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6 (목)

  • -동두천 31.6℃
  • -강릉 34.5℃
  • 구름많음서울 33.1℃
  • 구름조금대전 33.5℃
  • 구름조금대구 37.2℃
  • 구름조금울산 32.6℃
  • 구름많음광주 35.4℃
  • 맑음부산 32.3℃
  • -고창 32.1℃
  • 구름많음제주 29.8℃
  • -강화 29.3℃
  • -보은 34.5℃
  • -금산 33.9℃
  • -강진군 33.5℃
  • -경주시 34.7℃
  • -거제 33.9℃
기상청 제공

정치

‘與 당권 도전’ 송영길 지지세력 ‘서울의 길’ 행사 열어

“위기의 서민경제 다시 살려낼 것”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에 출사표를 올린 송영길 의원(인천계양을·4)서울의 길행사를 열고 본격적으로 선거전에 돌입했다.

 

송 의원은 22일 오후 서울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서울의 길행사를 열고 세몰이에 나섰다.

 

사실상 송 의원의 당대표 선거 출정식으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광주, 대구, 인천, 여수 등 전국에서 모여든 약 3천명의 포럼 회원들이 참석해 송영길을 외쳤다. 박홍근, 이훈, 유동수, 신동근, 박 정, 박찬대, 변재일, 윤관석, 이규희, 노웅래 의원 등은 단상에 올라 송 의원에 대한 지지를 약속하기도 했다.

 

송 의원은 이날 더불어 걷는 새로운 길이라는 제목으로 연설을 하며 당권 도전의 의미를 강조했다. 그는 김대중·노무현 정신을 잇고 문재인 정부를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촛불정신으로 발화된 국민의 선택과 결단을 반드시 지켜내는 것이 내 사명감이라며 문 대통령을 제대로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밤낮을 가리지 않고 지체 없이 지자체장들의 전화를 받아가며 소통하겠다면서 지난 번 컷오프된 아픔을 되새기며 더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송 의원은 문 대통령의 정치에 이제 민주당이 응답해야 한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지켜내고 위기의 서민경제를 다시 살려 내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내각을 뒷받침해 관리들이 일하게 만들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송 의원은 인천시장을 지낸 4선 의원으로 범친문으로 분류된다. 지난 당대표 선거에서 컷오프 되는 비운을 맛봤다. 하지만 이번에는 송 의원 특유의 북방개척으로 주목도가 높은 후보 중 하나가 됐다.

 

송 의원은 러시아와의 외교에 각별히 공을 들이고 있으며, 이를 통해 신동북아 질서를 만들 수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송 의원은 러일전쟁 당시 인천에 남아있던 러시아 군기를 러시아에 대여해주고, 러시아정부로부터 훈장을 받기도 했다.

 

송 의원의 1차 목표는 컷오프 통과다. 현재 이해찬·김진표 의원의 컷오프 통과가 유력하게 점쳐진다. 마지막 한 자리를 송 의원이 차지한다면 본선에서는 이변이 일어날 가능성도 적지 않다.

 

이에 송 의원은 컷오프 통과를 목표로 선거전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아프리카아시아 난민교육후원회, 해외 빈곤 아동과 함께하는 그림 전시회 개최 아프리카아시아 난민교육후원회(회장 권이종, ADRF)가 아프리카 아시아 빈곤지역 아동들과 함께하는 그림엽서 전시회를 10월 18일 서울시청 시민플라자에서 개최한다.이번 ‘희망을 그리는 전시회’는 남녀노소를 불문, 누구나가 그림을 전시할 수 있다.아프리카아시아 난민교육후원회 이두수 사무국장은 “디지털 시대에 무슨 엽서그림 이냐고 물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우리 주변에는 종이나 그림도구가 널려 있지만 막상 그림엽서 한 장을 그리려면 엄청난 결심이 필요하다. 그러나 이 뜨거운 여름에 전자 메신저로 인사를 받는 것보다 삐뚤 빼뚤 한 글씨에 어눌한 그림이라도 직접 그린 엽서를 받는다면 얼마나 기분이 상쾌할까 생각해 본다”고 말했다.아프리카아시아 난민교육후원회는 시민들이 엽서 크기의 종이에 그림을 그려서 사무국으로 보내면 이 그림들을 모아서 전시를 한다는 계획이다. 아프리카 아시아 빈곤지역 현지의 빈곤아동들이 그린 그림들도 함께 전시할 예정이다.아프리카아시아 난민교육후원회는 몽골, 미얀마, 라오스, 캄보디아, 케냐, 세네갈, 에티오피아 등 아프리카·아시아 14개국에서 20여년간 희망교실을 운영하며 교육을 통해 빈곤아동들이 자립해서 꿈을 실현할 수 있도록 돕고 있는 후원단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