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 (수)

  • 맑음동두천 21.1℃
  • 맑음강릉 22.8℃
  • 맑음서울 21.6℃
  • 구름많음대전 22.1℃
  • 구름많음대구 23.7℃
  • 구름조금울산 23.1℃
  • 구름많음광주 23.0℃
  • 구름조금부산 24.3℃
  • 구름많음고창 21.5℃
  • 구름조금제주 19.7℃
  • 맑음강화 19.4℃
  • 구름조금보은 20.8℃
  • 구름많음금산 20.7℃
  • 구름많음강진군 23.2℃
  • 구름많음경주시 23.5℃
  • 구름조금거제 23.3℃
기상청 제공

문화

인상주의적 감각주의 대가 송연식 화백 개인전

“예술은 질투가 심하다.”

영혼의 화가, 태양의 화가로 불리는 빈센트 반 고흐의 말이다. 예술을 위해서는 ‘모든 것을 내던질 각오를 해야 한다’는 결의가 담긴 표현이다. 
 
또한 반 고흐는 자연을 제대로 묘사하기 위해서는 정밀한 관찰이 필요하다고 했다. 관찰 없이 묘사도 없다는 것이다. 
 
한국에도 자연에 대한 애정과 치밀한 관찰, 과감한 붓 터치로 자연을 재해석하는 화가가 있다.
 
‘인상주의적 감각주의’의 대가 송연식 화백이다. 오는 20일부터 송연식 화백의 개인전이 서울 ‘종로 G&J 광주전남 갤러리’에서 열린다.
 
송연식 화백은 흔히 말하는 ‘인상주의 화풍의 자연을 소재로 하는 한국적 풍광을 서정적’으로 구성하고 있다. 
 
또한 붓 터치와 색채의 조화 그리고 형태의 직관력에서 볼 수 있듯 초감각적 영감과 동시에 절대감각을 구사하는 능력은 기량과 기법의 숙련으로 나타난 능란함을 자랑한다.
 
그의 기법은 한마디로 ‘인상주의적 감각주의’라고 할 수 있다.
 
송 화백이 추구하는 ‘회화성과 순수가치의 출발점이 바로 인상주의적 감각주의’다.
 
송 화백의 순발력과 감성, 감각은 사물의 본질이나 존재의 근본 원리를 사유나 직관을 통해 드러내듯 자연을 재현하며 형이상학적 경계를 뛰어넘는 견고성을 보여주려 노력하고 있음을 누구나 알 수 있다.
 
송 화백은 광주 대동고를 졸업하고, 전남대 미술학과 서양화를 전공했다. 
 
그는 1987년 남도예술회관 4-1987전을 시작으로 1992~2013년 조형 21흐름전, 2007~2013 불휘기픈 300호 대작전, 2010~2017년 신형회전 등에 매회 참여했다. 또한 드로잉 전 남부현대미술제 등 약 50여회의 단체전에도 참가했다.
 
송 화백은 2002년 광주 무등 예술관에서 제1회 개인전을, 2004년 광주 동림 갤러리에서 제2회 개인전을 열었다. 2014년 광주 시립미술관(금남분관)에서 제3회 개인전을, 2016년 아트타운 갤러리(예술의 거리)에서 제4회 개인전을 가졌다. 
 
그리고 이번 G&J 광주전남갤러리 (인사동)에서 제5회 개인전을 연다.
 
그는 한국미술협회·신형회·조형21흐름의 회원이기도 하다.
 
송연식 화백의 제5회 개인전은 오는 6월 20일부터 6월 25일까지 열리며, 장소는 G&J 광주전남 갤러리(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35-4)이다.
 
송연식(宋連湜) song-yeonsik 
1981년 광주대동고등학교 미술부활동 시작
1992년 전남대학교 예술대학 미술학과 서양화전공 졸업
 
단체전
1987년 3월 남도예술회관 4-1987전을 시작 
1992년 조형21흐름전 2013년까지 매회
2007년 불휘기픈 300호 대작전 2013년까지 매회
2010년 신형회전 2014년 3월전까지 매회
드로잉전, 남부현대미술제 등 50여회 단체전
 
개인전
2002년 광주 무등예술관 제1회 개인전
2004년 광주 동림겔러리 제2회 개인전
2014년 광주 시립미술관(금남분관) 제3회 개인전
 
협회활동: 한국미협회원, 신형회 회장, 불휘기픈 회원, 조형21흐름회원
작업실 : 광주광역시 동구 학동 의재로 43번길72-3 동구청소년수련관내 
E-mail : inddgo9@hanmail.net

문화

더보기
화성시립도서관, 시민 참여 독서 캠페인 ‘북버킷 챌린지’ 운영 화성시립도서관은 코로나19로 휴관이 장기화됨에 따라 집에서도 참여할 수 있는 온라인 독서 캠페인 ‘북버킷 챌린지’를 16일부터 운영한다.‘북버킷 챌린지’란 SNS를 통해 시민이 직접 책을 추천한 후, 다음 추천자를 릴레이 방식으로 지명하며 진행하는 독서 캠페인이다. 24시간 이내 책을 선정하고 책 표지와 인상 깊은 구절을 사진과 함께 소개하며 동시에 다음 챌린저를 지목하면 된다.이번 캠페인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사회 분위기를 해소하고 시민들이 꼭 도서관이 아니라도 다양한 장소에서 책을 읽고 독서를 통한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기획됐다. 2020년을 맞아 특별한 이용자가 ‘북버킷 챌린지’의 첫 주자로 나섰다. 2005년부터 삼괴도서관을 꾸준히 이용하며 독서 생활을 즐겨온 올해 20살 성년이 된 이지민 씨가 그 주인공이다. 시민들이 ‘북버킷 챌린지’를 통해 추천한 도서들은 향후 SRT 동탄역과 1호선 병점역 스마트도서관에 비치될 예정이다. 이외에 관내 도서관 전시 등에 다양하게 활용될 계획이다. 화성시립도서관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있는 시민들이 이번 캠페인을 통해 서로 좋아하는 책을 공유하며 긍정적 마음과 심리적 여유를 갖게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연예 · 스포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