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3 (화)

  • -동두천 5.8℃
  • -강릉 13.8℃
  • 연무서울 8.0℃
  • 박무대전 4.0℃
  • 박무대구 7.0℃
  • 박무울산 8.9℃
  • 박무광주 7.3℃
  • 맑음부산 11.4℃
  • -고창 12.1℃
  • 맑음제주 11.7℃
  • -강화 7.0℃
  • -보은 2.5℃
  • -금산 2.9℃
  • -강진군 4.5℃
  • -경주시 3.8℃
  • -거제 12.5℃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트럼프 통상 압박, 다음 타깃은 자동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끄는 미국 정부의 보호무역주의 정책이 앞으로도 선거를 앞두고 정치적인 목적으로 사용될 가능성이 높아 중·장기적으로 계속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철강과 알루미늄에 이어 자동차가 통상 압박의 다음 타깃이 될지 모른다는 예상도 나온다.

박소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13일 "취임 당시부터 보호무역주의를 표명한 트럼프지만 이번 관세엔 정치적 배경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며 "오는 13일 펜실베이니아 주 하원의원 보궐선거가 예정돼있는데 이 지역구엔 철강, 석탄 등 구경제 산업이 몰려있다"고 분석했다.

박 연구원은 "작년 12월 공화당 텃밭 주로 여겨져 온 앨라배마주에서 25년 만에 처음으로 민주당 상원의원이 당선되며 공화당이 충격 패를 당하는 등 민주당의 반격이 거세지고 있다"며 "이런 추세는 트럼프가 앞으로도 정치적 수단으로 보호무역주의를 사용할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철강, 알루미늄 이후 다음 타깃은 자동차가 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며 "애리조나(AZ), 네바다(NV), 웨스트버지니아(WV), 인디애나(IN), 미주리(MO) 등 최종 결과를 예측하기 힘든 경합 주에 자동차 산업 근로자가 많이 종사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예상했다.

박 연구원은 "보호무역주의 기조는 단기적으론 13일 펜실베이니아 보궐선거 이후 진정될 것으로 보이나 중·장기적으론 계속 이어질 것"이라며 "특히 보궐선거와 중간선거를 앞두고 강화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이어 "게리 콘 위원장의 사임도 보호무역주의 강화에 유리하게 작용할 전망"이라며 "트럼프 행정부 내 자유무역 선호자들의 입지가 크게 위축된 반면, 윌버 로스(Wilbur Ross) 상무부 장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Robert Lighthizer) 무역 대표, 피터 나바로(Peter Navarro) 국장으로 대표되는 강경 보호무역주의자들의 목소리가 높아졌다"고 덧붙였다.

박 연구원은 "시장은 이와 같은 보호무역주의 기조에 민첩하게 반응하고 있다"며 "다국적 기업 비중이 높은 스탠다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에 비해 내수기업 비중이 높은 러셀(Russel)200 소형주 지수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보호무역주의가 강화될수록 내수주의 상대적 강세는 이어질 것"이라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중간선거에서 민주당이 상·하원 중 한 곳을 장악하는 데 성공할 경우 정책 불확실성은 상당 부분 해소될 것이나 보궐선거와 중간선거를 앞두고 변동성 확대에 대비해야 한다"며 "내수주 비중을 늘리는 한편 잠재적 보호 대상 후보인 자동차 등을 유의 깊게 관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