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3 (수)

  • 맑음동두천 -5.4℃
  • 맑음강릉 3.9℃
  • 박무서울 -0.6℃
  • 박무대전 -1.3℃
  • 연무대구 -2.5℃
  • 맑음울산 0.9℃
  • 박무광주 1.0℃
  • 연무부산 2.9℃
  • 맑음고창 0.5℃
  • 구름조금제주 7.1℃
  • 구름많음강화 -2.3℃
  • 흐림보은 -5.8℃
  • 맑음금산 -4.7℃
  • 맑음강진군 0.0℃
  • 맑음경주시 -2.8℃
  • 맑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상조장례뉴스

대도시권 화장 공급 늘린다…주민 설득 관건

복지부 “국가 차원에서 지역 주민 설득”

화장(火葬)률이 90%에 육박하고 있지만 서울·경기 수도권 등 대도시권의 화장시설은 수요에 비해 공급이 부족한 실정이다.

 

매년 급증하는 화장 수요를 소화하기 위해서는 화장장을 신설해야 하지만 지역 주민 반대라는 과제를 해결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에 따르면 2017년 전국 평균 화장률은 84.6%이며, 1993년도 화장률 19.1%보다 4.4배 상승했다. 1000명 중 846명이 화장한다는 이야기다.

 

인구 고령화로 사망자가 급증하면 화장률이 조만간 90%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수도권 화장률은 89%로 이미 90%에 바짝 다가섰고, 매장할 땅이 부족한 부산의 화장률은 93.0%에 달해 전국에서 가장 높은 화장률을 보였다.

 

전국의 화장 수요에 비해 화장로 공급은 부족하지 않지만 서울·경기 수도권과 대도시 권역은 화장시설 부족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지역에서 화장시설 부족에 시달린 유족들이 서울 인근의 경기도나 충남 천안까지 원정 화장을 떠나는 경우도 많다.

 

하지만 해당지역 주민이 아닌 경우 많게는 10배에 달하는 화장 비용을 내야하기 때문에 유족들은 원거리에 따른 피로감에 경제적 부담까지 이중고를 겪고 있다.

 

이 때문에 화장시설을 대도시권역에 신설해야 할 필요성이 높지만 지역주민 반대라는 과제를 극복해야 한다.

 

이주현 복지부 노인지원과장은 “올해 화장장 등 장사시설 확충에 408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라면서 “국가적인 차원에서 주민들을 설득하고 갈등을 조절할 수 있는 체계를 만들기 위해 ‘제2차 장사시설 수급 종합계획’에 포함시켜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극단서울, 라이브 국악연주와 함께 하는 어린이 영어 뮤지컬 ‘평강온달’ 공연 극단서울이 어린이 영어 뮤지컬 ‘평강온달’을 10일부터 13일까지 광화문아트홀에서 공연한다고 4일 밝혔다.서울은 1995년 창단된 아동·청소년 극단으로 국내에서 매년 2회의 정기공연과 특별공연을 진행해 왔다. 2019년 선보일 영어 뮤지컬 평강온달은 고구려의 평강공주와 바보온달 이야기를 다뤘다. 줄거리는 어릴 적 너무 자주 울어 아버지 평원왕으로부터 크면 바보 온달에게 시집보낸다는 말을 듣고 자란 평강공주가 성인이 되어 정략결혼을 거절하고 바보 온달을 찾아 결혼하게 되는 내용이다. 온달에게 시집 간 평강공주는 온달을 열심히 공부시키고 무예를 수련시켜 고구려의 장군으로 만든다. 극단서울은 평강의 강한 의지와 현명함은 많은 사람들에게 귀감이 되며 지금까지도 구전, 책 그리고 영화로도 전해지고 있다고 밝혔다.특히 극단서울은 영어 뮤지컬 평강온달이 성인배우가 아닌 미래 문화를 책임질 주역인 아동, 청소년들이 배우가 되어 공연을 펼친다는 것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 역사의 이야기를 세계 공용어인 영어로 공연하고 국악 라이브 연주가 곁들여져 색다른 경험과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극단서울은 2005년부터 ‘세계 속의 극단서울’이라는 슬로건 아래 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