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1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문화

국립민속박물관 특별전 '맛있는 아시아, 밥·빵·국수'

 국립민속박물관(관장 천진기)은 어린이박물관 문화다양성 특별전 '맛있는 아시아, 밥·빵·국수'를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2019년 9월23일까지 열리는 이번 특별전은 음식을 주제로 아시아 문화의 다양성과 보편성을 체험할 수 있는 전시다.

1부 '밥' 전시관에서는 커다란 가마솥으로 구성된 공간으로 들어가 밥을 짓고 요리하고 밥상을 차리는 체험을 할 수 있다. 아시아 사람들은 쌀을 얼마나 먹는지 나라별로 살펴보기도 한다. 미디어 체험을 통해 친구들과 함께 볶음밥을 만들고 다른 이름을 가진 여러 나라 볶음밥을 알아본다.

2부 '국수' 전시관에서는 국수틀을 사용해 국수를 뽑아보고, 아시아의 국수에 관한 알아본다. 미고랭(인도네시아), 팟타이(태국), 퍼보(베트남), 라그만(우즈베키스탄), 판싯(필리핀), 초이왕(몽골), 락사(싱가포르), 우동(일본) 등 아시아의 국수 중 자신에게 어울리는 국수를 찾아볼 수 있다.
 
3부 '빵' 전시관에는 아시아의 빵에 관해 체험할 수 있다.

4부 '아시아의 부엌'에서는 아시아의 다양한 향신료와 양념, 음식을 먹는 그릇과 만드는 도구 등이 전시된다.

5부 '모두의 식탁'은 어린이들이 펠트 재료 등을 사용해 나만의 아시아 음식을 만들고 함께 나누는 체험을 할 수 있는 아날로그 방식의 메이커 스페이스이다.

전시의 마무리인 '엄마나라 음식을 소개합니다'에서는 어린이들이 집에서 먹는 엄마나라의 음식을 소개한다. 베트남, 필리핀, 인도네시아, 중국, 일본, 우즈베키스탄, 몽골 등지에서 온 엄마를 둔 한국 어린이 12명이 영상을 통해 엄마가 만들어 준 집밥을 보여주고 설명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