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1 (목)

  • 구름많음동두천 12.6℃
  • 구름조금강릉 14.1℃
  • 구름조금서울 13.2℃
  • 구름많음대전 13.1℃
  • 구름조금대구 14.7℃
  • 구름많음울산 14.6℃
  • 구름조금광주 14.7℃
  • 구름조금부산 15.9℃
  • 구름조금고창 13.9℃
  • 구름조금제주 16.8℃
  • 구름조금강화 13.0℃
  • 흐림보은 12.2℃
  • 구름많음금산 12.9℃
  • 맑음강진군 15.5℃
  • 구름조금경주시 14.6℃
  • 구름많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춘천서 행복한 아파트 공동체 만들기 강좌 개최

최근 새로운 마을공동체로 떠오르고 있는 ‘아파트 공동체’의 현재를 진단하고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모색해보는 강좌가 열린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이사장 지선, 이하 사업회)가 ‘참여와 자치를 위한 춘천시민연대(대표 김대건, 이하 춘천시민연대)’와 함께 민주시민교육 협력운영사업의 일환으로 ‘행복한 아파트 공동체 만들기’ 아카데미를 연다고 밝혔다. 

11일(목) 저녁 7시 강원도 춘천시 효자동 춘천청소년수련관 꿈마루 2층 강당에서 열리는 이번 강좌는 주택관리·주택정책 전문가이자 한국주거문화연구소 연구위원이기도 한 은난순 가톨릭대학교 연구겸임교수가 강의를 맡았다. 

이번 강의는 아파트 공동체 현황 및 아파트 공동체의 활성화 사례 등을 다룰 예정이다. 주거공간을 넘어 더불어 사는 마을로 진화하는 아파트, 삶의 질을 높이는 아파트 생활공동체 만들기에 대해 심도 깊은 논의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춘천시민들이 ‘새로운 마을’의 잠재력을 가진 아파트에서의 행복한 공동체를 고민하고 만들어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행복한 아파트 공동체 만들기’ 강좌는 아파트 공동체 활성화 및 마을만들기, 공동체 등의 이슈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춘천시민이라면 누구든 참여가 가능하다. 프로그램에 대한 문의는 춘천시민연대로 하면 된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개요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는 한국 민주주의 발전의 핵심 동력인 민주화운동 정신을 국가적으로 계승·발전시켜야 한다는 사회적 합의에 따라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법(법률 제6495호, 2011년 7월 24일)이 제정되었다. 기념사업회는 이 법에 의해 설립된 특수법인으로, 민주화운동을 기념하고 그 정신을 계승하는 사업을 통해 우리 사회의 민주주의 발전에 이바지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광양의 죽양마을 한가위 축제 열리다. 죽양마을을 찾은 객지의 향우들에세 "이렇게 먼 길을 찾아주셔서 감사 합니다!"또한 죽양마을 사람 모두가 한 가족처럼 웃을 수 있는 행운이 깃들었으면 좋겠습니다! 죽양마을,모든 것이 풍요로운 여유있는 마을이다 전남 광양시 옥곡면 소재 죽양마을은 자연,사회적 환경을 기준으로 선정하는 전국 최우수 장수마을로 선정된 유서 깊은 마을이다. 백운산(해발 1,218m)끝자락에 위치한 죽양마을의 행정명은 대죽3구이고 마을명이 죽양마을이다. 총 가구수는 70여 가구며 인구수는 약200여명 정도로 비교적 작은 마을이라고 할 수 있다. 죽양마을은 김해 허씨들이 최초로 입촌하여 집성촌을 이루면서 생겨난 마을이다. 현재는 허씨 성을 가진 대부분 사람들이 떠나고 전주 이 씨가 대부분이다. 오지 깡촌 마을이었지만 십여 년 전부터 ‘봄철 국사봉 철쭉제’가 열리는 등 전국적으로 이름을 알려져 예전과는 완전히 다른 마을이 되었다. 가을의 동네풍경은 빨갛게 익은 감이 주렁주렁 열렸다 필자가 죽양마을에서 나고 자라면서 이곳이 어떤 곳인지 전혀 정보가 없었던 것은 물론 당시 가정마다 차이는 있었지만 60년대 전후는 나라전체가 어려웠던 시절이었다. 필자도 마을에서 시냇물 한 곳을 건너는 분교를 다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