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7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경제·사회

네이버 검색순위 조작…수십억 번 기업형 조직 적발

프로그램 개발·실행, 영업·홍보 등 업무 분담

세금 신고해 합법기업 활동으로 위장하기도
중개업체 존재도 확인···대가로 2억원대 요구


[stv 온라인편집부]기업형 조직을 갖추고 인터넷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검색 순위를 조작해 총 33억5000만원을 챙긴 일당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신봉수)는 업체를 차린 뒤 포털 검색어 조작을 벌인 장모(32)씨와 이모(34)씨를 컴퓨터 등 장애 업무방해죄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고 27일 밝혔다. 또 이들 회사의 직원인 김모(30)씨와 강모(30)씨는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 조사 결과 장씨 등은 2014년 7월부터 올해 9월까지 100여대의 컴퓨터를 사무실에 설치해 두고 봇(BOT) 프로그램을 활용해 네이버 검색 순위를 조작했다.  

봇 프로그램이란 자동화된 작업을 반복 수행하는 일종의 복제 프로그램이다. 장씨 등은 이 프로그램을 활용해 특정 단어를 반복적으로 조회하는 방법으로 검색어 순위를 조작했다. 

이같은 조작 시스템을 통해 장씨 등은 38만회에 걸쳐 133만개에 달하는 검색어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이들은 10여명의 직원을 두고 영업활동과 봇(BOT) 프로그램 개발, 검색어 조작 실행 등 업무를 분담해 기업처럼 영업활동도 벌였다. 음식점, 성형외과, 학원 등 사업체에 업무제안서를 보내 자신들의 업체를 홍보하고 세금 신고도 하는 등 공공연하게 사업을 진행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조작회사와 의뢰사업체를 연결하는 중개업자가 대가로 2억원 이상을 제시한 사례 등도 수사 과정에서 확인했다. 

검찰 관계자는 "장씨 등이 얻은 불법 수익은 철저한 추적을 통해 전액 환수할 예정"이라며 "피의자 개인 및 법인명의 재산(부동산·차량 등 동산과 계좌) 전체에 대해 추징했다"고 말했다.

유형근 시인, 첫 시집 『사랑이 길을 묻거든』 펴내 “시집 펴내기, 두려움과 설레임이 공존하는 작업” 【stv 김호승 기자】= 유형근 시인의 시집『사랑이 길을 묻거든』.이 시집은 유형근 시인의 작품을 엮은 책이다.크게5부로 나뉘어 있으며 책에 담긴 주옥같은 시편들을 통해 독자들을 시 세계로 안내한다. 유형근 시인의 첫 개인 시집『사랑이 길을 묻거든』(도서출판 열린동해 펴냄)이 출간됐다.유형근 시인의 시집은 가을을 맞아 시집을 찾는 독자들과 문단의 관심을 끌고 있다. ▲유형근 시인, 첫 시집 '사랑이 길을 묻거든' 표지유형근 시인은 첫 시집 출간에 대해“생애 첫 시집을 내면서 두려움과 설레임이 공존하는 것 같다”며 기대 반 우려 반으로 독자들의 반응에 대한 초조한 심정을 말했다.유형근 시인은 등단한지 햇수로4년 째 되는‘기성 시인’이다.그는 시를 전문으로 쓴다기보다는 본래 개인 사업을 하면서 틈틈이 시를 써 온 것으로 알려졌다.이때문에 문단과 독자들 앞에 이렇게 첫 시집을 내놓으면서 두려움과 설레임이 교차하고 있는 것은 당연한 것인지도 모른다.유형근 시인은 이미 지난2014년'징검다리'란 작품으로'다시 올 문학'으로 부터 시 부문의'신인문학상'도 수상한 경력이 있다. ▲ 유형근 시인, 첫 시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