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04 (수)

  • 구름많음동두천 2.3℃
  • 흐림강릉 5.8℃
  • 구름많음서울 3.4℃
  • 흐림대전 3.8℃
  • 흐림대구 7.2℃
  • 구름많음울산 5.3℃
  • 흐림광주 5.1℃
  • 흐림부산 8.0℃
  • 흐림고창 3.1℃
  • 흐림제주 8.8℃
  • 구름많음강화 2.8℃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3.3℃
  • 흐림강진군 5.7℃
  • 흐림경주시 2.5℃
  • 흐림거제 7.1℃
기상청 제공

SJ news

火葬의 미래는 건조장?…오염물질 배출 全無

풍장과 비슷한 건조장…수분 제거 후 분해작업

한국의 전통적인 장례방식에는 매장, 화장, 건조장 등이 있다.
 
매장은 2000년 이전까지 가장 광범위하게 쓰인 장법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사망 후 매장됐다.
 
보건복지부 통계에 따르면 1994년 화장률은 20.5%에 불과했다. 하지만 이후 정부와 장례 관련 단체에서 화장에 대한 적극적 홍보활동을 펼치자 화장률이 49.2%(2004)→61.9%(2008)→74.0%(2012)→82.7%(2016)로 급격히 상승했다.
 
복지부는 2022년에는 화장률이 90%에 접근할 것으로 예측했다. 또한 복지부는 자연장지 이용률 목표도 2022년까지 30.0%를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화장률이 크게 높아졌지만 여전히 수도권 등 대도시 권역에서는 화장장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이에 사업자들이 민간 화장장을 설립하려는 시도를 하고 있지만 주민 민원 등 강력한 반대여론에 부닥쳐 화장장 신설이 쉽지 않다.
 
 
일부 전문가들은 화장장에 대한 대안으로 ‘건조장’을 꼽고 있다.
 
시신을 염한 후 불태우는 화장과 달리 건조장은 시신의 수분을 우선적으로 제거한다. 이후 분해작업에 들어가기 때문에 다이옥신 등 중금속 검출이나 기타 오염물질이 배출되지 않는다.
 
실제로 건조장으로 반려동물 장례업체를 운영 중인 천안의 A업체는 “주민들에게 사전 설명한 후 사업을 시작했다”면서 “냄새나 오염물질 배출이 없기 때문에 주민들의 민원이 제기된 적이 없다”고 말했다.
 
화장장은 냄새나 오염물질 배출 등으로 환경오염을 걱정하는 주민들 민원에 부닥쳐 건립이 어려운 게 현실이다.
 
그렇다면 건조장이 정답일까. 건조장도 한계는 있다. 사람들이 보편화된 화장에 대한 거부감은 덜한 반면 아직 보편화되지 않은 건조장에는 거부감이 심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정부도 건조장의 멸균 기능과 오염물질 배출이 없다는 점에 주목한만큼 성장가능성이 무궁무진한 상황이다.

문화

더보기
알라딘, 한국방송통신대학교 1학기 교재 판매 개시 알라딘 인터넷서점은 25일 한국방송통신대학교(이하 방송대) 2020년 1학기 교재의 온라인 판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알라딘은 기존 방송대 출판문화원 홈페이지에서만 구매가 가능했던 방송대 수업용 교재를 학생들이 좀 더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온라인 판매를 시작하고, 구매 고객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고 밝혔다.방송대 학생들은 알라딘에서 수업용 교재를 단 1권만 구매해도 유선 노트를 받을 수 있으며 구매 금액대별로 에코백, 머그, 다이어리, 파우치 등 다양한 증정품을 선택해 받을 수 있다. 또한 개강일 투표, 응원 댓글 이벤트 등을 통해 적립금을 받아 구매 시 사용할 수도 있다.알라딘 대학교재 담당 MD 김채희 과장은 “최근 코로나 19의 여파로, 각 대학에서는 학교에 출석하지 못하는 내외국인 학생에게 한국방송통신대학교의 온라인 강의 콘텐츠를 무료로 제공하는 등의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한다. 온라인 강의 콘텐츠의 이용이 활발해짐에 따라, 온라인을 통한 교재 판매량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현재 판매 중인 방송대 교재는 총 660종이며 구매를 원하는 고객은 알라딘 인터넷 서점 홈페이지에서 ‘방송대’, ‘방송통신대’ 등의 키워드 검색 후 구매할 수


연예 · 스포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