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6 (목)

  • -동두천 30.5℃
  • -강릉 32.9℃
  • 구름조금서울 32.3℃
  • 구름조금대전 32.9℃
  • 구름조금대구 35.6℃
  • 맑음울산 31.0℃
  • 구름조금광주 32.7℃
  • 맑음부산 29.9℃
  • -고창 29.6℃
  • 구름많음제주 29.4℃
  • -강화 28.0℃
  • -보은 32.0℃
  • -금산 31.8℃
  • -강진군 31.6℃
  • -경주시 32.0℃
  • -거제 31.5℃
기상청 제공

정치

민주 당대표 선거, 송영길·이해찬·김진표 컷오프 통과

당내 다수인 친문 결집 지지세 재확인

다음달 25일 진행되는 더불어민주당 전국대의원대회에 나설 당대표 후보가 송영길·김진표·이해찬 의원 등 3명으로 압축됐다.

 

민주당은 26일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8명의 당대표 후보가 예비경선을 치른 결과 이같이 결정됐다고 밝혔다.

 

당대표 후보 가운데 이종걸·최재성·이인영·박범계·김두관 의원 등 5명은 컷오프 탈락했다.

 

이에 따라 송영길·김진표·이해찬 의원은 전국대회까지 한달간 치열한 레이스를 벌일 것으로 보인다.

 

이번 예비경선에는 선거인단 440명 중 405명(92%)이 참여했으며, 당 규정에 따라 순위와 득표수는 공개되지 않았다.

 

예비경선을 통과한 송영길·김진표·이해찬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과 가깝거나 문재인정부에서 일정 역할을 하고 있어 친문(재인)계로 분류되는 인사들이다.

 

이해찬·김진표 의원의 컷오프 통과가 유력시 된 가운데 송영길 의원은 2016년 당대표 예비경선 컷오프를 딛고 화려하게 부활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장을 지낸 송영길 의원은 예비경선 정견발표를 통해 “2년 전 한 표차로 낙선했을 때 머리가 띵했다”면서 아찔했던 기억을 떠올리고 지난해 대선 당시 문 대통령 당선에 기여한 점을 내세우며 “이런 자세로 당대표에 임하겠다”고 약속했다.

 

노무현정부 총리를 지낸 이해찬 의원은 “올해와 내년 잘 준비해 2020년 총선에서 대승리를 하면 정권 재창출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재인정부 국정기획자문위원장을 지낸 김진표 의원은 “문제는 경제”라며 ‘경제당대표’를 역설했다.

 

신임 당대표는 2020년 총선에서 공천권을 행사할 수 있는 막강한 권한을 쥐게 된다. 사실상 공천권을 쥐고 흔들 수 있어 차기 지도부 구성과 정권의 성공에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당대표 본선은 유권자가 중앙위원으로 한정됐던 예비경선과 달리 대의원, 당원, 일반국민이 한 표를 행사한다는 점에서 좀 더 다른 양상으로 갈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아프리카아시아 난민교육후원회, 해외 빈곤 아동과 함께하는 그림 전시회 개최 아프리카아시아 난민교육후원회(회장 권이종, ADRF)가 아프리카 아시아 빈곤지역 아동들과 함께하는 그림엽서 전시회를 10월 18일 서울시청 시민플라자에서 개최한다.이번 ‘희망을 그리는 전시회’는 남녀노소를 불문, 누구나가 그림을 전시할 수 있다.아프리카아시아 난민교육후원회 이두수 사무국장은 “디지털 시대에 무슨 엽서그림 이냐고 물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우리 주변에는 종이나 그림도구가 널려 있지만 막상 그림엽서 한 장을 그리려면 엄청난 결심이 필요하다. 그러나 이 뜨거운 여름에 전자 메신저로 인사를 받는 것보다 삐뚤 빼뚤 한 글씨에 어눌한 그림이라도 직접 그린 엽서를 받는다면 얼마나 기분이 상쾌할까 생각해 본다”고 말했다.아프리카아시아 난민교육후원회는 시민들이 엽서 크기의 종이에 그림을 그려서 사무국으로 보내면 이 그림들을 모아서 전시를 한다는 계획이다. 아프리카 아시아 빈곤지역 현지의 빈곤아동들이 그린 그림들도 함께 전시할 예정이다.아프리카아시아 난민교육후원회는 몽골, 미얀마, 라오스, 캄보디아, 케냐, 세네갈, 에티오피아 등 아프리카·아시아 14개국에서 20여년간 희망교실을 운영하며 교육을 통해 빈곤아동들이 자립해서 꿈을 실현할 수 있도록 돕고 있는 후원단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