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2 (수)

  • 구름많음동두천 5.4℃
  • 구름많음강릉 8.5℃
  • 구름조금서울 6.0℃
  • 맑음대전 9.0℃
  • 맑음대구 9.1℃
  • 구름많음울산 11.2℃
  • 맑음광주 10.3℃
  • 흐림부산 11.9℃
  • 맑음고창 8.6℃
  • 구름조금제주 11.9℃
  • 구름많음강화 5.8℃
  • 구름많음보은 7.6℃
  • 구름조금금산 7.7℃
  • 흐림강진군 9.6℃
  • 구름많음경주시 10.3℃
  • 흐림거제 10.0℃
기상청 제공

문화

세계 최고수준 소프라노 이윤숙 독창회 열린다

4월 9일 7시30분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에서 독창회

URL복사
세계 최고 수준의 소프라노 이윤숙 독창회가 다음달 9일(월) 오후 7시 30분에 세종문회회관 체임버홀에서 열린다. 
 
이번 연주는 피아니스트 김소강, 기타리스트 배장흠이 함께 해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이윤숙 독창회의 프로그램을 살펴보면 1부에서 레이날도 한의 ‘클로리스에게’ ‘우아한 축제’ ‘사랑에 들뜬 사람’ ‘내가 정자에 초대되었을 때’ ‘5월’ 등을 선보이며, 토스티의 ‘4개의 슬픈 사랑의 연가-나를 내버려 두오, 헛된 기도 속에서, 무슨 말인지요, 현명한 자의 가르침인가요?, 새벽은 빛으로부터’ 등을 부른다. 또한 윤학준의 ‘마중’과 이안삼의 ‘그대 어디쯤 오고 있을까’도 선보인다.
 
인터미션 후 이어지는 2부에서는 랜던 로날드의 ‘삶의 순환-프렐류드, 숲 아래에서, 사랑 난 그대를 얻었네, 바람이 불어오고, 흘러흘러 내려가네’와 마누엘 데 팔라의 ‘7개의 스페인 민요-무어인의 의상, 무르치아 지방의 세기디야, 아스트리아스 지방의 노래, 호타, 자장가, 칸시온, 폴로’ 등을 호소력 있는 목소리로 부를 예정이다.
 
감각적인 음악적 해석력과 색채감 있는 연기로 세계 최고 수준의 소프라노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이윤숙은 연세대 성악과 졸업 후 1993년 2월 국립오페라단 주최 예술의전당 오페라하우스 개관기념 오페라 ‘시집가는 날’에서 주연 갑분 역으로 국내 오페라 무대에 데뷔했다. 이후 도미해 1995년 미국 New England Consenvatory of Music에서 석사학위(M.M)를 받았다. 
 
이윤숙은 석사학위 취득 후 1995년 미국 탱글우드 음악센터 세이지오자와 극장에서 Vocal Fellow로 공연하였고,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오디션 지역결승 진출, Capitol Opera Annual Competition 1위로 입상하여 미국 샌프란시스코 BASOTI의 시즌 오페라 ‘피가로의 결혼’에서 백작부인 역으로 미국 오페라 무대에 화려하게 데뷔했다. 
 
이후 같은 역으로 비엔나국립음대 초청으로 오스트리아에서 공연하여 세련된 무대매너와 연기로 관객의 찬사를 받았다. 또한 미국 Livermore Valley 오페라단과 ‘돈 조반니’, ‘라 보엠’, North Bay 오페라단과 ‘피가로의 결혼’ 등 수십여 회의 공연으로 현지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2002년 12월 미국 캘리포니아 주 아티즈 어워드 협회가 수여하는 최우수 오페라가수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으며, 명실상부하게 세계 최고 수준의 소프라노로 발돋움했다.
 
귀국 후 이윤숙은 서울시오페라단, 국립오페라단, 예술의전당 기획오페라, 연세대학교 동문오페라, 베세토오페라단, 무악오페라단 등과 함께 ‘까빌레리아 루스띠까나’, ‘라 트라비아타’, ‘라 보엠’, ‘마술피리’, ‘돈 조반니’, ‘카르멘’, ‘잔니 스키키’, ‘극장지배인’, ‘코지 판 투테’, 창작오페라 ‘대장경’ 등 다양한 오페라 작품에서 주역으로 출연하며 왕성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특히 그녀는 지휘자 정명훈이 이끈 모차르트의 ‘마술피리’에 출연하여 아낌없는 호평을 받기도 했다.
 
그 외 이탈리아 Anita Cerquetti 국제콩쿨 심사위원 역임과 이탈리아 Como Classica 초청독창회, Malta 국제음악축제 초청연주, 캄보디아 왕궁 초청연주 등 세계를 무대로 종횡무진 활동하여 그녀의 재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게다가 이윤숙은 Handel의 ‘Messiah’, Mozart의 ‘Coronation Mass’, Beethoven의 Symphony No.9 등 국내외 유수의 오케스트라와 협연하여 세계 정상권 솔리스트로서의 화려한 기량을 선보이기도 했다.
 
호소력 있는 목소리와 구성력 있는 레퍼토리로 청중과 다양하게 교감하는 소프라노 이윤숙은 현재 협성대학교 예술대학 성악·작곡과 교수로 재직하며 후학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권수영(종교심리학 박사) 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원장이 이윤숙 소프라노의 남편이다.
 
한편 이날 공연에 함께하는 김소강은 독일 드레스덴 국립음대를 최우수로 졸업한 우수한 피아니스트이며, 배장흠은 2016년 칠레 산티아고 국제 기타페스티벌 국제 콩쿨 심사위원을 맡을 정도로 재능 있는 기타리스트다. 
 

PROGRAM
 
Reynaldo Hahn (1875-1947)
A Chloris 클로리스에게
Fêtes Galantes 우아한 축제
L’enamourée 사랑에 들뜬 사람
Quand je fus pris au pavillon 내가 정자에 초대되었을 때
Mai 5월
 
Francesco Paolo Tosti(1846-1916) 
Quattro canzoni d'Amaranta 4개의 슬픈 사랑의 연가
Ⅰ. Lasciami ! Lascia ch'io respiri 나를 내버려 두오
Ⅱ. In van preghi 헛된 기도 속에서
Ⅲ. Che dici, o parola del Saggio? 무슨 말인지요, 현명한 자의 가르침인가요?
Ⅳ. L'alba separa della luce l'ombra 새벽은 빛으로부터
 
윤학준 
마중
 
이안삼  
그대 어디쯤 오고 있을까
 
- Intermission- 
 
Landon Ronald (1873-1938)
A Cycle of Life 삶의 순환
Ⅰ. Prelude 프렐류드
Ⅱ. Down in the Forest (Spring) 숲 아래에서
Ⅲ. Love I have won you (Summer) 사랑 난 그대를 얻었네
Ⅳ. The winds are calling (Autumn) 바람이 불어오고
Ⅴ. Drift down, drift down (Winter) 흘러흘러 내려 가네
 
Manuel de Falla (1876-1946)               _Guitar 배장흠
Siete Canciones Populares Españolas 7개의 스페인 민요
I. El paño moruno 무어인의 의상
II. Seguidilla murciana 무르치아 지방의 세기디야
III. Asturiana 아스트리아스 지방의 노래
IV. Jota 호타
V. Nana 자장가
VI. Canción 칸시온
VII. Polo 폴로

문화

더보기
석성장학회 조용근 회장, 행안부장관 표창 받아 (재)석성장학회는 조용근 회장(전 대전지방국세청장, 전 한국세무사회장)이 제75주년 경찰의 날을 맞아 지난 21일 서초경찰서 대강당에서 행정안전부장관(장관·진영) 표창장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조용근 회장은 수년간 경찰관 자녀를 선발해 장학금을 지급하는 등 경찰 복지에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표창을 수상했다. 조 회장은 앞서 지난해 5월 경찰과 지역사회에 헌신적으로 봉사한 공적을 인정받아 ‘명예경찰관(경정’)으로 초임 위촉된 바 있다. 석성장학회는 조용근 회장이 1984년말 부친이 남긴 유산 5천만원으로 장학사업의 기틀을 마련해 2001년도에 부모님의 가운데 이름 석성(石成)을 따서 정식으로 재단법인을 설립했다. 이는 경제적으로 어려운 학생들이 아무런 걱정없이 공부에만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고 싶어하셨던 부모님의 뜻이 담겨있다. 2005년부터 선행(善行) 학생, 다문화‧탈북자가정 자녀 등 모두 2천200여명의 초‧중‧고‧대학생들에게 24억여원 상당의 장학금을 지급해 왔다. 2009년에는 미얀마 양곤에 수차례에 걸쳐 고등학교 건물 8동을 건립해 기증하는 등 해외장학사업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2011년에는 중증장애인들의 재활을 돕기 위해


연예 · 스포츠

더보기
아직 어린 정동원에게 잔인한 언론매체들 2020년 초에 정동원 할아버지(왼쪽)와 아버지 그리고 동생과 함께 정동원 음악실에서 3대가 흥겨운 가족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정동원 군 팬카페. 언론들이 정동원 일부 팬들의 일탈에 대해 무자비하게 폭로성, 과장성, 미확인 허위기사들을 쏟아내고 있다. 심지어 메이저 언론들과 방송들까지도 무슨 엄청난 사건이 터진것처럼 자극적이고 공격적인 제목을 달고 앞다퉈 보도를 하고 있다. 이는 정동원과 가족들 그리고 정동원을 돕는 스탭들에 대한 명백한 인격살인이나 다름없다. 사실관계를 따져보고 직접 관련자들을 만나 확인취재를 통한 기사가 아니라 정동원의 유명세를 앞세워 모든 언론 매체들이 가십거리 형태의 보도를 통해 어린 정동원 망신주기로 작정한것 같다. 사건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분명이 별것도 아니라는것을 언론들도 너무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정동원 팬카페 후원금 논란'이라는 비슷한 제목으로 팬들과 국민들을 이간질 시키고 있다. 대다수 정동원 카페 회원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무관심하거나 문제를 제기한 일부 팬들의 일탈행위로 보고있다. 정동원 팬들은 누구인가. 아직 어린 동원이의 재능과 가수로서 앞으로 크게 성장할 잠재력을 키워주고 응원하고 함께하는 순수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