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9 (목)

  • 흐림동두천 5.9℃
  • 구름많음강릉 10.4℃
  • 흐림서울 6.0℃
  • 흐림대전 8.9℃
  • 구름조금대구 11.1℃
  • 맑음울산 14.2℃
  • 맑음광주 13.0℃
  • 맑음부산 15.8℃
  • 구름많음고창 13.2℃
  • 맑음제주 17.2℃
  • 흐림강화 6.1℃
  • 흐림보은 10.2℃
  • 흐림금산 9.6℃
  • 구름조금강진군 14.7℃
  • 맑음경주시 13.7℃
  • 맑음거제 13.8℃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클룩, ‘장기하와 얼굴들’ 활동 마무리 전시회 티켓 단독 판매

장기하와 얼굴들 10년 간의 활동 마무리… 클룩, 마지막 전시회 단독 진행
12월 1일 오프닝 콘서트 티켓 선착순 100명 1분 만에 완판

글로벌 자유여행 액티비티 플랫폼 클룩(KLOOK)이 한국을 대표하는 밴드 ‘장기하와 얼굴들’의 마지막 여정을 함께한다.

클룩은 12월 1일부터 15일까지 서울 연남동 ‘연남장’에서 보름간 열리는 <마무리: 별 일 없이 산다> 전시회의 티켓을 국내외 고객들에게 단독으로 판매한다.

이번 전시회는 두루두루 아티스트 컴퍼니, 도시문화 콘텐츠 전문기업 어반플레이 및 문화산업 컴퍼니빌더 Impart(임파트)가 함께 참여한다. 선착순 100명 한정으로 12월 1일 개최되는 오프닝 콘서트는 페이지 오픈 1분 만에 티켓이 매진됐다.

2008년 싱글앨범 ‘싸구려 커피’로 데뷔한 장기하와 얼굴들은 독특한 콘셉트의 음악과 재치 있는 가사로 대중들에게 얼굴을 알렸다. ‘별 일 없이 산다’, ‘달이 차오른다 가자’, ‘우리 지금 만나’, ‘풍문으로 들었소’ 등을 연달아 히트하며 한국을 대표하는 밴드로 자리 잡았다. 장기하와 얼굴들은 ‘한국 대중음악의 오래된 미래’라는 수식어와 함께 올해의 음악인, 올해의 음반상 등 대중음악상 부문 최다 수상(7회)을 기록하기도 했다.

10월 18일, 5집 발매를 앞두고 활동 종료 소식을 알린 장기하와 얼굴들은 연말까지 이번 전시회를 포함해 콘서트 등 여러 경로로 팬들과 마무리 인사를 나눌 예정이다. 2019년 첫날을 기점으로 멤버들은 각자의 길을 가게 된다.

10주년을 맞은 올해 장기하와 얼굴들은 팬들과 마지막 인사를 나누는 첫 번째 공간으로 전시회를 택했다. 이번 전시회는 장기하와 얼굴들의 지난 10년을 돌아볼 수 있는 사진, 영상 등으로 다채롭게 꾸며질 예정이다. 2011년 ‘아름다운 우리 노랫말 2위’를 기록하기도 했던 장기하와 얼굴들의 노랫말을 재조합해 만들어보는 특별 게임존 또한 운영된다.

특히 이번 마지막 앨범 수록곡 ‘별 거 아니라고’의 뮤직비디오는 전시회에서 최초로 공개될 예정이다. 장기하와 얼굴들만의 방식으로 팬들에게 건네는 인사이자 위로이기도 한 이번 뮤직비디오는 전시 공간 내에 설치된 모니터를 통해 팬들이 헤드셋을 낀 채 멤버들의 나직한 목소리를 감상하게 된다. 뮤직비디오는 전시회 종료 이후 일반 대중에 공개된다.

클룩을 통해 전시회 입장권을 구매한 고객들에게는 한정판으로 제작된 2019년 ‘별 일 없이 산다’의 포스터 캘린더가 증정된다. 장기하와 얼굴들의 첫 곡 ‘싸구려 커피’를 기념해 어반플레이의 연남방앗간에서 특별히 제작한 ‘비 싸구려 커피’ 또한 별도 티켓 구매를 통해 즐길 수 있다.

장기하와 얼굴들의 리더 장기하는 이번 전시회를 “밴드를 마무리하는 가장 멋진 방법 중 하나 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난 십 년간 팬들과 함께 쌓아온 많은 추억을 나누고 싶었다. 활동의 마지막 달이지만, 마치 새로운 시작을 알렸던 2008년 5월의 첫 날처럼 팬들이 재미있게 즐겨줄 수 있길 소망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 기획 단계부터 참여한 클룩의 이준호 한국 지사장은 “장기하와 얼굴들의 마지막 여정에 클룩이 함께 할 수 있어 뜻 깊게 생각한다. 여행에 필요한 액티비티를 넘어서서 일상 문화 속에서도 고객들의 소소한 추억을 담을 수 있는 ‘문화 액티비티’도 이번 기회를 계기로 더 많이 발굴해 낼 것”이라고 말했다.

클룩 테크놀러지 개요

클룩 테크놀러지는 201년 홍콩에서 이썬 린, 에릭 녹 파, 버니 시옹 등 3인에 의해 설립된 글로벌 자유여행 액티비티 플랫폼이다. 창업자인 에릭 녹 파와 이썬 린이 투자은행 시절 네팔에 여행을 갔다가 떠올린 아이디어에서 시작됐다. ‘여행 전에 해당 상품과 가격을 미리 확인하고 예약까지 할 수 있으면 어떨까’ 생각했고 홍콩으로 돌아와 구체화한 끝에 창업했다. 클룩이란 이름은 ‘계속 찾아본다’라는 뜻의 ‘Keep Looking’이란 뜻을 담고 있다. 현재까지 세쿼이어 캐피탈(에어비앤비, 애플, 인스타그램 등 주요 투자사) 및 TCV, 골드만삭스 등으로부터 총 3400억원(3억달러)을 투자 받았다. 서울을 포함한 아시아, 유럽, 미주 등에서 16개 지사를 운영 중이며 800여명의 직원들이 전세계에서 근무 중이다. 총 250여개 도시에서 6만여건의 액티비티를 판매 중이다.
웹사이트: http://www.klook.com

국방문화예술협회, 건군 70주년 시서화 예술인 특별 초대전 “나라사랑·군사랑 여망 담아”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에서 건군 70주년 시·서·화 예술인 특별 초대전이 시작됐다. ‘건군 70주년 시·서·화 예술인 특별 초대전’ 기념 행사(제5회 나라사랑·군사랑·평화사랑)가 27일 전쟁기념관 1층 기획전시실 갤러리 공간에서 송상건 국방문화예술협회 사무총장의 사회로 진행됐다. 송 사무총장은 경과보고를 통해 “국방문화예술협회는 2016년 9월 육사총동창회홍보위원회로 창립해 나라사랑 군사랑 문화예술사랑이라는 슬로건으로, 문화예술인들이 문화예술 작품을 통하여 나라사랑의 소중함과 문화예술의 자아실현이라는 목표를 위하여 활동했다”면서 “작품 전시회는 5회로 자체 소속작가들 중심으로 나라사랑 군사랑 문화예술사랑의 주제를 가지고 작품을 발표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국방문화예술협회는 내부적으로 다양한 분과 위원회 가지고 있으며 문화예술 전 분야에서 군출신 작가들과 군을 사랑하는 중견예술인들이 참여하며, 특별작품 전시회 2016년 11월 제1회 육사개교 70주년 기념 특별초대전을 시작으로 제 2회는 2017년 12월 육사사랑 특별초대전으로 개최 했으며 3회와 4회는 국회의원회관과 인천시청 각각거행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육사방문과 성남시청 호국 시화전, 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