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9 (월)

  • 맑음동두천 5.5℃
  • 구름조금강릉 9.5℃
  • 맑음서울 7.5℃
  • 구름많음대전 8.6℃
  • 맑음대구 10.9℃
  • 맑음울산 13.7℃
  • 구름조금광주 11.5℃
  • 맑음부산 15.1℃
  • 구름많음고창 13.4℃
  • 맑음제주 19.6℃
  • 구름많음강화 7.3℃
  • 구름조금보은 5.2℃
  • 구름많음금산 7.7℃
  • 맑음강진군 10.4℃
  • 맑음경주시 10.2℃
  • 맑음거제 15.5℃
기상청 제공

상조장례뉴스

송장우 한국상조업협동조합 이사장,‘석탑 산업훈장’받는다

44년간 사회봉사 및 소상공업 진흥 발전 공로 인정받아

송장우 한국상조업협동조합 이사장이 정부포상을 받는다.

 

송 이사장은 다음달 2일 부산 벡스코 제2전시장 4홀에서 거행되는‘2018년 대한민국 소상공인대회’에서 44년 간 사회봉사와 소상공업 진흥 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로 영예의 ‘석탑 산업훈장’을 수훈한다.

 

2018년 대한민국 소상공인대회에서 ‘석탑 산업훈장’을 수훈하는 송장우 한국상조업협동조합 이사장은 1974년 불우청소년 자활선도 단체인 대한자활개척단 단장을 맡이 불우청소년 선도는 물론 지금까지 44년 간 각종 사회봉사 활동을 꾸준히 펼쳐왔다.

 


 

▲ 지난해 11월 2일 일산 킨텍스 컨벤션홀에서 개최된 2017년 대한민국 소상공인대회에서 정부포상을 수훈한 수상자들

 

또한 송 이사장은 (사)대구옥외광고협회, 대구경북광고물제작공업협동조합, 한국상조업협동조합, 전국장례협동조합연합회 등 업종단체인 협회와 조합을 창립하여 소상공업 진흥발전과 중소기업중앙회, 소상공인연합회 등에 임원으로 활동하면서 소상공업 육성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정부포상을 수훈하게 되었다.

 

송 이사장은 특히 상조업협동조합 이사장으로 활약하며, 상조업계의 현안이나 고민을 국회 정무위원장에게 적극 전달하고, 매년 ‘상조대상 시상식’을 진행하며 상조업계에서 맹활약하고 있다.

 

한편 산업훈장 등 정부포상은 추천기관의 추천에 의해 중소벤처기업부 공적심시원회에서 공적심사와 공적실사를 거쳐 수훈후보자를 행정안전부로 추천하고, 행정안전부 상훈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무회의에 회부, 국무회의에서 수훈자를 의결한다.



광양의 죽양마을 한가위 축제 열리다. 죽양마을을 찾은 객지의 향우들에세 "이렇게 먼 길을 찾아주셔서 감사 합니다!"또한 죽양마을 사람 모두가 한 가족처럼 웃을 수 있는 행운이 깃들었으면 좋겠습니다! 죽양마을,모든 것이 풍요로운 여유있는 마을이다 전남 광양시 옥곡면 소재 죽양마을은 자연,사회적 환경을 기준으로 선정하는 전국 최우수 장수마을로 선정된 유서 깊은 마을이다. 백운산(해발 1,218m)끝자락에 위치한 죽양마을의 행정명은 대죽3구이고 마을명이 죽양마을이다. 총 가구수는 70여 가구며 인구수는 약200여명 정도로 비교적 작은 마을이라고 할 수 있다. 죽양마을은 김해 허씨들이 최초로 입촌하여 집성촌을 이루면서 생겨난 마을이다. 현재는 허씨 성을 가진 대부분 사람들이 떠나고 전주 이 씨가 대부분이다. 오지 깡촌 마을이었지만 십여 년 전부터 ‘봄철 국사봉 철쭉제’가 열리는 등 전국적으로 이름을 알려져 예전과는 완전히 다른 마을이 되었다. 가을의 동네풍경은 빨갛게 익은 감이 주렁주렁 열렸다 필자가 죽양마을에서 나고 자라면서 이곳이 어떤 곳인지 전혀 정보가 없었던 것은 물론 당시 가정마다 차이는 있었지만 60년대 전후는 나라전체가 어려웠던 시절이었다. 필자도 마을에서 시냇물 한 곳을 건너는 분교를 다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