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2 (월)

  • -동두천 2.4℃
  • -강릉 3.1℃
  • 흐림서울 3.8℃
  • 박무대전 0.8℃
  • 박무대구 1.7℃
  • 맑음울산 5.7℃
  • 박무광주 3.9℃
  • 맑음부산 8.1℃
  • -고창 -1.2℃
  • 구름많음제주 8.4℃
  • -강화 2.3℃
  • -보은 -1.3℃
  • -금산 -1.7℃
  • -강진군 0.1℃
  • -경주시 0.7℃
  • -거제 6.0℃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지정학적 리스크 완화…코리아 디스카운트 점진적 해소 기대"

오는 4~5월 남북·북미 정상회담이 예정돼 한반도 지정학적 리스크가 완화됨에 따라 증권가에선 코리아 디스카운트가 점진적으로 해소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이와 함께 미국 고용 지표의 호조세가 더해져 코스피가 2분기 중에 전 고점을 회복할 것이란 예측도 나온다.

곽현수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12일 "북한과 미국의 중재자로서 한국은 신용부도 스와프(CDS) 하락이라는 선물을 받았다"며 "한국과 미국 간 CDS 차는 지난 금요일 25bp(1bp=0.01%p)로 금융위기 이후 최저치에 근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CDS란 부도 위험만 따로 떼어내 사고파는 신용파생상품으로 CDS 매입자가 신용위험을 이전하는 대가로 CDS 매도자에게 지불하는 수수료인 CDS프리미엄은 국가나 기업이 부도 날 확률을 나타내는 지표로 활용된다. 북한 리스크가 고조되면 한국의 CDS 프리미엄은 높아진다.

곽 연구원은 "평화에 따른 편익은 크다"며 "지난 금요일 코스피 야간 선물 상승분이 금주 코스피에 반영되면 2500포인트 회복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곽 연구원은 또 상반기 증시 방향성을 좌우할 가장 중요한 요인으로 미국 고용 지표를 꼽았다.

그는 "임금 상승률로 대표되는 질적 개선은 예상보다 미진했으나 전체 고용자 수 증가세가 가팔라지며 미국 내 고용에 대한 수요가 여전히 견조함이 입증됐다"며 "경제활동인구가 전월 대비 81만명 증가해 2003년 1월 이후 가장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곽 연구원은 "비농가고용지수는 전월 대비 31만명 증가해 2016년 7월 32만5000명 이후 처음으로 30만명을 넘었으며 전체 고용자 수는 1억4800만명으로 사상 최대다"며 "임금 상승률이 예상치를 소폭 하회했으나 고용자 수가 크게 늘어 미국 내 소비 여력이 크게 높아졌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3월 초 발표된 미국 경제 지표만 놓고 보면 지수 반등 및 상승 흐름은 2분기까지 지속될 것"이라며 "한반도 정세 변화와 맞물려 코스피는 눌림목까지 해소되며 상대적으로 강한 상승 탄력을 보일 전망"이라고 예상했다.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