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11 (목)

  • 구름조금동두천 21.8℃
  • 흐림강릉 23.0℃
  • 구름많음서울 22.4℃
  • 대전 21.3℃
  • 대구 21.5℃
  • 울산 20.7℃
  • 광주 22.6℃
  • 부산 22.3℃
  • 구름조금고창 22.2℃
  • 흐림제주 23.9℃
  • 구름많음강화 21.9℃
  • 구름많음보은 20.2℃
  • 흐림금산 20.3℃
  • 구름많음강진군 22.4℃
  • 흐림경주시 21.2℃
  • 구름많음거제 22.8℃
기상청 제공

크루즈뉴스

전국공무원노조 음성지부, 무기한 농성 돌입

  • STV
  • 등록 2015.04.09 14:45:23

【충북브레이크뉴스 임창용 기자】전국공무원노동조합 음성군지부(아래 음성지부)가 공적연금 강화를 위한 무기한 비상농성에 돌입했다.

 

음성지부에 따르면 9일 중식시간을 이용해 음성군청 광장에서공적연금강화! 공무원연금개악 저지를 위한 농성돌입을 선포했다. 또 군청 현관 로비에 농성장을 설치하고 대국민 홍보전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날 선포식에서 참석자들은국민연금 인상 없이 공무원연금개악 중단하라는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어 이화영 음성지부장이 공적연금 하향평준화에 반발해 삭발을 했다.

 

이들은 이날공적연금 강화 없는 공무원연금 개악 중단하라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공무원연금 개악은 국민연금 개악을 위한 출발점이라며국민의 노후를 국가가 책임지지 않고 사적 재벌보험사에게 떠넘기는 연금민영화의 첫 단계라고 꼬집었다.

 

이들은 또한일본은 1인당 국민연금 평균 수령액이 160만원이라며대한민국은 일본에 비해 3분의1도 되지 않는 45만원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이어박근혜 정부는 공무원연금을 반토막낼 것이 아니라 국민연금을 상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공적연금이 국민과 공무원의 노후생존권을 짓밟는 방향으로 개악된다면 어떠한 희생이 따르더라도 총파업 등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투쟁할 것을 천명한다고 경고했다.

 

cyim@cbreaknews.com


문화

더보기
레스토랑과 넥타이 박물관 겸한 ‘누브티스’ 인기 “레스토랑이야, 넥타이 박물관이야?” 누브티스(관장 이경순)를 처음 방문한 사람들은 조금 의아해한다. 음식을 판매하는 걸 보면 분명 레스토랑인데, 누브티스 내부에는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많은 넥타이와 넥타이 그림이 전시되어 있다. 누브티스는 레스토랑이면서 넥타이 박물관 역할도 겸하고 있다. 또한 누브티스(불어와 그리스어 합성어로 '새로운 것을 항상 구상하는'의 뜻)는 아예 “맛진 부엌”을 빌려준다며 코로나19를 함께 이겨내자고 독려하고 나섰다. 오는 18일 오후 4시부터 10시까지 실제로 누브티스를 빌려 요리를 하고 같이 맛볼 수 있는 이벤트가 마련됐다. 이날 행사는 음식을 소개하고 한입 시식 후 심사를 하는 식으로 진행된다. 시상은 반야심경 스카프, 크리스찬 넥타이, 에스더 학생의 스카프, 히딩크 넥타이 등 다양한 상품이 주어진다. 여기서 단연 눈에 띄는 히딩크 넥타이. 이경순 관장은 2002년 월드컵 당시 4강 신화를 이룬 거스 히딩크 감독의 넥타이를 직접 디자인 했다. 히딩크 감독의 목을 감싸고 있던 태극 문양의 넥타이는 국민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고, 경기를 승리로 이끈 행운의 넥타이로 불리기도 했다. 히딩크 넥타이는 얼마나 인기가 있었던지 이 넥


연예 · 스포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