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6 (목)

  • 흐림동두천 -1.3℃
  • 흐림강릉 2.7℃
  • 흐림서울 0.3℃
  • 흐림대전 0.7℃
  • 대구 4.7℃
  • 울산 6.1℃
  • 흐림광주 1.9℃
  • 부산 7.0℃
  • 흐림고창 0.2℃
  • 흐림제주 8.8℃
  • 흐림강화 -1.4℃
  • 흐림보은 0.2℃
  • 흐림금산 -0.1℃
  • 흐림강진군 3.7℃
  • 흐림경주시 5.5℃
  • 흐림거제 7.5℃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조달청, ‘작성은 쉽고 공사품질은 높여주는 시방서’ 공개

조달청이 공공공사의 시방서 간소화와 내실화를 위해 어디서나 누구나 모바일로 설계 및 공사품질 향상을 위한 정보를 찾아볼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하여 나라장터에 공개했다. 

이는 국정과제인 ‘열린 혁신 정부, 서비스하는 행정’과 조달청의 ‘고객중심 조달행정 발전방안’ 추진과제 중 ‘조달절차 간소화 및 시스템 공유를 통한 고객부담 최소화’ 실천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3월 조달청 누리집에 1차 공개(한글파일로 제공)한 후, 이번에 현장 활용도를 대폭 높여 최종적으로 시스템을 완성했다. 현재 조달청 맞춤형서비스로 발주된 설계용역 29건에 적용 중이며, 다른 발주기관 및 민간 공사에서도 시스템 활용이 가능하다. 

그동안 이미 통용되는 표준 시방서를 단순 취합·편집하여 재작성·납품하는 관행으로 인해 많은 시간과 비용이 낭비되고 시방서에 꼭 포함되어야 할 내용의 누락 또는 설계도서 간 불일치로 설계변경 사례가 발생하는 등 건설현장의 문제점이 많았다. 

또한 기존 시방서는 글 위주의 서술로 가독성이 떨어져 건설현장에서의 활용도가 낮았고 검색·활용의 어려움과 품질향상을 위한 기술 노하우를 찾아보기가 어려운 실정이었다. 

이번에 조달청에서 공개한 ‘GUIDE-시방서 시스템‘은 기존에 통용되는 표준시방서와 차별화하여 건설현장의 눈높이에 맞게 구성했다. 

시공 순서를 사진 위주로 알기 쉽게 작성했고, 관리자, 시공자 별로 주의 사항을 구분하여 기술했다. 

기존 표준시방서 내용은 코드번호로 표시하고 링크처리하여 ‘조달청 GUIDE-시방서 시스템’ 내에서 함께 볼 수 있도록 하여 활용성을 더욱 높였다. 

또한 시설공사 대표 60개 공종의 GUIDE-시방서를 시스템에 공개하였고 향후 조달청 공사관리 기술 노하우를 반영하여 매년 약 20여개 공종의 GUIDE-시방서를 지속적으로 시스템에 추가할 예정이다. 

‘공사시방서 작성 표준(안)’을 적용하면 1월 20일~30일로 시방서 분량 축소가 가능하여 작성 비용이 절감됨은 물론 설계도서 간 일치성을 높였다. 

강신면 시설사업국장은 “이번에 마련한 시스템이 다른 공공기관과 민간 공사에서도 많이 활용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건설 현장의 품질 향상, 행정비용 절감은 물론 국내 건설기술 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나도 나를 모르겠다』통해 나를 보는 법 찾았으면” ‘나’가 누군지 모르고 혼란스러워하는 사람들을 위해 이성·감성·영혼의 삼위일체를 녹여낸 『나도 나를 모르겠다』 권수영 교수 “‘내가 나이어도 괜찮은 나’를 발견하자” “‘영혼의 숨쉬기’통해 영혼을 활용하자” “답이 하나가 아니라고 생각할 때, 질문·상상력·창의력 많아질 것” 우리보다 나를 궁금해하는 사람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 ‘나’에 대한 궁금증이 쏟아지고 있다. 바야흐로 나의 시대다. 하지만 정작 ‘나’가 무엇인지 ‘나’를 어떻게 바라봐야 하는지 우리는 모른다. 그래서 궁금하다. 나는 대체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나는 나를 어떻게 생각할까? 나의 영혼은 어떻게 써야할까? 권수영 연세대 연합신학대학원장이 우리의 궁금증을 풀어주기 위해 책을 썼다. 『나도 나를 모르겠다』를 펴낸 권수영 원장을 만나 ‘나’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봤다. - 『나도 나를 모르겠다』제목 이야기를 먼저 해보고 싶습니다. 제목이 절묘하네요. “제목 짓기가 어려웠습니다.(웃음) 제가 원했던 제목은 ‘영혼사용설명서’였어요. 출판사에서 ‘너무 대놓고 영혼을 이야기하면 제가 이야기하려던 영혼보다 좀 더 종교적인 영혼으로 오해할 수 있지 않겠느냐’해서 제목을 『나도 나를 모르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