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0 (수)

  • -동두천 27.0℃
  • -강릉 24.8℃
  • 구름조금서울 26.2℃
  • 구름많음대전 25.7℃
  • 구름많음대구 27.6℃
  • 구름조금울산 26.7℃
  • 구름많음광주 27.1℃
  • 구름많음부산 25.7℃
  • -고창 25.5℃
  • 구름많음제주 23.7℃
  • -강화 24.8℃
  • -보은 26.0℃
  • -금산 25.3℃
  • -강진군 26.8℃
  • -경주시 28.5℃
  • -거제 28.0℃
기상청 제공

문화

순복음부천교회, 2018 영혼사랑 큰 잔치 개최

태신 자 케어와 마음의 편지쓰기 등 부천지역 성시 화 앞장

2018년 6월24일(일) 순복음부천교회(담임목사 차군규)가 부천의 성시화를 위해 매년 진행하고 있는 "영혼사랑 큰 잔치"가 개최된다. 
 
이번 ‘2018 영혼사랑 큰 잔치’는 "부흥"이란 주제를 정하고 지난 4월부터 청년교구를 시작으로 15개 전교구가 참여하는 ‘릴레이 금식기도’와 ‘새벽기도회’를 20여회 째 진행하고 있다. 이 행사를 위해 담임목사를 비롯한 전 교회기관 들과 성도들이 총 출동하여 3개월 동안 기도와 준비를 하고 있다. 특히 ‘태신자 관계 맺기’를 통해 이번 행사의 완성도를 높임과 함께 큰 결실을 맺기 위한 기도와 준비가 한창이다. 
 
각 교구별로 행사의 풍성한 열매를 얻기 위해 범 교회적으로 대대적인 참여가 이루어지고 있다. 특히 ‘마음의 편지쓰기&차 마시기’, ‘집으로 초대하기’ 등을 통해 예비 태신자들을 케어하고 있다. 또한 교회학교도 영혼사랑 큰 잔치를 위해 영. 유아부와 중. 고등부가 ‘신나는 재미나라’,‘예배하자’,‘먹자’,‘만들자’,‘놀자’,그리고 ‘콘서트예배’,‘펀펀한 페스티벌’등을 준비하고 있다. 


‘2018 영혼사랑 큰잔치’를 앞두고 성도들의 기도는 물론 마음을 경건하기 위해 김남진 목사(한국기독교 이단상담소협회 소장)를 초청 ‘특별 금요 저녁 기도회를 개최하여 이단 사이비 특강’도 마련했다. 이번 행사와 관련 차군규 담임목사는 1983 순복음부천교회를 창립하면서 만들어진 목회 지침인"영혼을 사랑하자"를 36년째 진행하고 있는데 그 소회가 남다르다고 밝혔다. 


또 그동안 영혼사랑 큰 잔치를 통해 부천 지역 성시화는 물론 많은 ‘성도들이 말씀과 기도 그리고 믿음을 향상시키는데 큰 기여를 했다’며 앞으로도 계속 이 행사를 개최할 것이라고 말했다. 
 
차군규 목사는‘국제독립교회연합회' 총 회장과, 이사장, ‘부천기독교연합회 총 회장’ 과 이사장을 역임하고 지난 2014년 부천탄생 100주년을 맞아 각 분야를 대표하는 ‘부천 인물 100인’ 을 선정했는데 기독교를 대표해 ‘차 목사가 부천 100인’에 선정되기도 했다. 

인상주의적 감각주의 대가 송연식 화백 개인전 “예술은 질투가 심하다.” 영혼의 화가, 태양의 화가로 불리는 빈센트 반 고흐의 말이다. 예술을 위해서는 ‘모든 것을 내던질 각오를 해야 한다’는 결의가 담긴 표현이다.또한 반 고흐는 자연을 제대로 묘사하기 위해서는 정밀한 관찰이 필요하다고 했다. 관찰 없이 묘사도 없다는 것이다.한국에도 자연에 대한 애정과 치밀한 관찰, 과감한 붓 터치로 자연을 재해석하는 화가가 있다.‘인상주의적 감각주의’의 대가 송연식 화백이다. 오는 20일부터 송연식 화백의 개인전이 서울 ‘종로 G&J 광주전남 갤러리’에서 열린다.송연식 화백은 흔히 말하는 ‘인상주의 화풍의 자연을 소재로 하는 한국적 풍광을 서정적’으로 구성하고 있다.또한 붓 터치와 색채의 조화 그리고 형태의 직관력에서 볼 수 있듯 초감각적 영감과 동시에 절대감각을 구사하는 능력은 기량과 기법의 숙련으로 나타난 능란함을 자랑한다.그의 기법은 한마디로 ‘인상주의적 감각주의’라고 할 수 있다.송 화백이 추구하는 ‘회화성과 순수가치의 출발점이 바로 인상주의적 감각주의’다.송 화백의 순발력과 감성, 감각은 사물의 본질이나 존재의 근본 원리를 사유나 직관을 통해 드러내듯 자연을 재현하며 형이상학적 경계를 뛰어넘는 견고성을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