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8 (수)

  • 맑음동두천 15.9℃
  • 맑음강릉 21.6℃
  • 구름많음서울 17.0℃
  • 맑음대전 18.3℃
  • 맑음대구 15.3℃
  • 맑음울산 17.3℃
  • 박무광주 15.7℃
  • 맑음부산 18.2℃
  • 맑음고창 18.0℃
  • 맑음제주 18.9℃
  • 흐림강화 17.4℃
  • 맑음보은 11.6℃
  • 맑음금산 13.3℃
  • 맑음강진군 12.8℃
  • 맑음경주시 13.0℃
  • 맑음거제 16.2℃
기상청 제공

정치

이재명, ‘책임’ 11번 거론하며 정면 돌파

계양을 출마 명분으로 ‘책임정치’ 주장

URL복사


【STV 신위철 기자】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였던 이재명 상임고문이 대선 패배 두 달만에 초고속 복귀를 한 명분으로 ‘책임’을 내세웠다.

이 고문의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에 대해서 당내에서도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선 패장으로 당과 지지층에 책임을 지는 ‘책임정치’를 명분으로 세워 정면 돌파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이다.

이 상임고문은 지난 8일 인천 계양산에서 진행한 출마 회견에서 이번 출마가 보궐선거와 같은 날 치러지는 6·1 지방선거에서 당을 지키기 위한 차원임을 여러차례 강조했다.

출마 결심 배경으로 그는 “당이 처한 어려움과 위태로운 지방선거 상황을 도저히 외면할 수 없었다”면서 “깊은 고심 끝에 위기의 민주당에 힘을 보태고 어려운 지방선거를 승리로 이끌기 위해 위험한 정면 돌파를 결심했다”고 주장했다.

대선 패배 당사자가 출마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대선 결과의 책임은 제게 있다”며 스스로를 가리켜 ‘죄인’이라고 했다.

하지만 이 고문은 책임을 다하는 방법에 대해 “어려움에 처한 당과 후보들에게 조금이나마 활로를 열어주고 여전히 TV를 못 켜는 많은 국민들에게 옅은 희망이나마 만들어 드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회견문에서는 ‘책임’이라는 단어만 11차례 등장할 정도로 이 고문은 책임을 강조했다.

전날 민주당의 계양을 전략공천 결정 이후 처음 페이스북에 쓴 메시지에서도 책임론을 거론했다.

또한 이 고문은 대선에서 내세운 ‘유능한 일꾼론’도 다시 거론하며 새정부를 견제할 일꾼으로서 자신의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문화

더보기

지역

더보기
프리드라이프, 프리드투어 크루즈 여행 상품 ‘더 크루즈’ 출시 【STV 박란희 기자】프리드라이프(대표 김만기)는 코로나 팬데믹 이후 3년 만에 ‘안전하고 편안한’ 해외여행 크루즈 상품 ‘더 크루즈’를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프리드라이프의 크루즈 전문 여행사 ‘프리드투어’가 선보인 이번 상품은 프리드라이프 창립 20주년 기념 특별 상품 ‘20주년 더 크루즈’를 비롯해 동남아부터 지중해, 북유럽, 알래스카 등 다양한 기항지 관광을 즐길 수 있는 ‘더 크루즈’ 여행상품 5종으로 구성됐다. 이번 상품은 고객이 여행을 떠나고 싶은 시기와 여행지를 선택할 수 있는 것이 특장점이며, 월 2만 원부터 시작하는 분납 시스템으로 비용에 대한 부담을 줄였다. 또한 크루즈 여행의 만족도를 높여줄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가 포함됐다. 여행 전 일정에 크루즈 전문 인솔자가 동행하여 고객 맞춤형 여행 서비스를 제공한다. 전 세계 기항지 관광 통역을 비롯해 크루즈 선내의 다채로운 프로그램과 편의시설을 마음껏 즐길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여행 후에는 추억을 담은 포토 앨범을 제공한다. ‘더 크루즈’ 여행 상품은 로얄캐리비안 크루즈를 비롯한 세계적인 크루즈 선사 5곳과 제휴해 진행된다. 2억 원 여행자 보험 가입으로 고객에게 안전하고 편안한 여행을

연예 · 스포츠

더보기
중국, 코로나 영향으로 내년 아시안컵 축구 개최권 반납 【STV 김민디 기자】중국이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개최권을 반납하면서 새로운 개최지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AFC는 14일(한국시간) 공식 채널을 통해 “중국축구협회(CFA)가 내년 아시안컵을 개최할 수 없다는 통보를 해왔다. 이는 폭넓은 논의 끝에 이뤄진 결정”이라고 발표했다. 이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다. 최근 중국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세계적 국제도시이자 경제수도인 상하이를 전면 봉쇄할 만큼 중국 정부는 코로나19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중국은 시진핑 국가주석의 3연임 여부를 결정하는 하반기 당 대회를 앞두고 상하이와 베이징 등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자 경제적 타격을 감수해가며 도시를 봉쇄했다. 중국 당국은 외국인 선수단과 대회 관계자, 관중 등 수천∼수만명의 외국인이 단기간에 입국하게 되면 국내 방역망이 흔들릴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감염 확산에 따른 국민 생명과 건강에 대한 우려와 함께, 중대 정치 일정을 앞두고 시진핑 주석 포함 현 지도부의 중요한 업적으로 홍보하는 방역 성과에 타격을 입으면 곤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세계의 공장'인 중국의 제로 코로나 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