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6 (월)

  • 구름조금동두천 28.8℃
  • 흐림강릉 25.6℃
  • 소나기서울 28.7℃
  • 구름많음대전 28.2℃
  • 구름많음대구 30.0℃
  • 구름많음울산 29.3℃
  • 맑음광주 28.3℃
  • 구름많음부산 30.0℃
  • 맑음고창 27.0℃
  • 구름많음제주 29.4℃
  • 구름조금강화 28.7℃
  • 구름많음보은 27.9℃
  • 구름조금금산 25.9℃
  • 구름조금강진군 29.0℃
  • 흐림경주시 29.3℃
  • 구름많음거제 31.1℃
기상청 제공

상조장례뉴스

동물화장장이 미세먼지 규제 대상에 포함된다고?

정부가 2020년까지 사업장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를 30% 줄이기 위해 배출사업장 관리대상을 확대하고 벤조피렌 등 8종을 특정유해대기물질 관리대상에 포함키로 했다.

 

환경부는 이 같은 내용의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3일부터 40일간 입법예고한다고 2일 밝혔다. 개정안은 2020년 1월부터 대기오염물질 배출 시설로 지정된 전국 약 5만7천개의 사업장을 대상으로 시행된다.

 

개정안에 따라 대기배출시설 관리대상이 확대되는데 이중에는 동물화장장도 있다.

 

소각능력 25㎏/hr 이상의 동물화장시설이 관리대상에 포함되면서 규제의 틀에 갇히게 됐다. 대기배출시설로 포함된 사업장은 오염물질 저감을 위해 방지시설을 설치하고 주기적으로 자가측정을 실시해야 한다.

 

만일 이를 위반할 경우 최대 5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신건일 환경부 대기관리과장이 31일 환경부 기자실에서 대기오염 배출사업장의 관리대상 확대, 배출허용기준 강화, 소각능력 25㎏/hr 이상의 동물화장시설 등 '대기환경 보전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한다고 밝히고 있다.
 

일반 대기오염물질의 허용 기준도 현행보다 평균 30% 강화된다. 먼지는 배출허용기준이 현행 10~70㎎/S㎥에서 5~50㎎/S㎥로 강화되며, 질소산화물은 20~530ppm에서 10~250ppm으로 허용량이 절반 가량 줄어든다. 황산화물과 암모니아, 황화수소 배출허용기준도 각각 32%, 39%, 67% 강화된다.

 

사업장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 허용 기준도 강화되며, 벤조피렌 등 8종이 특정대기유해물질에 새롭게 포함된다.

 

배출 허용기준이 신설된 특정대기유해물질은 △벤조피렌(기준치 0.05㎎/㎥) △아크릴로니트릴(기준치 3ppm) △1,2-디클로로에탄(기준치 12ppm) △클로로포름(기준치 5ppm) △스틸렌(기준치 23ppm) △테트라클로로에틸렌(기준치 10ppm) △에틸벤젠(기준치 23ppm) △사염화탄소(기준치 3ppm) 등 8종이다.

 

동물장례업계는 이번 개정안에 대해 크게 우려하고 있다.

 

동물화장시설의 세세한 기준을 감안하기 보다는 특정 기준에 따른 제재안을 도입하면서 동물 장례업에 큰 타격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한 동물장례업계 관계자는 “동물장례업이 막 기지개를 펴는 시점에서 이 같은 제재기준은 가혹하다”면서 “하루 속히 재개정을 통해 제재 기준치를 낮춰야 한다”고 말했다.

 

동물장례업은 님비(지역 이기주의)로 인해 입지 선정 및 사업 개시에 애를 먹고 있으며, 심지어 시설을 완성하고도 동물장례업 자체를 시작하지 못하는 경우마저 있다.

 

한 기초 지방자치단체에서는 대법원 확정판결까지 난 동물장례업체에 대해 시간을 끌며 허가를 내주지 않기도 해 물의를 빚고 있다.

 

동물장례업계는 이번 개정안이 동물장례업 발전에 큰 걸림돌로 작용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한 동물장례업체 관계자는 “안그래도 지역주민들 반대가 심한 상황에서 ‘오염물질 배출시설’로 낙인 찍혀 영업이 더 어려워지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한여름밤 미술축제’ 제9회 양평 별별아트마켓 열리다 양평군립미술관(관장 류민자)은 지역작가 창작 기반조성을 위한 문화예술기획 제9회 별별아트마켓을 성황리에 개최했다. 별별아트마켓은 지난 28일 미술관 밖에서 한여름 밤 미술축제로 개최됐다. 행사 당일은 미술관을 연장 개방(오후 9시까지)하여 지역주민들에게 야간전시도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미술관과 별별 아트마켓은 지난해부터 매월 1회씩 문화가 있는 날과 연계해 개최돼왔다. 이번에는 9회째를 맞이해 한여름 밤 미술 축제로 야간에 개최하여 무더운 열대야를 피해 국내 최고의 여성미술작품들과 문화공연을 즐기며 다양한 생활예술품들을 구입해 볼 수 있는 시간이 되었다. 이번 아트마켓에 참가하고자 신청한 작가, 셀러들은 총 65명이었는데 그 중 59명을 선정해 이번 9회 별별아트마켓에 초대됐다. 제9회 별별아트마켓은 3개의 테마를 두어 진행됐는데 첫 번째 작품들은 순수그린마켓으로 서양화, 한국화, 판화, 사진, 디자인, 그림엽서, 캘리그라피, 합죽선, 민화 등이 참여하고, 상상블루마켓에서는 목공예, 도자조형, 장신구, 섬유예술, 타피스트리, 수건-스카프, 여성 악세사리, 수제품, 가죽공예, 알공예, 목도마, 액자, 창작인형, 에코가방, 방향제, 비누, 리본, 헤어핀, 아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