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9 (목)

  • -동두천 12.2℃
  • -강릉 12.1℃
  • 박무서울 13.3℃
  • 박무대전 12.0℃
  • 연무대구 13.2℃
  • 구름많음울산 15.7℃
  • 박무광주 14.6℃
  • 연무부산 14.8℃
  • -고창 14.4℃
  • 맑음제주 14.4℃
  • -강화 10.3℃
  • -보은 9.6℃
  • -금산 8.3℃
  • -강진군 12.1℃
  • -경주시 16.9℃
  • -거제 13.0℃
기상청 제공

상조장례뉴스

상조회비5억원 먹고 튀어라?…부산개인택시조합 전현직 간부 수억원 횡령 혐의

개인에 의한 상조회비 횡령 종종 일어나

부산개인택시조합 전·현직 고위 간부가 수억원의 조합 상조회비를 유용해 경찰에 입건됐다.

 

부산 연제경찰서는 28일 업무상 횡령 혐의로 부산개인택시조합 전 이사장 A(61)씨와 현 이사장 직무대행B(68)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조합원들로부터 모금한 경조상조회비를 업무상 보관하다 이사장 명의로 지급되는 경조사비 외에 개인명의 경조사비 5만원르 경조상조회비 잉여금에서 추가로 지급하는 방법을 통해 2010 72일부터 2017 6 30일까지 9512회에 걸쳐 47560만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2017 7 3일부터 12 31일까지 같은 방법으로 2465만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경찰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합원 16명의 연명 고소장을 접수한 뒤 회계장부를 제출받아 분석했다. 이후 피해액을 특정하고 피의자들 외의 각 지역조합장을 조사한 끝에 관례적으로 사용된 점을 고려해 피의자들을 불구석입건 처리했다

상조회사가 아닌 개인들이 상조회비를 모은 경우 횡령사건은 종종 벌어지고 있다.

지난해 8월 충남 금산에서는 수삼센터 직원 C(42)씨가 구속됐다. 

경찰에 따르면 C씨는 지난 2012 1월부터 2017 8월까지 금산수삼센터 상조회비와 수익금 입출금 업무를 맡아 처리하면서 허위장부를 만들었다. 그리고 총 90여 회에 걸쳐 16 3천만원을 횡령했다. 5년 동안 16억여 원을 가로챈 것이다.

이 직원은 결국 징역 4년형을 선고받았다.

2009년에도 인천에서 직원들의 상조회비를 빼돌린 혐의(업무상 횡령)으로 인천시 공무원 D씨가 불구속 기소된 적이 있다. D씨는 공판 끝에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D씨는 인천시 모 공원사업소에 근무하면서 직원들의 월급에서 원천징수 되는 상조회비를 빼돌리는 수법으로2007 1월부터 2년동안 90차례에 걸쳐 5940여만 원을 횡령한 혐의로 기소됐다.


북라이프, ‘5분 스탠딩 건강법’ 출간… “앉는 습관이 당신을 죽인다” 북라이프가 와세다 대학 교수이자 좌식 생활과 건강 연구의 최고 권위자로 세계적으로도 인정받고 있는 오카 고이치로의 ‘5분 스탠딩 건강법’을 출간했다고 밝혔다.이 책은 장시간 앉아 있는 습관의 위험성을 밝히고 일상생활에서 쉽고 간편하게 예방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담고있다.‘구글’과 ‘페이스북’, ‘마크 저커버그’와 ‘어니스트 헤밍웨이’ 이들의 공통점은 ‘서서 일한다는 것’이다. 집중력 향상과 업무 효율성, 무엇보다 건강을 위해 ‘스탠딩 워크’ 문화를 실천하는 기업과 공공기관이 늘고 있다.2016년 질병관리본부가 공개한 ‘국민건강통계’에 따르면 한국인은 하루 평균 7.5시간을 앉아서 일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물론 이는 평균일뿐 심각한 경우 ‘21시간 이상 앉아서 보낸다’는 조사 결과도 있다. 문제는 이렇게 앉아서 보내는 시간 때문에 쉽게 건강이 무너지고 온갖 질병에 걸릴 위험에 노출된다는 것이다.오카 고이치로는 일주일에 300분 이상 운동해도 전체적으로 앉아 있는 시간이 많으면 사망 위험이 줄어들지 않는다고 경고한다. 앉아 있기 때문에 노출되는 위험을 다른 운동이나 치료법으로 상쇄할 수 없다는 말이다. 이를 위한 해법은 앉아 있는 시간을 줄이고 자주 일어서서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