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9 (월)

  • 맑음동두천 5.5℃
  • 구름조금강릉 9.5℃
  • 맑음서울 7.5℃
  • 구름많음대전 8.6℃
  • 맑음대구 10.9℃
  • 맑음울산 13.7℃
  • 구름조금광주 11.5℃
  • 맑음부산 15.1℃
  • 구름많음고창 13.4℃
  • 맑음제주 19.6℃
  • 구름많음강화 7.3℃
  • 구름조금보은 5.2℃
  • 구름많음금산 7.7℃
  • 맑음강진군 10.4℃
  • 맑음경주시 10.2℃
  • 맑음거제 15.5℃
기상청 제공

상조장례뉴스

"한상공이 공정위 전관들 일감 몰아주기? 아니다"

"소송 비용, 처리 연속성 등 고려해 선정"

한국상조공제조합에서 공정거래위원회 출신 전관들 일감 몰아주기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수임료 낮은 업체를 선정한 것”이라는 해명이 나왔다.

 

지난 26일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의원(서울 노원구갑)은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공정위 출신 ‘전관’이 공정위 인가로 설립된 상조업 피해 보상기관 이사장으로 부임해 역시 공정위 전관이 대표로 있는 로펌에 일감을 몰아주고 재취업까지 했다는 주장을 내놓았다.

 

고 의원의 이 같은 지적에 대해 상조업계에서는 속사정을 모르고 한 얘기라는 말이 나온다.

 

현재도 어렵지만 2015년도와 2016년도 당시에는 상조업에 대한 불신과 온갖 사회부정적 이슈가 점철돼 상조사건 소송 수임에 적합한 법무법인 찾기가 어려웠다.

 

더군다나 공제조합 특성상 수임료를 많이 지출할 수도 없어 저렴한 수임료로 법무법인 선정하려하니 상황은 더더욱 어려웠다.

 

이에 한상공은 사건별 선임조건에 부합한 업체선정을 하기 위해 부심했다. 특히 2010년 한상공 설립 당시 법무법인의 수임료인 건당 440만원보다 상대적으로 낮은 건당 330만원에 법무법인을 물색했다.

 

2016년 이후 소송 선임 건수는 33건이며, 법무법인 ‘공정’의 선임 건수는 16건으로 48.5%이다. 이외에 덕민이 11건(33.3%)을 수임했다. 법무법인을 선임한 배경은 담보금 반환 소송이나 소비자피해보상 후 구상, 소액 소송 등이었다.

 

‘공정’과 위임계약을 체결한 이유는 ▲상조업과 유사한 보험업 관련 소송 경험이 다수인데다 ▲소송 비용이 상대적으로 저렴했기 때문이다. 게다가 ‘상조’가 특수전문분야임을 고려할 때 대표변호사의 공정위 재직경력을 긍정적으로 판단한 부분도 있다.

 

계약 체결 당시에는 입찰공고 의뢰를 거부하는 곳이 많아 공개입찰을 할 수 있는 여건이 아니었고, 상조업에 대한 극심한 불신과 상대적으로 저렴한 수임료는 적격업체 물색을 어렵게 했다.

 

이처럼 구체적인 선정조건을 따라 법무법인을 선정했을 뿐 의도적으로 특정 법무법인에 사건을 몰아주지 않았다고 관계자들은 입을 모은다.

 

한 상조업계 전문가는 “한상공을 향한 오해의 시선들이 안타깝다”면서 “보다 상세한 자료가 제시됐었다면 오해를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며 아쉬워했다.


광양의 죽양마을 한가위 축제 열리다. 죽양마을을 찾은 객지의 향우들에세 "이렇게 먼 길을 찾아주셔서 감사 합니다!"또한 죽양마을 사람 모두가 한 가족처럼 웃을 수 있는 행운이 깃들었으면 좋겠습니다! 죽양마을,모든 것이 풍요로운 여유있는 마을이다 전남 광양시 옥곡면 소재 죽양마을은 자연,사회적 환경을 기준으로 선정하는 전국 최우수 장수마을로 선정된 유서 깊은 마을이다. 백운산(해발 1,218m)끝자락에 위치한 죽양마을의 행정명은 대죽3구이고 마을명이 죽양마을이다. 총 가구수는 70여 가구며 인구수는 약200여명 정도로 비교적 작은 마을이라고 할 수 있다. 죽양마을은 김해 허씨들이 최초로 입촌하여 집성촌을 이루면서 생겨난 마을이다. 현재는 허씨 성을 가진 대부분 사람들이 떠나고 전주 이 씨가 대부분이다. 오지 깡촌 마을이었지만 십여 년 전부터 ‘봄철 국사봉 철쭉제’가 열리는 등 전국적으로 이름을 알려져 예전과는 완전히 다른 마을이 되었다. 가을의 동네풍경은 빨갛게 익은 감이 주렁주렁 열렸다 필자가 죽양마을에서 나고 자라면서 이곳이 어떤 곳인지 전혀 정보가 없었던 것은 물론 당시 가정마다 차이는 있었지만 60년대 전후는 나라전체가 어려웠던 시절이었다. 필자도 마을에서 시냇물 한 곳을 건너는 분교를 다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