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5 (목)

  • -동두천 6.0℃
  • -강릉 5.6℃
  • 서울 6.8℃
  • 대전 7.9℃
  • 흐림대구 7.8℃
  • 흐림울산 9.4℃
  • 흐림광주 12.1℃
  • 흐림부산 9.9℃
  • -고창 12.1℃
  • 구름조금제주 17.6℃
  • -강화 6.4℃
  • -보은 6.9℃
  • -금산 7.4℃
  • -강진군 10.9℃
  • -경주시 8.5℃
  • -거제 10.8℃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벼룩시장구인구직 “직장에서의 조직문화, 사원은 ‘사생활 중시’·과장은 ‘모두가 가족처럼’”

직장을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한 요소로 사원·대리도, 과장 이상도 ‘연봉’을 꼽았지만 선호하는 조직 문화는 사원·대리는 ‘사생활 중시’인 반면, 과장 이상은 ‘모두가 가족처럼’이었다. 이처럼 직장 생활을 둘러싼 2534세대인 사원·대리와 3549세대가 포진되어 있는 과장급 이상 사이에는 공통된 생각도 있지만 생각의 온도 차이 또한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디어윌(대표 장영보)이 운영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587명을 대상으로 ‘직장생활 동상이몽’이라는 주제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직장을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한 요소로 사원·대리와 과장 이상은 모두 ‘연봉’(30.2%. 33.9%)을 꼽았으며 가장 선호하는 회사 복지 제도로는 유연근무제, 출퇴근 시간선택제 등의 ‘출퇴근 관련 제도’(34.1%, 27.7%)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직장에서의 직급 체계의 경우 사원·대리는 ‘사원-선임-책임 3단계 직급 제도’(39.9%)를 선호했으나 과장 이상은 ‘사원-대리-과장-차장-부장 5단계 직급 제도’(38.4%)를 선호한다고 답했다. 하지만 ‘직급 없는 수평적 호칭제도’에 대해서는 사원·대리, 과장 이상 모두 가장 낮은 응답률을 보이며 부정적으로 평가하고 있었다. 

선호하는 조직 문화에 대해서는 뚜렷한 시각차를 보였다. 사원·대리는 ‘일과 사생활을 철저히 구분하는 문화’(40.2%)를 선택하며 개인주의 성향의 조직 문화를 선호한 반면, 과장 이상은 삭막한 사내 분위기 보다는 협업하며 ‘서로 챙겨주는 가족 같은 문화’(41.8%)를 선호했다. 

평생 직장의 개념이 사라지고 중장년층 또한 평생 직장은 없다고 생각하는 요즘이지만 한 직장에서의 적정 근무 기간 또한 이견을 보였다. 사원·대리는 적정 근무 기간을 ‘5년’(27.7%)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5년~10년’(25.9%)순이었다. 과장 이상은 ‘5년~10년’(40.1%)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정년퇴직까지 근무’한다는 답변도 26.6%였다. 

현 직장에서의 근무기간에 대해서는 상반된 답변을 내놨다. 현재 직장의 향후 계획을 묻는 질문에 사원·대리 응답자 32.9%는 ‘조만간 이직 예정’이라고 답했으며 과장 이상의 응답자 36.2%는 ‘승진과 관계없이 정년까지 근무’한다고 답했다. 다음으로 32.8%가 ‘경력을 쌓은 뒤 나만의 사업 시작’한다고 답해 ‘승진과 관계없이 정년까지 근무’(30.5%)를 2순위로 꼽은 사원·대리와는 확실한 차이를 보였다. 

직장인들이 직장생활에서 추구하는 인재상에 대해서는 공통된 생각을 확인 할 수 있었다. 유능한 직장인의 필수 조건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사원·대리, 과장 이상 모두 ‘차별화된 능력과 전문성’(35.4%, 40.1%)을 제일 많이 선택했으며 뒤이어 ‘차별화된 능력과 전문성’(31.1%, 27.7%)을 선택했다. 

가장 선호하는 동료 유형으로는 사원·대리, 과장 이상 모두 ‘어렵고 힘든 일이 있을 때 도와주는 흑기사 유형’(25.3%, 29.9%)을 1위로 꼽았다. ‘업무적인 능력이 뛰어나 무엇이든 잘 하는 만랩 유형’은 2위였다. 

한편 선호하는 리더 유형은 차이를 보였다. 사원·대리의 경우 ‘책임감 있고 부하직원을 감쌀 줄 아는 상사’(36.3%)를 가장 원했고 과장 이상은 ‘부하직원의 성장을 이끌어주는 코치형 상사’(36.7%)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사회에 진출한지 얼마 되지 않은 사원·대리의 경우 일도 잘 하면서 공감하고 포용하고 감싸주는 리더십을 중간 관리자가 많은 과장 이상의 경우는 필요한 역량을 강화해주고 성과를 달성하도록 코칭해 주는 리더십을 원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북라이프, ‘5분 스탠딩 건강법’ 출간… “앉는 습관이 당신을 죽인다” 북라이프가 와세다 대학 교수이자 좌식 생활과 건강 연구의 최고 권위자로 세계적으로도 인정받고 있는 오카 고이치로의 ‘5분 스탠딩 건강법’을 출간했다고 밝혔다.이 책은 장시간 앉아 있는 습관의 위험성을 밝히고 일상생활에서 쉽고 간편하게 예방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담고있다.‘구글’과 ‘페이스북’, ‘마크 저커버그’와 ‘어니스트 헤밍웨이’ 이들의 공통점은 ‘서서 일한다는 것’이다. 집중력 향상과 업무 효율성, 무엇보다 건강을 위해 ‘스탠딩 워크’ 문화를 실천하는 기업과 공공기관이 늘고 있다.2016년 질병관리본부가 공개한 ‘국민건강통계’에 따르면 한국인은 하루 평균 7.5시간을 앉아서 일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물론 이는 평균일뿐 심각한 경우 ‘21시간 이상 앉아서 보낸다’는 조사 결과도 있다. 문제는 이렇게 앉아서 보내는 시간 때문에 쉽게 건강이 무너지고 온갖 질병에 걸릴 위험에 노출된다는 것이다.오카 고이치로는 일주일에 300분 이상 운동해도 전체적으로 앉아 있는 시간이 많으면 사망 위험이 줄어들지 않는다고 경고한다. 앉아 있기 때문에 노출되는 위험을 다른 운동이나 치료법으로 상쇄할 수 없다는 말이다. 이를 위한 해법은 앉아 있는 시간을 줄이고 자주 일어서서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