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6 (화)

  • 맑음동두천 7.0℃
  • 구름많음강릉 11.0℃
  • 박무서울 8.7℃
  • 박무대전 6.1℃
  • 안개대구 6.7℃
  • 맑음울산 12.0℃
  • 박무광주 8.2℃
  • 맑음부산 14.5℃
  • 구름조금고창 5.3℃
  • 박무제주 14.5℃
  • 구름많음강화 8.8℃
  • 구름많음보은 3.1℃
  • 흐림금산 3.1℃
  • 맑음강진군 6.7℃
  • 맑음경주시 7.6℃
  • 구름조금거제 11.5℃
기상청 제공

상조장례뉴스

끊이지 않는 시신 장사…충남 천안서 시신 1구 20만원 거래

리베이트 금액만 6억 5천만원

장례식장 시신 유치를 위해 5년간 무려 6억원대 로비를 펼친 장례식장 대표와 금품을 수수한 상조회사와 요양병원 등 관계자 59명이 덜미를 잡혔다.

 

천안동남경찰서는 4일 천안시 동남구 A장례업체 대표 B씨를 비롯해 영업이사 등 4명을 배임 증재와 횡령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이들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상조회사 관계자와 병원 관계자 등 55명은 배임 수재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경찰조사에 따르면 A장례식장은 2014년부터 영업이사를 통해 최근까지 상조회사 20곳과 일반 병원 및 요양 병원 등 26곳을 대상으로 고객 유치를 위해 전방위적으로 로비를 했다.

  

시신을 유치할 경우 1구 당 평균 20만원 가량의 리베이트를 상조회사와 병원 등에 지급했다. 월별 목표치를 정해놓고 이를 달성할 경우 상조회사에 추가로 금품을 제공했다.

 

경찰관계자는 “지난 5년 동안 한 상조회사는 6000만 원, 병원 한 곳은 3000여만 원의 리베이트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총 리베이트 금액만 6억5000만원”이라고 말했다.

 

시신을 확보하기 위해 음성적인 방법을 동원하는 것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지난 8월에는 부산에서 119 무전을 24시간 도청하고 사고현장에 가장 먼저 도착해 차량으로 시신을 옮기고 장례비를 나눠 갖는 수법으로 15억 원을 챙긴 일당이 덜미를 잡혔다.

 

이들은 주택가나 원룸 등에 감청에 필요한 무전기와 중계용 휴대폰 등을 갖춘 상황실을 두고 3~4개 팀으로 조를 짜 교대로 무전을 감청했다.

 

감청 덕에 이들은 누구보다 먼저 현장에 도착해 범행 기간인 3년 6개월간 1천구 이상의 시신을 운구할 수 있었다. 이들은 운구 비용으로 유족에게 1구당 10만원을 받고, 특정 장례식장에서 장례가 치러지면 건당 150~180만원을 추가로 수수했다.


북라이프, ‘어른에게도 어른이 필요하다’ 출간… “어른인 척 말고 진짜 느낌 좋은 어른으로 살아가기” 북라이프가 ‘단어의 배신’, ‘번역가 모모 씨의 일일’을 통해 번역가의 세상을 보여줬던 박산호 번역가의 에세이 ‘어른에게도 어른이 필요하다’를 출간했다고 23일 밝혔다.통역가를 꿈꾸다 읽고 쓰는 게 좋아 번역가가 된 후 16년 넘게 번역을 하고 있는 저자는 어느덧 사회적으로 중견의 자리에 서고 누군가를 이끌어야 하는 위치에 가까워졌다. 막연하게 이쯤 되면 인생이 더 선명해졌을 것 같지만 여전히 알 수 없고 아득한 일들이 많지만 불안과 모호함이 전부였던 20대를 지나 한 살 한 살 나이를 먹으니 좀 더 나아진 것들도 있다. 늘 불친절할 것만 같던 세상도 이제는 좀 더 다정해지고 그 나이에 걸맞은 ‘맛’도 조금씩 찾아가게 되었다.저자는 인생의 중반을 넘어가는 시기에 서 있지만 자신이 진짜 어른이 되어 가고 있는지, 자각도 자격도 없는 것 같다고 말한다. 하지만 인생의 고비마다 자신을 이끌어줬던 마음들을 잊지 않고 책에 담아 ‘어쩌다 어른’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작지만 다정한 응원으로 돌려주고 있다. 또한 어떤 어른으로 살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자신만의 해답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전한다.책에서 말하는 ‘어른’이란 물리적으로 나이가 많은 존재이기도 하지만 때론 뒤통수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