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2 (금)

  • 구름조금동두천 4.8℃
  • 맑음강릉 9.1℃
  • 맑음서울 6.0℃
  • 맑음대전 6.5℃
  • 맑음대구 9.0℃
  • 맑음울산 10.2℃
  • 맑음광주 8.9℃
  • 맑음부산 11.5℃
  • 맑음고창 10.5℃
  • 구름많음제주 15.0℃
  • 맑음강화 8.6℃
  • 맑음보은 3.5℃
  • 구름조금금산 2.8℃
  • 맑음강진군 11.0℃
  • 맑음경주시 9.1℃
  • 맑음거제 12.3℃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한국청소년연맹, 청소년 전통문화경연의 장 제27회 전국청소년전통문화경연대회 13일 정선에서 개최

한국청소년연맹(총재 한기호)이 전통문화와 전통퓨전에 관심 있는 청소년 및 동아리를 대상으로 하는 제27회 전국청소년전통문화경연대회를 13일(토)에 강원도 정선군에 위치한 사북청소년장학센터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27회를 맞이하는 이 경연대회는 2012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아리랑의 대표적인 고장인 정선에서 우리 것의 소중함과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실시된다. 

전국의 초, 중, 고 재학생으로 순수 아마추어팀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경연은 제주 대정여자고등학교 국악관현악단 35명을 포함해 총 8개팀 150여명이 참가하며 경연분야는 국악관현악, 사물놀이(앉은반), 기타 타악으로 구성되었다. 

이번 대회에서 대상의 영예를 안는 한 팀에게는 여성가족부 장관상과 200만원의 상금, 트로피가 주어진다. 또한 최우수상, 우수상, 장려상을 선정해 장관상, 정선군수상, 연맹 총재상과 상금, 트로피를 차등 수여한다. 

이번 행사는 우리 문화의 우수성과 아름다움을 청소년들이 함께 나누고 전하는 장이자 전통문화의 소중함을 다시금 생각하게 하는 뜻깊은 자리로 한국청소년연맹과 정선군이 주최하고 여성가족부의 후원으로 실시된다. 

한편 강원도 지역 내 주민과 청소년들을 위한 문화행사로 전통혼례복, 전통음식, 한지공예체험이 진행되며 우리 동네 딱지왕, 제기왕, 투호왕 선발대회를 통해 전통놀이를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부스가 운영되는 등 볼거리와 체험거리가 가득한 가을 향연이 펼쳐진다. 

한국청소년연맹 개요 

한국청소년연맹(아람단·누리단·한별단·한울회)은 학교교육과 상호보완을 통한 건전한 미래세대를 육성하기 위해 1981년 설립되어 ‘한국청소년연맹육성에관한법률(81.4.13 법률 제3434호)‘에 의해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지원을 받으며 학교를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는 우리 고유의 청소년 단체이다. 현재는 전국 19개 시도, 8000여개 학교에서 29만여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으며 서울시립중랑청소년수련관을 비롯한 전국 22개의 청소년 수련시설을 운영하는 등 대한민국 최고의 청소년 사회교육 기관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올해로 창립 36주년을 맞아 ‘365 Happy School! 한국청소년연맹과 함께!’라는 슬로건 아래 청소년단체 활동뿐만 아니라 각종 사회공헌활동 및 다양한 청소년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광양의 죽양마을 한가위 축제 열리다. 죽양마을을 찾은 객지의 향우들에세 "이렇게 먼 길을 찾아주셔서 감사 합니다!"또한 죽양마을 사람 모두가 한 가족처럼 웃을 수 있는 행운이 깃들었으면 좋겠습니다! 죽양마을,모든 것이 풍요로운 여유있는 마을이다 전남 광양시 옥곡면 소재 죽양마을은 자연,사회적 환경을 기준으로 선정하는 전국 최우수 장수마을로 선정된 유서 깊은 마을이다. 백운산(해발 1,218m)끝자락에 위치한 죽양마을의 행정명은 대죽3구이고 마을명이 죽양마을이다. 총 가구수는 70여 가구며 인구수는 약200여명 정도로 비교적 작은 마을이라고 할 수 있다. 죽양마을은 김해 허씨들이 최초로 입촌하여 집성촌을 이루면서 생겨난 마을이다. 현재는 허씨 성을 가진 대부분 사람들이 떠나고 전주 이 씨가 대부분이다. 오지 깡촌 마을이었지만 십여 년 전부터 ‘봄철 국사봉 철쭉제’가 열리는 등 전국적으로 이름을 알려져 예전과는 완전히 다른 마을이 되었다. 가을의 동네풍경은 빨갛게 익은 감이 주렁주렁 열렸다 필자가 죽양마을에서 나고 자라면서 이곳이 어떤 곳인지 전혀 정보가 없었던 것은 물론 당시 가정마다 차이는 있었지만 60년대 전후는 나라전체가 어려웠던 시절이었다. 필자도 마을에서 시냇물 한 곳을 건너는 분교를 다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