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7 (화)

  • -동두천 7.7℃
  • -강릉 12.4℃
  • 맑음서울 8.7℃
  • 박무대전 9.7℃
  • 구름많음대구 9.9℃
  • 흐림울산 11.0℃
  • 박무광주 11.0℃
  • 흐림부산 12.7℃
  • -고창 8.2℃
  • 흐림제주 14.2℃
  • -강화 9.3℃
  • -보은 8.9℃
  • -금산 8.1℃
  • -강진군 10.1℃
  • -경주시 10.8℃
  • -거제 12.9℃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산업부, ‘2018년 청년희망이음 프로젝트’ 본격 추진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역 청년일자리 창출 확대를 통한 지역균형발전 촉진을 위하여 ‘2018년 청년희망이음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한다. 

올해부터는 6년간 지속 추진되어온 인식개선 성과를 토대로 지역기업으로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채용’과 ‘취직’의 가교역할을 적극적이며 다채롭게 추진할 예정이다. 

1. 지역기업 문제해결 경진대회 

청년이 지역기업이 제시하는 문제*를 해결하며 상호간 심층 탐색 계기로 삼아 채용기회를 확대할 예정이다.

* 문제예시: 제품불량 원인해결, 유통비용 절감, 고객 서비스개선, 판로확대 수출시장 공략법 등 

비수도권 5개 권역(충청권·영남권·대경권·호남권(제주포함)·강원권), 25개사에 대해 75명의 청년 대상 시범 추진 예정 

2. 우수기업 기획탐방 확대추진 

청년들이 다양한 분야의 우수지역기업을 접하고 인식을 개선할 수 있도록 여성CEO기업과 사회적 기업, 드론산업 관련기업 등 기획탐방을 강화하여 기업탐색 영역 확대를 통해 우수 청년들이 지역기업으로 유입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3. 청년희망이음 채용박람회 개최 

2018년 대한민국 균형발전박람회 계기 채용박람회 개최를 통해 지역기업-청년간 매칭 및 현장 면접의 기회를 마련하여 지역기업과 청년간 소통 확대가 직접 고용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아울러 청년희망이음 프로젝트 수행으로 창출된 성과에 대하여는 시상식(12월 예정)을 통해 우수기업 및 청년에게 산업부 장관상 등을 수여한다. 

지역기업 문제해결 경진대회 우수팀, 인식개선을 위해 기여한 공로 기업 및 우수 지역기업을 홍보한 청년에게는 다양한 포상이 제공될 예정이며 특히 청년 취업이 참여기업으로 연계된 경우 기업의 정부사업 지원 시 가점 부여 등 인센티브를 제공할 예정이다. 

산업부 안성일 지역경제정책관은 “그간 희망이음 프로젝트를 통하여 지역기업에 대한 인식개선에 큰 성과를 거두었으므로 그 성과를 바탕으로 실질적이고 지속가능한 고용창출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기업과 청년이 더욱 가깝고 친밀하게 상호 탐색할 수 있는 신규 프로그램을 활용하여 지역기업에 우수한 청년인재가 채용되고 이를 통하여 지역균형발전이 촉진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호텔 카리스’, 인천 및 수도권지역 대표적인 호텔의 명가 수도권을 대표하는 '호텔의 명가' (주)호텔카리스(대표 백하은)는 인천광역시 계양구에 자리하고 있다. 호텔카리스는 인천과 부평 그리고 부천을 잇는 허브지역에 위치하고 있으며, 김포국제공항과 인천국제공항에서도 접근성이 매우 좋다. 이에 호텔카리스는 외국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격조 높은 호텔로 평가받고 있다. 호텔카리스 백하은 대표는 “인천 지역뿐만 아니라 서울을 포함한 인근 지역도시를 방문하는 고객들까지 호텔카리스를 이용한다”고 말했다. 호텔카리스는 최근 최고급 리모델링을 마쳤다. 리모델링을 통해 180여 개의 객실은 다양한 컨셉으로 보다 현대적이고 품격 있는 분위기를 자아낼 수 있게 상당히 공을 들였다. 호텔카리스는 비즈니스차 방문한 비즈니스맨이나 먹거리 기타 레저를 목적으로 편안한 휴식처를 찾는 국내 또는 해외 관광객들에게도 인기가 좋은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 호텔카리스는 비즈니스 고객이나 여행객 등 다양한 고객층이 만족할 수 있는 맞춤형 공간을 마련했다. 효율적인 공간구성은 물론 포근함과 안락함을 주는 고급 인테리어로 룸이 만들어진 것이 호텔카리스의 특징이다. 로얄스위트룸, 주니어 스위트룸, 디럭스 더블룸, 스탠다드 트윈룸, 스탠다드 더블룸,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