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30 (화)

  • 맑음동두천 0.5℃
  • 맑음강릉 5.8℃
  • 맑음서울 1.4℃
  • 맑음대전 2.5℃
  • 맑음대구 6.3℃
  • 맑음울산 6.8℃
  • 흐림광주 8.0℃
  • 맑음부산 9.4℃
  • 흐림고창 7.6℃
  • 구름많음제주 14.6℃
  • 맑음강화 3.9℃
  • 맑음보은 0.2℃
  • 맑음금산 0.3℃
  • 맑음강진군 9.5℃
  • 맑음경주시 6.7℃
  • 맑음거제 10.1℃
기상청 제공

상조장례뉴스

주민 반발에 심의조차 못한 대구 동물화장장…갈등 증폭

“인간다운 환경에서 살고 싶다”며 항의한 주민들

대구 첫 동물화장장 건축허가 심의가 주민 반발로 개최조차 되지 못했다.

 

동물화장장반대 대책위원회는 26일 오전 대구 서구청 도시계획위원회가 열려던 동물화장장 건축허가 심의에 강하게 반발했다.

 

서구청 도시계획위원회 관계자는 “주민 반발로 위원회 회의를 열지 못했다”면서 “다시 한번 의견을 수렴해 일정을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건축허가 심의조차 열리지 못하면서 동물화장장 건립은 암초에 부딪쳤다. 문제는 지난달 A씨가 대구시 서구 상리동에 동물화장장을 짓는다며 건축허가신청서를 제출하면서 시작됐다.


동물화장장은 지상 2층, 연면적 2014㎡ 규모로 동물화장장 및 납골당 시설이 들어서게 된다.


이 같은 소식을 접한 주민들은 강하게 반발했다. 동물화장장 예정지에서 150m 떨어진 곳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동물화장장 건립반대 대책위원회’를 꾸리고 반대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이날도 구청 앞마당에서는 상리동 주민 500여 명이 동물화장장 반대 집회를 열고 사업자와 구청을 규탄했다. 주민들은 입을 모아 “인간답게 살고 싶다”고 주장하고 있다.

 

A씨는 지난해 3월에도 동물화장장을 짓겠다며 건축허가신청서를 냈고, 서구청이 환경 훼손 등을 이유로 신청을 불허하자 소송으로 번졌다.

 

A씨가 지난해 5월 제기한 행정소송은 대법원이 A씨 승소 판결을 내리며 마무리 됐다.

 

서구청은 곤혹스러운 입장이다. 대법원 판결까지 나온만큼 절차에 하자가 없다면 허가를 내줄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서구청 관계자는 “주민과 A씨가 합의를 할 수 있도록 중재하겠다”고 말했다.


광양의 죽양마을 한가위 축제 열리다. 죽양마을을 찾은 객지의 향우들에세 "이렇게 먼 길을 찾아주셔서 감사 합니다!"또한 죽양마을 사람 모두가 한 가족처럼 웃을 수 있는 행운이 깃들었으면 좋겠습니다! 죽양마을,모든 것이 풍요로운 여유있는 마을이다 전남 광양시 옥곡면 소재 죽양마을은 자연,사회적 환경을 기준으로 선정하는 전국 최우수 장수마을로 선정된 유서 깊은 마을이다. 백운산(해발 1,218m)끝자락에 위치한 죽양마을의 행정명은 대죽3구이고 마을명이 죽양마을이다. 총 가구수는 70여 가구며 인구수는 약200여명 정도로 비교적 작은 마을이라고 할 수 있다. 죽양마을은 김해 허씨들이 최초로 입촌하여 집성촌을 이루면서 생겨난 마을이다. 현재는 허씨 성을 가진 대부분 사람들이 떠나고 전주 이 씨가 대부분이다. 오지 깡촌 마을이었지만 십여 년 전부터 ‘봄철 국사봉 철쭉제’가 열리는 등 전국적으로 이름을 알려져 예전과는 완전히 다른 마을이 되었다. 가을의 동네풍경은 빨갛게 익은 감이 주렁주렁 열렸다 필자가 죽양마을에서 나고 자라면서 이곳이 어떤 곳인지 전혀 정보가 없었던 것은 물론 당시 가정마다 차이는 있었지만 60년대 전후는 나라전체가 어려웠던 시절이었다. 필자도 마을에서 시냇물 한 곳을 건너는 분교를 다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