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1 (목)

  • 맑음동두천 0.9℃
  • 맑음강릉 6.9℃
  • 맑음서울 2.8℃
  • 맑음대전 2.4℃
  • 맑음대구 4.9℃
  • 맑음울산 7.1℃
  • 맑음광주 4.8℃
  • 맑음부산 8.5℃
  • 맑음고창 3.6℃
  • 구름많음제주 12.9℃
  • 맑음강화 5.3℃
  • 맑음보은 -0.8℃
  • 흐림금산 0.7℃
  • 맑음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2.4℃
  • 맑음거제 9.0℃
기상청 제공

상조장례뉴스

제천시립 화장장 보상금 놓고 관·민 정면충돌

주민들 “보상금 지원 안 해” VS 제천시 “보상금 지원 조례 마련해 조속히 해결”

충북 제천 시립화장장 건립에 따른 보상금(지원금)이 제대로 지급되지 않았다며 주민들이 집단행동에 나섰다.

 

30일 제천시에 따르면 포전리 마을회는 약속된 지원금이 지급되지 않을 경우 다음달 12일까지 시립화장장을 이전하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마을회는 시청 주변에 화장장 이전을 요구하는 현수막을 내걸었으며 조만간 집단 시위에 나설 태세다.

 

마을회는 또 제천과 단양, 영월 등 제천 시립화장장을 이용하는 장례식장 10여곳에 “제천시가 마을회와 협약한 내용을 이행하지 않아 11월12일부터 화장장을 이행할 때까지 화장장을 폐쇄할 것”이라는 내용의 공문을 발송했다.

 
제천 시립화장장은 시가 직접 운영하는 시설이기 때문에 마을 주민은 관리 권한이 없다. 이때문에 마을회가 행정 절차가 아니라 화장장 진입을 물리적으로 저지하는 실력행사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제천시는 2008년 시립 화장터를 이 마을에 건립하면서 총 160억원의 보조 사업비를 마을회에 집행하기로 약속했다. 지원 대상은 마을회가 설립한 회사다.

 

이 회사는 화장장 위탁운영을 포함해 수익사업을 다양하게 벌여왔다. 그러나 2012년 일부 주민이 이 회사의 불투명한 보조금 집행 등 각종 의혹을 제기하면서 갈등이 커졌다. 주민 단체 간 고소 고발 등으로 이어지면서 농촌 마을이 벌집을 쑤신 듯 시끄러워졌다.

 

마을 주민 내부 갈등이 심화됨에 따라 시는 보조금의 정상 집행이 어렵다고 판단하고 남은 60억원 지급을 중단했다.

 

시 관계자는 “마을회 보조금 집행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조례안을 만들어 시의회에 제출했지만 마을회 내부 갈등을 이유로 시의회가 승인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마을회와 시의회가 오해를 풀고 갈등이 해결될 수 있도록 중재하겠다”고 덧붙였다.


북라이프, ‘어른에게도 어른이 필요하다’ 출간… “어른인 척 말고 진짜 느낌 좋은 어른으로 살아가기” 북라이프가 ‘단어의 배신’, ‘번역가 모모 씨의 일일’을 통해 번역가의 세상을 보여줬던 박산호 번역가의 에세이 ‘어른에게도 어른이 필요하다’를 출간했다고 23일 밝혔다.통역가를 꿈꾸다 읽고 쓰는 게 좋아 번역가가 된 후 16년 넘게 번역을 하고 있는 저자는 어느덧 사회적으로 중견의 자리에 서고 누군가를 이끌어야 하는 위치에 가까워졌다. 막연하게 이쯤 되면 인생이 더 선명해졌을 것 같지만 여전히 알 수 없고 아득한 일들이 많지만 불안과 모호함이 전부였던 20대를 지나 한 살 한 살 나이를 먹으니 좀 더 나아진 것들도 있다. 늘 불친절할 것만 같던 세상도 이제는 좀 더 다정해지고 그 나이에 걸맞은 ‘맛’도 조금씩 찾아가게 되었다.저자는 인생의 중반을 넘어가는 시기에 서 있지만 자신이 진짜 어른이 되어 가고 있는지, 자각도 자격도 없는 것 같다고 말한다. 하지만 인생의 고비마다 자신을 이끌어줬던 마음들을 잊지 않고 책에 담아 ‘어쩌다 어른’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작지만 다정한 응원으로 돌려주고 있다. 또한 어떤 어른으로 살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자신만의 해답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전한다.책에서 말하는 ‘어른’이란 물리적으로 나이가 많은 존재이기도 하지만 때론 뒤통수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