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9 (수)

  • -동두천 16.9℃
  • -강릉 11.2℃
  • 맑음서울 16.1℃
  • 맑음대전 16.8℃
  • 흐림대구 12.9℃
  • 흐림울산 12.5℃
  • 흐림광주 16.3℃
  • 흐림부산 13.7℃
  • -고창 17.0℃
  • 구름조금제주 16.4℃
  • -강화 15.0℃
  • -보은 14.2℃
  • -금산 15.0℃
  • -강진군 14.9℃
  • -경주시 12.2℃
  • -거제 15.5℃
기상청 제공

상조장례뉴스

어버이날에 부모님 장례를 논한다?…미리미리 준비해야 당황 안해

어버이날에 부모님 장례를 논한다?미리미리 준비해야 당황 안해
장례방법·장지선택 등 현실적 조건 고려해야

 

#1. 직장인 A(55)씨는 어버이날을 맞이하여 가족 친지들과 함께 식사를 한다. A씨는 이 자리에서 아버님 장례방법에 대해서 이야기를 꺼낼 예정이다. 아버지는 오랜 기간동안 지병을 앓아왔고, 가족들은 장례방법에 대해 논하고 싶어도 불경하다는 생각에 마음 속으로 끙끙 앓아왔다.

 

#2. 주부 B(61)씨는 남편과 상의 끝에 시부모님 장례방법을 정했다. 어버이날을 전후하여 어렵사리 이야기를 꺼냈으나 의외로 남편은 흔쾌히 B씨의 논의에 응했다. 미리미리 장례방법을 정해놓는 것이 황망한 상황을 겪지 않을 것이라는 B씨의 설득이 통한 것이다.

 

 

8일 어버이날은 자녀의 입장에서 어버이의 노고에 감사하는 날이다. 사람들은 삶이 바빠서, 여유가 없어서, 떨어져서 살아서 자주 찾아보지 못하는 부모님께 감사 인사와 함께 마음을 담은 선물을 하기도 한다.

 

혹자는 이런 날일수록 부모님의 장례방법에 대해 의논해야 한다고 말한다. 인생은 앞날을 알 수 없는 것이기에 미리미리 준비해서 황망한 경우를 막자는 것이다.
 


어버이날을 계기로 한 자리에 모인 식구들끼리 부모님의 장례방법에 대해 논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일 수 있다. 평소 금기시 되었던 장례방법 논의가 어버이날에 오가는 것은 아이러니이지만 그것은 오히려 현실적인 방법이라 할 수 있다.

 

그동안 국내에서는 명절 때 친인척이 모두 모인 자리에서 이따금 집안 어르신들의 장례방법을 논의하곤 했다. 하지만 최근에는 오히려 명절 때 모두 모이기 힘든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핵가족화 된 데다 일이 바쁜 경우 일부러 명절 전후에 고향집에 다녀가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이때문에 어버이날에 머리를 맞댄 친인척들이 미리 집안 어르신의 장례방법을 정하는 것이 현명하다는 생각이 퍼지고 있다.

 

어르신의 의중을 최대한 반영하되, 장례의 산사람의 몫이기 때문에 제사를 지내거나 혹은 고인의 사망 후 추모를 하는 사람들의 견해가 반영되어야 한다. 현실적으로 성묘를 갈 사람이 없는데도 매장을 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

 

장지를 결정하는 것도 무작정 고인의 고향으로 정할 것이 아니라 고인을 자주 찾아뵐 가족들의 곁으로 정하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라 할 수 있다.


부부·자녀·가정 달라지는 부부 회복캠프 열린다 “아내 성화로 억지로 참여했는데 안 했더라면 평생 후회할 뻔 했습니다.” “기대 이상이었습니다. 우리 애들 결혼하게 되면 결혼예비학교 부부세미나에 꼭 참여토록 할거예요.” “전에는 남편 때문에 내가 힘들다고 생각했는데 이번 세미나를 통하여 이제는 나 때문에 남편이 얼마나 힘들었을까를 알게 되었습니다.” 열릴 때마다 부부와 커플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 속에 진행되는 1박2일 부부 캠프가 오는 26일 경기 가평 오륜 빌리지에서 열린다. ▲1박2일 부부 캠프를 진행할 전문가, 박성덕 원장과 박남석 소장 이번 부부 캠프에는 박성덕 원장과 박남석 소장이 참석해 보다 전문적으로 진행된다. 박성덕 원장은 ‘부부 사랑과 갈등 해결’을 주제로 참석자들에게 다가선다. 박 원장은 EBS 우리 남편이 달라졌어요, 우리아내가 달라졌어요 등에 출연했으며, 연리지 가족부부 연구소에서 일했다. 또한 용인 정신과 전문의로 일하기도 했다. 박남석 소장은 상담 전문가로 SBS 부부솔루션 부부치료사, 채널A tv부부 심리치료사로 출연했다. 치유상담 대학 대학원 가족상담학 석사로 2017년도 국회 교육문화관광위원회 가정사역 대상을 수상했으며, 횃불 트리니티 대학원 부부사역자 강사, 총신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