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6 (화)

  • -동두천 19.4℃
  • -강릉 20.8℃
  • 서울 20.8℃
  • 대전 21.7℃
  • 흐림대구 23.8℃
  • 흐림울산 22.9℃
  • 흐림광주 24.6℃
  • 부산 22.0℃
  • -고창 24.2℃
  • 흐림제주 27.3℃
  • -강화 19.3℃
  • -보은 20.8℃
  • -금산 20.6℃
  • -강진군 23.7℃
  • -경주시 23.0℃
  • -거제 22.1℃
기상청 제공

문화

모노드라마 성극 <그날 그 새벽>, 대학로에서 막 오른다

엘파소 극단 7월9일~11일까지, 대학로 이음아트홀에서 공연

“바라보는 십자가는 안 돼요. 내가 죽는 십자가가 진짜 십자가입니다.”

‘신앙을 재정립시켜주는 성극’이라는 찬사를 받는 모노드라마 <그날 그 새벽>이 대학로에서 막을 올린다. 

25일 연극계에 따르면 복음성극으로 말씀과 복음 자체가 소재이자 주인공인 <그날 그 새벽>이 다음달 9일~11일 대학로에서 공연된다. 

<그날 그 새벽>은 막달라 마리아가 예수님의 십자가 사건 30년 후인 주후 66년경 에베소 바닷가에서 예수님이 부활하신 그 새벽을 회상하면서 시작된다.



이 성극(聖劇)은 예수님의 십자가 사건과 안식 후 첫날의 증인인 막달라 마리아가 회상을 통해 십자가 사건의 의미와 가상칠언의 복음을 심도 있게 증거하고 있다. 

즉, 단순히 예수님이 구원의 주이심을 증거하는 단계에서 한 발 더 들어가 ‘왜 예수님이 십자가에 달려 죽으셔야 했는가’, ‘예수님이 십자가상에서 말씀하신 가상칠언의 의미는 무엇인가’를 살펴보며 성도에게 있어 ‘참된 믿음이란 무엇인가’까지 정립해보고자 했다.

<그날 그 새벽>은 우리 성극 중에서 드물게 보는 ‘말씀과 복음 자체가 주인공인 성극’, 곧 복음성극이라고 할 수 있다.



늙은 여사도의 증언은 인본주의와 기복주의, 그리고 성공지상주의로 얼룩진 오늘의 교회에, 또한 우리에게 “다른 무엇이 아닌 십자가로 돌아오라”고 촉구하고 있다.

<그날 그 새벽> 제작진은 그 외침이 작지만 한줄기 맑은 울림이 되길 소망하고 있다.

<그날 그 새벽>에 담긴 복음을 한번 쭉 살펴보자. 

“여러분도 (오른쪽 강도처럼) 마땅히 죽어야할 죄인이라는 사실을 인정하시나요? 주님의 은혜 이외엔 구원의 소망이 없다는 걸 인정하세요? 십자가는 바로 그걸 깨닫는 자리였어요.”

“내가 죄인 중의 괴수”라는 사도 바울의 고백처럼 우리 모두가 십자가에 달려 죽어야할 죄인이다. 기독교는 착한 사람, 훌륭한 사람을 만드는 종교가 아니다. 자신이 왜 죄인인지를 깨달아 구원의 십자가를 붙잡고 구세주의 은혜 앞에 엎드리고 감격하게 하는 생명 자체다.



“주님의 십자가 앞에 울며 선 마리아, 마리아, 마리아…마라의 쓴물들이 십자가를 기다리고 있었어요. 쓴물들의 세상에 나무가 던져져 단물이 되길 소망하고 있었어요. 하나님의 뜻을 제대로 모르는 이 세상이 마라의 쓴물이고, 저주의 바다예요. 그 쓴물의 저주에서 풀려날 길은 진리의 십자가밖에 없어요.”

이스라엘의 출애굽 때 목마른 이스라엘 백성들을 위해 마라의 쓴물에 나무가 던져져 단물이 됐다. 하나님의 말씀, 하늘의 진리가 왜곡된 이 세상이 마라의 쓴물이며, 저주의 바다다. 오직 십자가만이 오해된 하늘의 진리를 바르게 깨닫게 한다. 



“천국 가고 싶은 것도 하나님 보고 싶어 가는 게 아니라 거기가 즐겁고 편할 거 같으니까, 지옥 가면 괴로울 거 같으니까, 그래서 천국 가고 싶은 거잖아요.”

천국은 여기 있다 저기 있다 할 것이 아니라 우리 안에 있다. 하나님이 통치하시는 나라가 천국이다. 모든 것을 ‘하나님의 선하신 뜻’ 하나로 보는 것이 하나님의 통치이며 천국이 된 자의 상태다. 그때 그가 항상 기뻐하고 감사할 수 있다. 천국이 되어 천국을 살던 자가 천국에 간다.

<그날 그 새벽>에 대한 관객들의 반응은 뜨겁다. 

“예수님처럼 소박하지만 강렬한 성극. 참된 복음, 레마의 말씀이 흐른다”, “내가 예수님을 믿은 건지, 예수님을 믿는다고 생각한 내 착각을 믿은 건지 모르겠어. 뜨끔했다. 내 이야기다. ㅠㅠ”, “예수 믿으면 복 받고 병 낫고 일상이 형통해진다는 기복주의 기독교에 찬물을 끼얹고 소금 뿌리는 느낌. 이것이 진짜 기독교다!!”, “예수 그리스도, 십자가 복음이 선명하다” 등 각종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그날 그 새벽>은 다음달 9일부터 11일까지 대학로 이음아트홀에서 성대하게 막을 올린다. 공연은 오후 4시와 오후 7시30분 하루 두 번 한다. 전석 2만원이며, 12세 이상 관람가다. 
공연문의 010-7770-0454(극단 엘파소).


<작품개요> 
50분 모노드라마. 
주후 66년경, 에베소 바닷가에서 부활의 증인인 막달라 마리아가 그날 그 새벽을 회상하며 십자가의 의미를 되새긴다. 프롤로그 영상, 1장 빈무덤, 2장 유월절 어린 양, 3장 십자가 십자가, 4장 활 등 4장으로 구성

<출 연> 
미이고(본명 고경혜)  
<레미제라블> <아마데우스> <그해 겨울엔 아무 일도 없었다> <빠글빠글 시스터즈> <겨울이야기> <몽실이> <블랙 코메디> <가짜 애인> <다윗왕> <7일간> 외 다수

<작/연출> 
조나단(본명 조정현)  
<기다리는 사람들> <니느웨 가는 길> <왕국을 드립니다> <프로이,새벽><심판의 날1> <심판의 날2> <아포칼립스> 등

<저 서> 
<무트 타무트의 하나님(CLC)> 시네마소설집<펄프 카페> 등


<극단 엘파소> 
2008년 순복음부천교회(담임목사 차군규)가 극을 통한 문화선교를 위해 문화선교위원회가 주축이 되어 '엘파소성극단'이 창단되었다. 창단 공연작으로 '녹슨 못'을 초연하면서 매년 2~3회 창작 정기공연을 통해 문화선교에 앞장서는 등 성극단의 역할을 다하고 있다. 극단을 이끌고 있는 조정현(조나단)선교사는 창작성극의 극본은 불론 연출까지 도맡아 성극계의 리딩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에 공연되는 창작극 모노드라마 <그날 그 새벽>은 다음달 9일부터 11일까지 대학로 ‘이음아트홀’에서 성대하게 막을 올린다.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