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9 (금)

  • -동두천 10.9℃
  • -강릉 2.1℃
  • 구름많음서울 9.6℃
  • 흐림대전 6.2℃
  • 흐림대구 5.7℃
  • 흐림울산 4.3℃
  • 연무광주 9.2℃
  • 흐림부산 6.1℃
  • -고창 7.1℃
  • 흐림제주 6.8℃
  • -강화 6.5℃
  • -보은 5.6℃
  • -금산 4.3℃
  • -강진군 9.9℃
  • -경주시 3.9℃
  • -거제 8.1℃
기상청 제공

정치

고정지지층 어디서 찾나…바른미래, 진보 vs 보수 노선 갈등

통합신당 출범 후 계속되는 지지율 하락에 고심하고 있는 바른정당이 고정 지지층을 어디로 타깃화 할지를 두고 또다시 노선 갈등을 벌이고 있다. 

 6월 지방선거가 채 100일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당의 존재감을 부각시키려면 진보든 보수든 확실한 교통정리가 필요한데 통합 전부터 잡음을 유발했던 노선 문제가 아직까지도 갈 길 먼 바른미래당의 발목을 잡고 있는 모양새다. 

 지난 6일 지방선거전략과 지지율 확보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한 바른미래당 의원 연찬회에서 일부 의원 간 설전이 오갔다. 

 8일 바른미래당 관계자에 따르면 유승민 공동대표는 이날 "보수라고 하면 거부 반응을 일으키는 사람들이 있는데 우리 당이 지지율을 올리려면 보수층의 지지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국민의당 출신인 한 의원은 "우리가 굳이 보수라고 말을 해서 지지층을 축소시킬 필요가 있나. 진보 쪽의 표를 끌어와야 된다"는 발언으로 응수했다. 

 당 내 노선 갈등이 재점화한 가장 큰 이유는 최근 급속히 하락하고 있는 지지율 때문이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2일까지 전국 유권자 2003명을 상대로 여론조사를 벌인 결과(95% 신뢰 수준, 표본오차 ±2.2%포인트) 바른미래당의 지지율은 전주보다 0.3%포인트 떨어진 6.8%를 기록했다(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리얼미터 관계자는 "국민의당 텃밭이었던 호남(4.0%)에서 기존 국민의당 지지층이 이탈하며 합당 이전 바른정당 지지율로 회귀하는 흐름을 나타내고 있다"고 분석했다. 

 상황이 악화일로를 걷자 당 내부에선 불확실한 정체성으로 '맹탕 정당'이 되는 것 보단 명확한 노선 결정으로 고정 지지층을 형성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바른미래당의 한 의원은 "색깔이 없는 바른미래당은 지금 국민 눈에 전혀 보이지 않을 것"이라며 "진보는 더불어민주당, 보수는 자유한국당을 지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도 저도 아닌 바른미래당의 지지율이 떨어지는 건 어쩌면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당이 하나의 목표를 갖고 함께 나아가도 모자를 판인데 의원들의 생각에 차이가 너무 크다"며 "진보와 보수 성향이었던 두 정당이 만나 발생하는 불가피한 갈등이겠지만 야당 교체라는 목표를 위해 하나로 뭉친 만큼 각 의원들이 하루빨리 자기분열 과정을 마쳐야만 한다"고 덧붙였다. 

 실제 확실한 '시드머니'를 보유하기 위해 노선 결정에 있어 유연한 태도를 가져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국민의당 출신인 한 의원은 "결국 정치인은 자신의 고집보다는 지지층을 위해 움직여야 한다"며 "지금의 바른미래당이 고정 지지층을 얻어 야당 교체를 이루려면 현실적으로 한국당이 갖고 있는 보수 표를 끌어와야 한다"고 했다. 

 그는 "단순히 진보냐 보수냐의 이념 논란에 빠져 있기 보단 바른미래당의 창당에 기대를 걸었던 많은 지지자들을 위해 우리가 더 많은 노력을 해야한다"며 "한국당에 실망한 보수층, 마음 둘 곳이 없는 무당층을 향해 바른미래당이 개혁적인 모습을 보여준다면 고정 지지층을 얻어 전국 정당으로 발돋움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2018 평창 패럴림픽 성화, 5일 의암호서 카누 활용한 이색봉송 펼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5일(월) 춘천에 입성해 강원도에서의 일정을 시작했다. 국내 5개 권역(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불꽃은 3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채화된 불꽃, 88올림픽 당시 채화된 불꽃 그리고 전 세계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담아 만들어진 디지털 불꽃 등 8개의 불꽃과 합쳐져 대한민국에서 동행의 발걸음을 시작했다. 이번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슬로건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같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다. 패럴림픽 성화의 불꽃이 ‘언제나, 어디서나, 함께하는’ 꿈과 열정 그리고 미래를 비춘다는 뜻을 담았다. 춘천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이용 가능한 ‘무장애’ 이동 수단과 지역 특색을 접목한 이색 봉송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성화는 의암호에서 카누를 활용한 봉송으로 푸른 북한강의 물줄기가 한곳에 모이는 물레길의 빼어난 절경을 소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썰매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국민에게 희망과 감동을 선사한 스켈레톤의 윤성빈 선수가 춘천에서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