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6 (목)

  • 구름조금동두천 28.8℃
  • 흐림강릉 25.9℃
  • 구름많음서울 28.2℃
  • 구름많음대전 28.9℃
  • 흐림대구 25.6℃
  • 울산 24.4℃
  • 구름조금광주 28.9℃
  • 흐림부산 27.5℃
  • 구름조금고창 29.3℃
  • 흐림제주 28.0℃
  • 구름많음강화 28.8℃
  • 구름많음보은 26.9℃
  • 구름많음금산 27.8℃
  • 흐림강진군 26.9℃
  • 흐림경주시 ℃
  • 흐림거제 28.3℃
기상청 제공

문화

고 김흥수 화백 누드 드로잉 전시회 개최

故 김흥수 화백 ‘누드드로잉’ 특별전이 목동 구구갤러리에서 18일부터 22일까지 개최된다. 

하모니즘의 창시자 김흥수 화백(1919~2014) 탄생 100주년을 한 해 앞두고 개최되는 이 전시회는 재단법인 한올과 구구갤러리가 주관하고 시우소셜미디어가 기획하였다. 

하모니즘은 김흥수 화백이 20여년에 걸친 오랜 예술적 고민 끝에 미국에서 활동하던 시기(1967~79)인 1977년 선언한 ‘음양조형주의’를 말하며 음양의 조화를 중시하는 동양 사상을 모태로 구상과 추상이 공존할 때 비로소 화면이 온전해진다고 보고 있다. 즉 화면에 대상은 객관적으로 재현되고 정신은 추상으로써 표현되는 것이다. 

작가는 일본, 프랑스, 미국 등지에서 활동하면서 자신만의 독창적인 화법으로 현대미술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1990년 파리 뤽상부르 박물관 개인전, 1993년 러시아 푸슈킨 미술관 및 에르미타주 미술관 전시회 이후 국내외에서 거장의 위상과 작품세계를 새롭게 재평가하기 시작했다. 

이번 전시회는 그의 ‘하모니즘’ 작품의 모태가 되는 ‘누드드로잉’만을 선별해 전시하는 특별기획전이다. 그의 작품 여심(1981)의 모태가 된 누드드로잉 등 총 20점이 선보여질 예정이다. 

김흥수 화백은 이중섭, 박수근 등과 함께 1910년대 한국 현대화단에서 가장 지명도 높은 서양화 1세대 작가로 손꼽힌다. 그는 우리 현대미술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위대한 업적을 남긴 거장임에도 불구하고 해외에서 각광받은 화려한 명성에 비해 국내에서는 여전히 저평가된 상태다. 

지난해 5월 ‘재단법인 한올’이 서울옥션을 통해 진행한 홍콩 전시회 사업에서 경매를 통해 신고가를 경신한 ‘파천 Le Ciel S’ecroule(1989)’을 필두로 김흥수 화백의 유작에 대한 재평가도 새로운 전기를 맞이하고 있다.

8월 18일(토) 오후 5시에 구구갤러리(목동 775-18)에서 오프닝 행사를 마련하고 故 김흥수 화백의 생전의 삶과 철학을 이해할 수 있는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이 전시는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