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4 (목)

  • 맑음동두천 11.0℃
  • 구름많음강릉 15.1℃
  • 구름많음서울 13.9℃
  • 맑음대전 13.7℃
  • 박무대구 13.7℃
  • 구름많음울산 18.5℃
  • 맑음광주 14.5℃
  • 구름많음부산 19.5℃
  • 맑음고창 13.4℃
  • 흐림제주 20.5℃
  • 맑음강화 13.6℃
  • 맑음보은 12.2℃
  • 맑음금산 10.6℃
  • 맑음강진군 13.5℃
  • 구름많음경주시 11.7℃
  • 구름많음거제 18.7℃
기상청 제공

상조장례뉴스

불안한 상조회원 위한 행동지침…수시로 정보확인 필요

자본금 15억원 증자 앞둔 상조업계 ‘폭풍전야’

상조업계가 자본금 15억 원 증자기한을 3개월 남짓 앞두고 폭풍전야다. 모두가 폭풍이 온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모르는 이들도 있다. 바로 상조 회원들이다.

 

상조회사에 가입해 꼬박꼬박 월 납입금을 납입하는 상조 회원들은 상조업계의 상황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 사는 게 바빠 미처 상조회사가 어떻게 되는지까지 신경쓰기는 힘들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상조업계에서는 “회원 스스로가 상조업체 정보를 확인해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현실적으로 상조업체가 문을 닫기 전에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회원 스스로 나설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2012년 307개에 달하던 상조업체 수는 꾸준히 감소해 올해 2분기 156개까지 줄어들었다.

 

 

2016년 1월 시행된 개정 할부거래법 이전 등록한 상조업체는 2019년 1월 25일까지 자본금을 15억 원으로 증자해야 한다. 신규 등록업체는 사업을 시작하면서부터 자본금 15억 원을 확보해야 한다.

 

이 같은 자본금 증액 기준은 상조업계의 문턱을 극적으로 높여놓았다. 만일 이 기준을 지키지 못하면 ‘무허가 업체’로 전락할 수 있다. 공정위에서는 2019년 1월 25일까지 자본금 기준을 지키지 못하는 업체를 ‘미등록 업체’로 간주하고 강력하게 제재할 예정이다.

 

이처럼 시장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지만 상조 회원들에게 들리는 소문은 ‘카더라’ 수준이다. 날마다 폐업, 먹튀 얘기만 들려오니 불안에 떨 뿐이다. 문제는 상조 회원들이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은 수시로 업체를 감시하는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자신의 부금선수금이 업체가 맺은 공제기관이나 은행에 잘 예치되어 있는지 수시로 확인해야 하고, 업체 대표가 자주 바뀌지는 않는지도 체크해야 한다. 자본금의 변동이 심하거나 당기순손실이 너무 큰 업체도 피해야 한다.

 

소비자로서 ‘권리 위에 잠자는 사람’은 보호받을 수 없다. 다만 이렇게까지 했음에도 일부 상조업체의 먹튀 피해를 보는 경우에는 정부당국의 조치가 필요하다.


광양의 죽양마을 한가위 축제 열리다. 죽양마을을 찾은 객지의 향우들에세 "이렇게 먼 길을 찾아주셔서 감사 합니다!"또한 죽양마을 사람 모두가 한 가족처럼 웃을 수 있는 행운이 깃들었으면 좋겠습니다! 죽양마을,모든 것이 풍요로운 여유있는 마을이다 전남 광양시 옥곡면 소재 죽양마을은 자연,사회적 환경을 기준으로 선정하는 전국 최우수 장수마을로 선정된 유서 깊은 마을이다. 백운산(해발 1,218m)끝자락에 위치한 죽양마을의 행정명은 대죽3구이고 마을명이 죽양마을이다. 총 가구수는 70여 가구며 인구수는 약200여명 정도로 비교적 작은 마을이라고 할 수 있다. 죽양마을은 김해 허씨들이 최초로 입촌하여 집성촌을 이루면서 생겨난 마을이다. 현재는 허씨 성을 가진 대부분 사람들이 떠나고 전주 이 씨가 대부분이다. 오지 깡촌 마을이었지만 십여 년 전부터 ‘봄철 국사봉 철쭉제’가 열리는 등 전국적으로 이름을 알려져 예전과는 완전히 다른 마을이 되었다. 가을의 동네풍경은 빨갛게 익은 감이 주렁주렁 열렸다 필자가 죽양마을에서 나고 자라면서 이곳이 어떤 곳인지 전혀 정보가 없었던 것은 물론 당시 가정마다 차이는 있었지만 60년대 전후는 나라전체가 어려웠던 시절이었다. 필자도 마을에서 시냇물 한 곳을 건너는 분교를 다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