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8 (목)

  • -동두천 -13.8℃
  • -강릉 -4.2℃
  • 맑음서울 -9.7℃
  • 박무대전 -10.7℃
  • 맑음대구 -9.8℃
  • 맑음울산 -5.2℃
  • 맑음광주 -7.0℃
  • 맑음부산 -3.6℃
  • -고창 -9.9℃
  • 제주 0.6℃
  • -강화 -12.1℃
  • -보은 -15.0℃
  • -금산 -14.3℃
  • -강진군 -6.8℃
  • -경주시 -10.4℃
  • -거제 -5.3℃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브릿지협동조합, 사회적 가치 구현 위한 사회책임조달 교육 실시

도봉구청 마을공동체과가 주최한 ‘2018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공공구매 담당자 교육’이 7일 도봉구 구매 담당 공무원 및 위탁기관 구매담당자를 대상으로 도봉구청 자운봉홀에서 개최됐다. 

도봉구청 마을공동체과 사회적경제팀의 이혜경 팀장은 사회적경제에 대한 개념정립과 공공구매의 이해와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공공구매 교육을 개최했으며, 뒤이어 브릿지협동조합 배성기 이사장의 강의가 진행됐다. 

이번 교육은 △지역공동체 편익의 다른 표현 사회적 가치 △행복한 지역공동체를 만들기 위한 사회적 가치 구현 프레임웍 △공무원인 내가 할 수 있는 방법 -사회적경제기업 우선 구매 △의도와 뜻은 좋은데… △품질이냐? 가치냐? △현명하고 공정한 선택 - 사회책임조달 △사회책임조달 추진 시 기대 효과 등으로 교육이 이뤄졌다. 

한국은 저소득층의 증가와 중산층 축소, 소득 불평등, 고용 불안, 과도한 사교육비, 가계 부채 급증으로 인해 세습적 악순환 고리가 형성되면서 더 나은 삶, 더 나은 사회, 더 나은 정부를 추구하게 된다. 그러면서 정부와 시장이 해결하지 못 한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사회적 목적을 실현하는 사회적경제기업의 사회적경제 활동이 등장하였고 정부경영패러다임의 변화로 과거에는 정부와 시장이 정부 경영을 주도한 반면 현재는 국민참여적 정부로 시민이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변화해내는 사회가 됐다.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부 제도로 사회적기업육성법, 협동조합기본법, 마을기업 육성지침, 국민기초생활보장법 등의 육성법을 확립하고 국가/지자체와 사회적경제조직 간의 연결과 사회적경제조직간의 연계 등을 지원하는 중간지원조직도 신설이 되었으며 각 지자체 별 사회적경제 관련 조례도 시행되고 있다. 

사회적경제기업 우선구매 제도는 사회적경제기업 생산품과 서비스를 공공기관에서 우선적으로 구매토록 함으로써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를 지원하고 자생력을 고취하기 위한 제도로 공공기관에서 구매하고자 하는 물품, 용역, 시설공사 중 사회적경제기업이 공급 가능한 경우 사회적경제기업의 상품을 우선 구매토록 하는 제도적 취지를 가지고 있다. 

이번 교육을 수강한 공무원은 지방자치단체에서 왜 사회적경제기업의 제품과 서비스를 구매해야 하는지 잘 알게 되었다고 강의를 평가했다. 

한편 브릿지협동조합은 민간위탁 관리자 교육, 지방의회의원 대상 교육, 사회적경제기업 대상 교육, 의회 및 지자체 방문교육 등 분야별로 꾸준히 강의를 개최하고 있다. 

2월 28일에는 민간위탁 서비스 담당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2018년 1차 민간위탁 혁신 교육이 진행된다. 해당 교육은 선착순 40명에 한해 신청이 가능하며 차후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2018 평창 성화, 1일 강릉 운산분교 방문해 ‘찾아가는 성화 봉송’ 실시 지구촌 최대의 겨울 축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밝힐 성화의 불꽃이 1일(목) 강릉시에 위치한 옥천초등학교 운산분교를 찾아 학생들에게 희망의 불꽃을 전달했다.이번 방문은 ‘찾아가는 성화 봉송’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이번 올림픽 슬로건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의 의미를 실현하고 올림픽 참여의 의미를 전달하기 위해 기획됐다.2018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성화 봉송 기간 중 휴식 기간을 활용해 총 13곳을 찾아 성화봉 체험 및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해 왔다.경남 의령의 여성 지적장애인 시설인 사랑의 집, 부안군 119소방서와 옥천군 다문화가족센터, 순창군의 노인복지센터 등을 방문한 성화봉송단은 운산분교를 끝으로 찾아가는 성화 봉송 프로그램을 마무리했다.성화봉송단이 이번에 방문한 운산분교는 16명의 학생이 재학 중인 작은 학교다.이곳은 2014년 학생 수 부족으로 폐교의 위기에 처하기도 했지만 강릉 지역 교사들의 모임인 ‘작은 교사회’ 주도로 학교 살리기 운동이 진행돼 통학 차량 등이 신설됐고 이후 전학생이 늘어 그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운산분교는 숲이 우거진 주변의 환경을 활용해 자연과 함께하는 친환경 교육 활동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