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19 (월)

  • 흐림동두천 26.9℃
  • 흐림강릉 30.7℃
  • 서울 24.4℃
  • 흐림대전 30.5℃
  • 구름많음대구 30.6℃
  • 구름많음울산 29.5℃
  • 구름많음광주 30.9℃
  • 구름많음부산 28.5℃
  • 구름많음고창 31.3℃
  • 구름많음제주 32.1℃
  • 구름많음강화 28.3℃
  • 흐림보은 25.5℃
  • 구름많음금산 25.8℃
  • 구름많음강진군 31.0℃
  • 흐림경주시 30.1℃
  • 흐림거제 27.7℃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본투글로벌센터, 한-아르헨티나 벤처 캐피털 협의회 창립

URL복사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가 한국과 중남미 혁신 기술 기업의 투자를 촉진하고, 조인트 벤처를 활성화하기 위한 ‘한-아르헨티나 벤처 캐피털 협의회(AKVCC, Argentina-Korea Venture Capital Council)’를 창립했다고 26일 밝혔다. 본투글로벌센터는 딥테크 기업의 글로벌 진출 및 협력을 지원하는 기관이다.

한-아르헨티나 벤처 캐피털 협의회는 본투글로벌센터 주관 아래 주한아르헨티나대사관 및 국내외 10개 벤처 캐피털이 참여하는 형태로 구성된다. 사무국은 본투글로벌센터가 맡는다.

참여 벤처 캐피털은 △아르헨티나사모벤처캐피털협회(ARCAP) △YPF벤처스(YPF Ventures) △그리드-X(GRID-X) △체크메이트캐피털그룹(Checkmate Capital Group) △블루포인트파트너스 △디티앤인베스트먼트 △앨엔에스벤처캐피털 △쿼드벤처스 △스파크랩벤처스 △위트 언리미티드 등으로 해외 4개사·국내 6개사다.

이에 따라 본투글로벌센터는 23일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한-아르헨티나 벤처 캐피털 협의회 출범을 겸한 창립 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후안 마누엘 히네르 곤살레스(Juan Manuel Giner Gonzalez) ARCAP 사무총장, 토마스 오캄포(Tomas Ocampo) YPF벤처스 대표, 마티아스 호르헤 페이레(Matias Jorge Peire) 그리드-X 대표를 비롯해 알프레도 바스쿠(Alfredo Bascou) 주한 아르헨티나 대사, 미주개발은행, 국내외 벤처캐피털, 스타트업 등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한-아르헨티나 벤처 캐피털 창립 회원들은 창립 선언문에서 글로벌 환경 변화에 직면, 혁신 기술 기업 육성을 위한 국제 협력 및 공동 투자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했다. 또 한-아르헨티나 벤처 캐피털 협의회 설립을 통해 경험을 공유하는 것은 물론 양국 혁신 기술 기업 간 조인트 벤처에 투자하는 글로벌 펀드 조성을 위해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ARCAP 후안 마누엘 히네르 곤살레스 사무총장은 “아르헨티나는 중남미 지역 유니콘 배출 2위 국가로서, 딥테크 스타트업에 대한 글로벌 투자가 매년 증가하고 있다”며 “한-아르헨티나 벤처캐피털 협회 창립을 계기로 혁신 기술을 보유한 양국 스타트업들이 중남미 지역 내 사업 확장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 확대를 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투글로벌센터는 아르헨티나 벤처 캐피털 관계자들 방한을 계기로 센터 멤버사의 글로벌 투자 유치 연계를 위한 기업설명회(IR)를 개최, 한국 혁신 기술 기업의 기술과 솔루션을 소개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IR에는 △유라이크코리아(축산업 모니터링 서비스) △핏투게더(스포츠 데이터 분석 플랫폼) △디토닉(시공간 빅데이터 엔지니어링 플랫폼) 등이 참여했다.

이어 한-중남미 혁신 기술 기업 간 조인트 벤처 파트너십 매칭 추진 사례로 국내 기업 코코넛사일로(화물 운송 플랫폼 서비스)와 아르헨티나 기업 아반까르고(SaaS 기반 물류 플랫폼 서비스)의 사례를 공유했다. 본투글로벌센터는 현지 운영 역량과 네트워크를 보유한 해외 기업을 발굴하고 한국 기업과 기술 매칭함으로써 조인트 벤처를 통한 해외 시장 진출을 지원하고 있다.

김종갑 본투글로벌센터장은 “한-아르헨티나 벤처 캐피털 협의회는 한-중남미 혁신 기술 기업 간 조인트벤처 형성 및 투자 펀드 조성을 위해 설립된 단일 목적으로는 국내 최초의 양자 협의체로 그 의미가 깊다”며 “협의회 창립을 시작으로 앞으로 양국 벤처 캐피털 간 상호 교류 및 공동 투자가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화

더보기


연예 · 스포츠

더보기
아직 어린 정동원에게 잔인한 언론매체들 2020년 초에 정동원 할아버지(왼쪽)와 아버지 그리고 동생과 함께 정동원 음악실에서 3대가 흥겨운 가족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정동원 군 팬카페. 언론들이 정동원 일부 팬들의 일탈에 대해 무자비하게 폭로성, 과장성, 미확인 허위기사들을 쏟아내고 있다. 심지어 메이저 언론들과 방송들까지도 무슨 엄청난 사건이 터진것처럼 자극적이고 공격적인 제목을 달고 앞다퉈 보도를 하고 있다. 이는 정동원과 가족들 그리고 정동원을 돕는 스탭들에 대한 명백한 인격살인이나 다름없다. 사실관계를 따져보고 직접 관련자들을 만나 확인취재를 통한 기사가 아니라 정동원의 유명세를 앞세워 모든 언론 매체들이 가십거리 형태의 보도를 통해 어린 정동원 망신주기로 작정한것 같다. 사건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분명이 별것도 아니라는것을 언론들도 너무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정동원 팬카페 후원금 논란'이라는 비슷한 제목으로 팬들과 국민들을 이간질 시키고 있다. 대다수 정동원 카페 회원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무관심하거나 문제를 제기한 일부 팬들의 일탈행위로 보고있다. 정동원 팬들은 누구인가. 아직 어린 동원이의 재능과 가수로서 앞으로 크게 성장할 잠재력을 키워주고 응원하고 함께하는 순수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