 비가 내렸다.
 
산간에도 윗세오름 442.5㎜, 진달래밭 444.5㎜,성판악 381㎜, 영실 345㎜ 등 300~400㎜ 이상의 많은 비가 왔다. 한라산은 현재 정상 등반이 가능하다.
 
북부와 산간 등에 내려진 호우주의보와 제주 전역에 발효된 강풍주의보는 밤 사이 해제됐다.
 
제주 전 해상에 내려진 풍랑주의보는 제주 앞 바다를 제외하고 여전히 발효 중 이다.
 
항공기는 정상운항 되고 있다. 전날 제주공항에는 윈드시어와 강풍 특보가 내려져 출·도착 포함 100여편이 넘는 항공편이 결항됐다.
 
제주소방안전본부는 배수 지원 등 피해 총 37건을 접수했고 아직까지 큰 피해는 없다고 전했다.
 
11일 오후 3시 57분께 서귀포시 서호동 수모루 사거리 인근에서 시외버스가 빗길에 미끄러지며 넘어져 운전기사와 승객 등 4명이 경상으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오후 4시48분에는 서귀포시 하효동에 있는 하천 '쇠소깍' 다리에서 50대 여성 관광객 2명이 물이 차올라 갇혀 있다는 신고를 받고 119 구급대원이 구조했다.
 
오후 9시29분께 제주시 애월읍 금성리 금성교 앞 도로에서 K(47)씨가 몰던 차량이 도로경계석에 부딪혔다. 강 씨는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병원에 옮겨졌지만 숨졌다. 경찰은 빗길로 인한 사고 인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유형근 시인, 첫 시집 『사랑이 길을 묻거든』 펴내 “시집 펴내기, 두려움과 설레임이 공존하는 작업” 【stv 김호승 기자】= 유형근 시인의 시집『사랑이 길을 묻거든』.이 시집은 유형근 시인의 작품을 엮은 책이다.크게5부로 나뉘어 있으며 책에 담긴 주옥같은 시편들을 통해 독자들을 시 세계로 안내한다. 유형근 시인의 첫 개인 시집『사랑이 길을 묻거든』(도서출판 열린동해 펴냄)이 출간됐다.유형근 시인의 시집은 가을을 맞아 시집을 찾는 독자들과 문단의 관심을 끌고 있다. ▲유형근 시인, 첫 시집 '사랑이 길을 묻거든' 표지유형근 시인은 첫 시집 출간에 대해“생애 첫 시집을 내면서 두려움과 설레임이 공존하는 것 같다”며 기대 반 우려 반으로 독자들의 반응에 대한 초조한 심정을 말했다.유형근 시인은 등단한지 햇수로4년 째 되는‘기성 시인’이다.그는 시를 전문으로 쓴다기보다는 본래 개인 사업을 하면서 틈틈이 시를 써 온 것으로 알려졌다.이때문에 문단과 독자들 앞에 이렇게 첫 시집을 내놓으면서 두려움과 설레임이 교차하고 있는 것은 당연한 것인지도 모른다.유형근 시인은 이미 지난2014년'징검다리'란 작품으로'다시 올 문학'으로 부터 시 부문의'신인문학상'도 수상한 경력이 있다. ▲ 유형근 시인, 첫 시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