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9 (수)

  • 흐림동두천 18.5℃
  • 흐림강릉 20.1℃
  • 서울 20.1℃
  • 흐림대전 21.2℃
  • 구름많음대구 21.5℃
  • 흐림울산 21.0℃
  • 흐림광주 22.0℃
  • 흐림부산 22.4℃
  • 흐림고창 22.2℃
  • 구름많음제주 24.4℃
  • 구름많음강화 18.7℃
  • 구름많음보은 19.3℃
  • 구름많음금산 20.2℃
  • 흐림강진군 22.4℃
  • 구름많음경주시 20.2℃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크루즈뉴스

30년된 예산 과수원 '서울농원'…땀으로 키운 사과 맛보세요

  • STV
  • 등록 2016.10.28 17:27:33
URL복사

사과 산지 예산서 이름난 '서울농원'
막 수확해 맛도 영양도 최고의 사과 맛보세요
김윤식 대표 "품질 자신 있어"…부인 서순희씨 "사과칩 많이 나갔으면"


【stv 김충현 기자】= "맛 좋은 예산사과 드세요."

충남 예산은 예로부터 사과의 명산지로 이름이 높다. 배하면 나주, 사과하면 예산이 아니었던가. 그렇게 이름난 예산에서도 봉산면은 특별하다. 예산 지역에서도 고랭지에 속해 사과맛이 더 좋다. 그래서 과수원이 봉산면에 몰려있다.

여기 봉산면에서 과수원을 30년 넘게 운영한 서울농원 김윤식 대표(59)가 있다.

그는 총 1800그루의 사과나무를 기른다. 그가 기른 사과는 조합에 수매도 하고 택배로 직접 판매도 한다. 아는 사람들이 알음알음 택배로 주문해서 먹고, 맛이 좋으니 주문을 연이어 한다.


▲30년째 과수원을 운영하는 서울농원의 김윤식 대표와 부인 서순희 씨


사과즙도 팔고 사과칩도 판다. 사과칩이란 사과를 말려서 과자로 만든 것이다. 흔히들 먹는 감자칩과 비슷하다고 보면 된다. 대신 사과 대신 어떠한 것도 집어넣지 않아 건강에 무척 좋다. 특히 사과칩은 아이를 둔 부모들이 선호한다.

막 수확한 사과와 저장했다 먹는 사과는 품질에서 큰 차이가 난다. 방금 수확한 사과는 싱싱해서 과육의 질감이 매우 뛰어나지만 저장 사과는 상대적으로 퍽퍽하다.

사과의 껍질 색깔은 온도 차에 따라 확연히 달라진다. 날씨가 더웠다 추웠다 하면 색깔이 빠알갛게 오른다. 김윤식 대표는 "아직 서리가 오지 않아 사과 색깔이 덜 났다. 서리가 오면 빨갛게 물이 오른다"고 말했다.

▲정성스레 수확한 사과는 전국으로 팔려나간다.

그는 연간 2000상자를 판매한다고 했다. 하지만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봉림리에서만 과수원을 하는 이들이 크게 늘었다. 90가구 중에 40~50가구가 과수원을 운영하게 됐다. 다른 것은 수지타산이 맞지 않지만 사과만은 제값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김 대표의 부인 서순희 씨(54)도 일손이 바빴다. 서 씨는 사과를 포장하느라 눈코뜰새 없이 바빴다. 서 씨는 사과칩의 아이디어를 내고, 지방자치단체의 지원을 받아 제품을 만들어냈다. 주변에 과수원을 하는 여성 5명과 '꿈순이들의 영농조합법인'을 만들어 재미나게 운영하고 있다.

'꿈순이들의 영농조합'은 마을의 과일을 활용하여 가공품을 만드는 마을기업으로 안전행정부(2014년) 지정 마을기업으로 선정됐다. 영농조합에서는 사과, 블루베리, 아로니아, 체리 등을 판매한다. 가공해서 즙으로 만들어서 팔기도 한다.


▲서울농원에서 심혈을 기울여 만든 각종 제품들.


서울농원에서는 사과즙과 아로니아즙을 판매한다. 아로니아를 빻아서 만든 분말가루도 판매하고 있는데 블루베리 가루처럼 요거트 등에 넣어서 먹으면 별미 중의 별미다.

김 대표는 서울농원 사과에 대해 "지금 수확하면 내년 여름까지 먹는다"고 했다. 그만큼 품질이 자신 있다는 뜻이다.

서순희 씨는 작은 바람을 드러냈다.

"사과칩은 원가가 비싸서 어른들은 잘 안 찾아요. 그래도 건강에 좋으니 많이들 찾았으면 좋겠어요."

부부의 미소는 가을햇살처럼 따뜻했다. 기자가 과수원을 떠나는 순간에도 햇볕은 서울농원의 사과를 비추고 있었다.

*주문전화
서울농원 김윤식 대표 010-2742-2966

imwithyou2014@gmail.com
www.stv.or.kr


문화

더보기
화성시문화재단, 금요일 밤에 만나는 예술시리즈 ‘Friday Night Live’ 개최 화성시문화재단(대표이사 이종원)은 매월 1회 다양한 장르의 공연 예술을 선보이는 시리즈 기획 공연인 ‘Friday Night Live(이하 FNL)’를 8월 13일(금) 오후 7시 30분 반석아트홀에서 개최한다.7월 퓨전 국악 장르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되는 이번 공연은 현악 8중주 실내악을 선보인다.1부에서는 쇼스타코비치의 현악 4중주 8번을 연주자 8명으로 구성해 더욱 풍성한 소리로 선보이며, 이어지는 2부에서는 멘델스존의 천재성을 대변하는 작품으로 알려진 현악 8중주를 통해 인상적인 선율로 공연장을 가득 채울 예정이다.이번 공연에는 앙상블 컨시언스가 출연한다.각 분야에서 최고 수준의 연주 기량을 가지고 활발한 연주를 펼치는 바이올리니스트 웨인린(Wayne Lin), 권수현, 한경진, 정원영과 비올리스트 윤진원, 이기석 그리고 첼리스트 장우리, 박성근이 출연하며 특히 현재 대구시립교향악단에서 악장을 맡고 있는 정원영 바이올리니스트가 예술감독을 맡아 공연의 완성도를 한층 끌어올릴 예정이다.FNL은 국내·외 문화예술계에서 실력을 인정받은 예술인과 작품을 발굴해 다양한 장르의 공연 예술을 관객들에게 선보이기 위해 화성시문화재단이 기획한 시리즈 프로그램이다.재단


연예 · 스포츠

더보기
아직 어린 정동원에게 잔인한 언론매체들 2020년 초에 정동원 할아버지(왼쪽)와 아버지 그리고 동생과 함께 정동원 음악실에서 3대가 흥겨운 가족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정동원 군 팬카페. 언론들이 정동원 일부 팬들의 일탈에 대해 무자비하게 폭로성, 과장성, 미확인 허위기사들을 쏟아내고 있다. 심지어 메이저 언론들과 방송들까지도 무슨 엄청난 사건이 터진것처럼 자극적이고 공격적인 제목을 달고 앞다퉈 보도를 하고 있다. 이는 정동원과 가족들 그리고 정동원을 돕는 스탭들에 대한 명백한 인격살인이나 다름없다. 사실관계를 따져보고 직접 관련자들을 만나 확인취재를 통한 기사가 아니라 정동원의 유명세를 앞세워 모든 언론 매체들이 가십거리 형태의 보도를 통해 어린 정동원 망신주기로 작정한것 같다. 사건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분명이 별것도 아니라는것을 언론들도 너무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정동원 팬카페 후원금 논란'이라는 비슷한 제목으로 팬들과 국민들을 이간질 시키고 있다. 대다수 정동원 카페 회원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무관심하거나 문제를 제기한 일부 팬들의 일탈행위로 보고있다. 정동원 팬들은 누구인가. 아직 어린 동원이의 재능과 가수로서 앞으로 크게 성장할 잠재력을 키워주고 응원하고 함께하는 순수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