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16 (화)

  • 흐림동두천 26.6℃
  • 구름많음강릉 25.0℃
  • 흐림서울 26.8℃
  • 구름많음대전 27.4℃
  • 구름조금대구 25.4℃
  • 구름많음울산 22.1℃
  • 구름조금광주 26.3℃
  • 맑음부산 22.9℃
  • 구름조금고창 23.3℃
  • 흐림제주 23.3℃
  • 구름많음강화 21.6℃
  • 구름많음보은 24.0℃
  • 구름많음금산 25.5℃
  • 흐림강진군 27.0℃
  • 구름많음경주시 23.2℃
  • 구름많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SJ news

日 영구차제작회사, 중국 대형 장례회사에 기술제공

中 부유층을 겨냥해 시장진출

장례용 차량 제작회사로 유명한 일본의 카와키타회사(토야마市)는 11월18일 중국의 대형 장례회사에 영구차 제조 기술을 제공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닛케이과 북일본신문에 따르면 중국 장례회사의 자회사가 세단형의 영구차 생산을 맡고, 카와키타회사는 컨설팅 수수료에 추가하여 생산대수에 따른 대가를 받는 형식의 계약이다.
 
중국에서는 최근 부유층의 증가로 고급 영구차 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며, 카와키타는 중국의 거대 시장을 개척할 계획이다.
 
  
 
영구차는 안휘성에 있는 공장에서 생산하고 2021년 봄까지 판매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컨설팅료는 5억 4000만원으로 이미 중국인 기술자 5명이 도야마 시에 있는 카와키타의 공장에서 연수를 받고 있다.
 
중국 내 영구차의 연간 수요는 일본 국내 시장의 10배 정도인 약 6500대로 부유층의 증가로 세단타입의 고급 영구차의 수요가 높아지고 있는 추세이다.
 
중국에서는 2019년 9월 규제 완화로 대기업 자동차 회사의 계열 이외에도 개조차를 생산할 수 있게 되었으며 영구차의 연간 수요는 6천~7천대로 추산하고 있다.
 
카와키타회사에서는 "첫 해에 100대의 세단 타입의 영구차 판매를 계획하고 있으며 합작회사 설립이 아니라, 기술 제공이라는 형태로서 사업의 리스크를 줄이면서 중국 시장에 진출할 예정"이라고 하며 2019년 6월까지 33억원이었던 매출액을 조기에 40억원 이상으로 높이겠다는 구상이다.

문화

더보기
레스토랑과 넥타이 박물관 겸한 ‘누브티스’ 인기 “레스토랑이야, 넥타이 박물관이야?” 누브티스(관장 이경순)를 처음 방문한 사람들은 조금 의아해한다. 음식을 판매하는 걸 보면 분명 레스토랑인데, 누브티스 내부에는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많은 넥타이와 넥타이 그림이 전시되어 있다. 누브티스는 레스토랑이면서 넥타이 박물관 역할도 겸하고 있다. 또한 누브티스(불어와 그리스어 합성어로 '새로운 것을 항상 구상하는'의 뜻)는 아예 “맛진 부엌”을 빌려준다며 코로나19를 함께 이겨내자고 독려하고 나섰다. 오는 18일 오후 4시부터 10시까지 실제로 누브티스를 빌려 요리를 하고 같이 맛볼 수 있는 이벤트가 마련됐다. 이날 행사는 음식을 소개하고 한입 시식 후 심사를 하는 식으로 진행된다. 시상은 반야심경 스카프, 크리스찬 넥타이, 에스더 학생의 스카프, 히딩크 넥타이 등 다양한 상품이 주어진다. 여기서 단연 눈에 띄는 히딩크 넥타이. 이경순 관장은 2002년 월드컵 당시 4강 신화를 이룬 거스 히딩크 감독의 넥타이를 직접 디자인 했다. 히딩크 감독의 목을 감싸고 있던 태극 문양의 넥타이는 국민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고, 경기를 승리로 이끈 행운의 넥타이로 불리기도 했다. 히딩크 넥타이는 얼마나 인기가 있었던지 이 넥


연예 · 스포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