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8 (목)

  • 구름많음동두천 7.1℃
  • 맑음강릉 12.8℃
  • 구름많음서울 8.5℃
  • 맑음대전 7.0℃
  • 맑음대구 9.5℃
  • 맑음울산 11.4℃
  • 맑음광주 9.1℃
  • 맑음부산 13.2℃
  • 구름조금고창 8.2℃
  • 구름많음제주 15.8℃
  • 맑음강화 9.6℃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4.6℃
  • 맑음강진군 9.3℃
  • 맑음경주시 10.0℃
  • 맑음거제 14.1℃
기상청 제공

펫뉴스

반려동물 화장차 ‘불법’인데도 버젓이 영업하는 업체 있다

범죄 악용 소지 등으로 아직 허가 안 났는데도 ‘허가’ 받았다며 영업

반려동물을 가족처럼 여기는 펫팸족이 1천만명에 달하는 시대가 도래하면서 반려동물 관련산업도 급성장하고 있다. 하지만 이와중에 무허가 불법 영업을 하는 업체도 있어 문제가 커질 우려가 있어보인다.

반려동물 장례업체 펫토피아는 ‘국내 최초 허가차량 반려동물 이동식 장례 업체’라는 문구를 쓰고 있다. 하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 국내 최초일지는 몰라도 ‘허가’는 사실이 아니다. 

안정성 문제와 범죄에 악용될 소지, 관련법 미비 등으로 인해 정부에서는 아직 반려동물 이동식 장례차량을 아직 허가하지 않았다.



하지만 펫토피아는 ‘허가’ 업체라는 광고문구와 함께 이동식 장례(화장) 차량을 대대적으로 광고하고 있다. 

이 업체는 ‘국내 최초 합법적 이동식 장례/화장 업체’ ‘국내 최초 승인 친환경 이동식 화장로 자체 제작’ ‘소형 반려동물부터(…) 이동식 화장로’ 등의 문구를 동원해 광고하고 있다.

특히 이 업체는 광고 문구와 함께 전국 지사 및 영업점도 모집하고 있다. 애당초 반려동물 이동식 장례화장차량이 불법이기 때문에 지사 및 영업점 모집도 해서는 안 된다. 지사 및 영업점을 모집했다 하더라도 ‘사기’로 판명될 확률이 높다.



‘한국반려동물협회’라는 업체 또한 ‘반려동물 이동식 화장차 내부에 반려동물 화장용 소각기가 구비되어 있다’면서 사람들을 끌어들이고 있다. 이 업체는 ‘소각기는 무연, 무취, 무소음 친환경 소각기로 화장 시 발생하는 오염물질에 대한 걱정 없이 화장을 할 수 있다’고 광고한다.


한국반려동물협회는 영남 일원 시, 구 단위의 각 지사가 있으며 울산에 본사가 있다고 밝히고 있다. 또한 영남 일원에 24시간 콜센터를 운영하고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하지만 이 같은 광고문구는 문제가 될 소지가 크다. ‘반려동물 이동식 화장차량’ 자체가 허가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펫토피아 관계자는 “현재 이동식 화장로 영업을 하지 않고 있다”면서 “반려동물 사체를 운구해서 화장로에서 화장을 하는 것은 괜찮기 때문에 (차 안에서는) 장례식만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 관계자는 “관할 지자체에서 연락이 왔는데 고정식 (화장로) 장례업체에서 민원이 많이 들어오기 때문에 블로그나 홈페이지 광고할 때 ‘합법적’ 같은 예민한 단어는 쓰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말을 들었다”고 설명했다. 펫토피아 관계자는 법이 없기 때문에 합법·불법을 판단하기 어렵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국반려동물협회 반려동물화장차 관계자는 이동식 화장차량에 대해 “정부의 자가인증 동물 사체 처리차라고 검사증에 나와있다”면서 “화장로 검사증을 내주는 국가기관 대행업체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대행업체라기보다 (화장차를) 만드는 회사가 자가인증을 받는건데 자가인증은 국가기관에서 만들어져 있는 것에 대해 타당여부를 조사해서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내가 사업하기 바쁜데 이렇게 한가하게 대화할 때가 아니다”라면서 “‘자가인증 제도’부터 다시 공부하고 통화하자”고 덧붙였다.

‘자기인증 제도’란 제품을 제작하기 전에 평가하는 형식승인제도와 대비되는 개념으로, 정부가 정한 기준에 따라 제작업체가 자율적으로 제작, 자체적인 인증과정을 거쳐 판매하도록 하는 제도이다. 한국반려동물협회 관계자가 ‘이동식 화장차’에 대해 자가인증제를 주장했지만 정부의 허가가 나지 않은 상황에서 이 같은 주장은 근거가 희박하다.


농림축산식품부 동물복지정책팀 박종현 사무관은 반려동물 이동식 화장차량에 대해 “불법”이라고 잘라말했다.

박 사무관은 “동물 장례업과 관련해 관련업체들과 회의를 한 적이 있다”면서 “반려동물 화장차와 관련해 검토를 해야되는 부분이 있다고 공지를 했고, 영업등록 위반이 되기 때문에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고 말했다.

이어 박 사무관은 “반려동물 이동식 장묘업에 대해서 제도권으로 끌어들일지, 허가를 하지 않을지 농식품부 내부적으로 논의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반려동물 이동식 화장차를 운행할 경우 500만원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광양의 죽양마을 한가위 축제 열리다. 죽양마을을 찾은 객지의 향우들에세 "이렇게 먼 길을 찾아주셔서 감사 합니다!"또한 죽양마을 사람 모두가 한 가족처럼 웃을 수 있는 행운이 깃들었으면 좋겠습니다! 죽양마을,모든 것이 풍요로운 여유있는 마을이다 전남 광양시 옥곡면 소재 죽양마을은 자연,사회적 환경을 기준으로 선정하는 전국 최우수 장수마을로 선정된 유서 깊은 마을이다. 백운산(해발 1,218m)끝자락에 위치한 죽양마을의 행정명은 대죽3구이고 마을명이 죽양마을이다. 총 가구수는 70여 가구며 인구수는 약200여명 정도로 비교적 작은 마을이라고 할 수 있다. 죽양마을은 김해 허씨들이 최초로 입촌하여 집성촌을 이루면서 생겨난 마을이다. 현재는 허씨 성을 가진 대부분 사람들이 떠나고 전주 이 씨가 대부분이다. 오지 깡촌 마을이었지만 십여 년 전부터 ‘봄철 국사봉 철쭉제’가 열리는 등 전국적으로 이름을 알려져 예전과는 완전히 다른 마을이 되었다. 가을의 동네풍경은 빨갛게 익은 감이 주렁주렁 열렸다 필자가 죽양마을에서 나고 자라면서 이곳이 어떤 곳인지 전혀 정보가 없었던 것은 물론 당시 가정마다 차이는 있었지만 60년대 전후는 나라전체가 어려웠던 시절이었다. 필자도 마을에서 시냇물 한 곳을 건너는 분교를 다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