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9 (수)

  • 흐림동두천 -11.9℃
  • 구름조금강릉 -6.1℃
  • 구름조금서울 -9.3℃
  • 구름조금대전 -8.5℃
  • 구름많음대구 -5.4℃
  • 구름많음울산 -4.2℃
  • 구름많음광주 -4.8℃
  • 구름많음부산 -1.9℃
  • 흐림고창 -5.2℃
  • 흐림제주 2.3℃
  • 흐림강화 -10.6℃
  • 흐림보은 -13.1℃
  • 흐림금산 -11.7℃
  • 흐림강진군 -3.4℃
  • 흐림경주시 -4.6℃
  • 흐림거제 -1.4℃
기상청 제공

상조장례뉴스

상조의 도전과 응전…비현실적인 15억원 기준의 대응법?

위기 후 미래성장전략 고민할 때

상조시장이 큰 도전에 직면했다.

 

할부거래법 개정안 시행에 따라 1월24일까지 모든 상조업체는 자본금을 15억원까지 증자하고 재등록해야 한다. 만약 재등록하지 않으면 할부거래법 등록이 취소된다. 무허가 업체로 전락하는 것이다.

 

상위권 상조업체들은 15억원 증자가 어렵지 않다. 상조업계 상위권 업체들은 이미 증자를 끝내고 미래성장전략에 대한 고민을 이어가고 있다. 증자라는 파고(波高)보다 차세대 먹거리 산업에 대한 고민이 더 큰 상황이다.

 

증자에 대한 걱정이 큰 업체들은 주로 군소업체들이다.

 

지인 위주의 영업으로 인해 5천만원 내외의 납입금을 쥐고 있는 업체들에게 15억원 증자는 현실적으로 불가능에 가깝다.

  

이때문에 업체들은 서로 인수합병을 활발하게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증자 시한까지 며칠남지 않아 인수합병조차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인수합병은 회계법인의 실사를 거쳐 주주총회, 이사회 등을 모두 거쳐야 하는 까다로운 작업이기 때문이다.

 

상조업계에서는 ‘15억원 증자 기준’이 너무 가혹하다며 공정위를 비판해왔다. 아울러 15억원 증자 기준을 만든 근거가 뭐냐며 볼멘 목소리를 내오기도 했다.

 

공정위가 상조업계의 불만을 수렴해 법적 근거를 검토해본 결과 3년 전 할부법이 개정될 당시 딱히 기준이라 할만한 것은 없었다. 단지 일부 상조업체의 폐단 및 들끓는 국민 여론과 국회의원들의 안이함이 결합해 15억원이라는 기준이 만들어진 것이다.

 

이때문에 공정위는 민법·상법상으로 증자를 우회하는 방법을 개별적으로 안내하고 있다.

 

홍정석 공정위 할부거래과장은 “공식적인 발표는 하지 않고, 개별 기업에 우회 방법을 안내 중”이라고 말했다.

 

일단 1월 24일에 할부법 파도를 넘고나면 상조시장이 1차로 정리될 것으로 보인다. 이후 상조업체들의 진검승부가 시작된다. 상조시장의 파고가 아니라 파고 이후의 성장전략을 고민해야 할 때이다.


극단서울, 라이브 국악연주와 함께 하는 어린이 영어 뮤지컬 ‘평강온달’ 공연 극단서울이 어린이 영어 뮤지컬 ‘평강온달’을 10일부터 13일까지 광화문아트홀에서 공연한다고 4일 밝혔다.서울은 1995년 창단된 아동·청소년 극단으로 국내에서 매년 2회의 정기공연과 특별공연을 진행해 왔다. 2019년 선보일 영어 뮤지컬 평강온달은 고구려의 평강공주와 바보온달 이야기를 다뤘다. 줄거리는 어릴 적 너무 자주 울어 아버지 평원왕으로부터 크면 바보 온달에게 시집보낸다는 말을 듣고 자란 평강공주가 성인이 되어 정략결혼을 거절하고 바보 온달을 찾아 결혼하게 되는 내용이다. 온달에게 시집 간 평강공주는 온달을 열심히 공부시키고 무예를 수련시켜 고구려의 장군으로 만든다. 극단서울은 평강의 강한 의지와 현명함은 많은 사람들에게 귀감이 되며 지금까지도 구전, 책 그리고 영화로도 전해지고 있다고 밝혔다.특히 극단서울은 영어 뮤지컬 평강온달이 성인배우가 아닌 미래 문화를 책임질 주역인 아동, 청소년들이 배우가 되어 공연을 펼친다는 것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 역사의 이야기를 세계 공용어인 영어로 공연하고 국악 라이브 연주가 곁들여져 색다른 경험과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극단서울은 2005년부터 ‘세계 속의 극단서울’이라는 슬로건 아래 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