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7 (수)

  • -동두천 0.3℃
  • -강릉 1.1℃
  • 흐림서울 2.6℃
  • 구름많음대전 4.1℃
  • 흐림대구 5.0℃
  • 울산 6.8℃
  • 흐림광주 5.5℃
  • 흐림부산 7.0℃
  • -고창 4.8℃
  • 흐림제주 9.8℃
  • -강화 1.3℃
  • -보은 1.6℃
  • -금산 1.1℃
  • -강진군 6.3℃
  • -경주시 5.6℃
  • -거제 7.0℃
기상청 제공

상조장례뉴스

화장로 수 충분하다는데 화장하려면 왜 기다려야 하나

화장로 수 충분하다는데 화장하려면 왜 기다려야 하나

화장로 수 충분하다는데 화장하려면 왜 기다려야 하나
인구밀집지역 화장로는 상대적으로 부족계절적 요인도

화장률이 해마다 가파르게 상승해 2016년에는 82.7%를 기록했다. 이제 10명 중 8명은 화장되는 것이다. 이렇게 화장률이 높아진 것은 사회 변화와 동시에 정책적인 유도가 성공했기 때문이다.

한국사회는 도시화에 따른 핵가족화로 인해 인구 구성원 수가 크게 줄었다. 1990년대까지만 해도 3대가 모여 사는 집이 흔했으나, 이제는 그런 집을 찾아보기 힘들다.

오히려 1인가구가 크게 증가했다. 1990년만 해도 1인 가구 비율은 전체 가구 중 9.0%에 그쳤으나, 201023.9%로 급증했고, 2015년에는 27.2%까지 올라갔다. 2025년에는 1인 가구가 31.9%로 늘어나 부부와 자녀로 이뤄진 다자 가구(24.2%)를 추월하고, 2045년에는 1인 가구 비율이 36.3%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처럼 나홀로 사는 가구가 증가하면서 장례를 치르고, 무덤을 관리하기도 점점 힘들어지고 있다. 자매나 형제 수가 적은 상황에서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친인척의 묘를 관리하는 것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이에 장례식은 간소화되고, 대부분 매장이 아닌 화장으로 고인을 모시기 마련이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유족들이 3일 이상 기다리는 경우도 많아지고 있다. 

전국에 있는 화장로 수가 수요보다 많은데도 유족들이 쩔쩔 매는 이유는 무엇일까?

전체 화장로 수는 충분하지만 인구 밀집지역의 화장로 수는 부족한데다 계절적 요인으로 특정 시기에 화장 수요가 몰리기 때문이다.

연간 최대 화장능력은 30 6,720건이며, 2016년 사망자(28 827) 중 화장한 사망자(23 2,128)를 감안하면 국내 화장시설의 공급은 부족하지 않다. 

하지만 이번 겨울처럼 극심한 한파가 몰아치면 고령 사망자가 급증하면서 화장 수요가 크게 증가해 문제가 생긴다.

게다가 특히 인구밀집지역의 화장로가 부족해 해당 지역 주민들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이 같은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화장로 건설에 나서야 하지만 후보지로 떠오른 지역의 주민들이 집단으로 반발하고 나서 화장로 신축이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화장로 부족을 자신의 문제로 인식해야 해결될 수 있다고 입을 모은다.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