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2 (금)

  • -동두천 -2.6℃
  • -강릉 3.3℃
  • 맑음서울 -1.8℃
  • 맑음대전 -0.3℃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2.1℃
  • 맑음광주 0.1℃
  • 맑음부산 6.5℃
  • -고창 0.2℃
  • 맑음제주 5.3℃
  • -강화 -1.4℃
  • -보은 -1.5℃
  • -금산 -1.4℃
  • -강진군 1.4℃
  • -경주시 1.7℃
  • -거제 3.8℃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이상은 "MB는 전혀 연관 없어"…'다스 누구 것' 확인될까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큰형인 이상은(85) 다스 회장을 소환 조사했다. 지난달 25일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시형씨를 소환한 데 이어 이 회장을 소환힘으로써 이 전 대통령 소환 전 마지막 수순을 밟은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신봉수)는 1일 오전 이 회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비공개 소환해 자정 가까이까지 조사를 벌였다. 이 회장은 그러나 이 전 대통령과 다스는 전혀 연관성이 없다는 입장을 강하게 표명했다.

 이 회장은 오후 11시44분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청사를 나오며 "이명박 전 대통령과 다스의 연관성이 있다는 입장인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니야, 없어요, 전혀 없어요"라고 답했다. 이 회장은 "전혀 없다는 말씀인가"라는 취재진의 거듭된 물음에 "네"라고 단언했다.

  "다스의 지분 일부가 이 전 대통령의 것이라고 인정했나"라는 질문에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아들 이동형씨는 이 전 대통령과 다스의 연관성을 인정했는데 어떤가" "도곡동 땅 매각자금이 이 전 대통령의 차명재산임을 인정하나" 등의 질문에 이 회장은 답변을 하지 않았다. 다만 그는 "사실 그대로 진술했다. 죄송하다"라고 말한 뒤 서둘러 청사를 떠났다.

 검찰은 다스의 실소유자가 이 전 대통령인 것으로 내부적으로 결론을 내리고 조사를 진행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다스 실소유주가 이 전 대통령이라는 판단에 따라 검찰은 이 전 대통령에게 뇌물수수, 횡령·배임 혐의 등 적용을 검토 중이다. 

 검찰은 이 회장을 상대로 이 전 대통령 차명재산 보유 여부와 다스 관련 비자금 조성 의혹 등에 대해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회장은 내곡동 사저 부지를 구매하는 과정에서 이시형씨에게 6억원을 빌려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검찰은 이 돈 역시 이 전 대통령의 차명재산이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특히 오랫동안 논란거리였던 도곡동 땅 문제는 다스 실소유주를 밝힐 주요 열쇠로 거론된다.

 이 회장과 이 전 대통령 처남 김재정씨는 1985년 현대건설 등으로부터 도곡동 땅을 15억6000만원에 사들였다. 이후 10년 뒤인 1995년 포스코개발(현 포스코건설)에 263억원에 매각했다. 매각대금은 이씨와 김씨가 나눠 가졌다.

 두 사람이 땅을 사들일 때 이 전 대통령은 현대건설 사장이었다. 땅을 팔아치운 1995년 당시에는 국회의원 신분이었다. 이 같은 상황과 도곡동 땅 매각 대금이 BBK까지 건네지는 과정 등을 고려할 때 이 전 대통령이 이 과정에 깊숙하게 개입했거나 실소유주라는 의혹이 계속 나왔다.
 
 2007년 관련 사건을 수사한 검찰도 이 부분에 주목했지만 김씨의 지분은 본인 것이고 이 회장의 지분은 '제3자의 것'으로 보인다는 결론을 내는 데 그쳤다. 이어 수사를 벌인 정호영 특검 역시 도곡동 땅을 이 전 대통령이 소유한 것으로 볼 증거가 없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상황은 최근 서울동부지검 다스 수사팀의 조사 과정에서 반전을 맞았다. 사건 관계인들이 연이어 기존 진술을 뒤집고 이 전 대통령을 실소유주로 지목했다.

 동부지검은 시형씨가 이 가운데 일부를 사용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곡동 땅 실소유주가 이 전 대통령이라는 의심에 무게가 실리는 대목이다.

 포스코건설이 도곡동 땅을 사들일 당시 실무를 맡은 이 회사 관계자도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당시 도곡동 땅이 이 전 대통령 소유인 만큼 무조건 사야 한다는 상부 지시가 있었다고 밝힌 상태다.

 아울러 이 전 대통령 조카 김동혁씨가 다스 관계자와 '도곡동 땅은 이 전 대통령 것이다'는 취지로 나눈 녹취록 역시 검찰이 쥐고 있다. 해당 녹취에는 시형씨가 이 회장에게 매각 대금을 달라고 이야기했다는 전언 등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도곡동 땅의 실소유 문제가 중요한 이유는 현재 검찰 수사의 핵심인 다스와 BBK 문제까지 연결되는 출발지이기 때문이다. 도곡동 땅 매각 대금 상당 부분이 다스를 거쳐 BBK로 흘러 들어간 것으로 의심되는 상황이다.

 이 전 대통령이 도곡동 땅을 실제 소유한 인물이라면, 이 매각 자금으로 매입한 다스와 BBK 지분 역시 이 전 대통령의 소유라는 논리가 가능하다. 오랜 기간동안 의혹으로 남았던 도곡동 땅의 실소유 문제가 풀린다면 다스와 BBK 등 의혹도 풀릴 수 있는 구조인 셈이다.

 이날 이 회장이 이 전 대통령과 다스는 전혀 연관성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음에도 검찰이 다스 지분을 인수하는데 쓰인 도곡동 땅이 이 전 대통령 소유이며 다스 역시 이 전 대통령 소유임을 확증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홍콩 아트 먼스, 지역 곳곳에서 세계적 수준의 이벤트와 독창적 예술 공연 열려 3월은 홍콩의 예술 분야를 탐방하기에 더할 나위없이 좋은 시기다. 나날이 발전하는 홍콩 예술계는 3월 한 달간 상상력을 자극하는 다양한 이벤트를 국내 전역에서 개최한다.다운타운에서 열리는 세계적 수준의 예술 공연부터 전세계 곳곳의 행위예술 프로그램, 지역별 커뮤니티마다 선보일 미술 작품에 이르기까지 모든 취향을 만족시킬 각종 행사가 ‘홍콩 예술의 달’ 기간 동안 열린다. 3월에 홍콩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특히 놓칠 수 없는 국제적 이벤트와 커뮤니티 프로그램은 다음과 같다.◇국제적으로 인정 받은 홍콩의 예술 이벤트‘홍콩 예술의 달’의 시작을 알릴 개막 행사는 홍콩 아트 페스티벌(HKAF)이다. 2월 23일부터 3월 24일까지 열리는 제46회 HKAF는 1700여명의 국내외 아티스트들이 총 130개의 공연을 선보이게 된다. 올해 이벤트 하이라이트는 아메리칸발레시어터의 ‘휩트 크림’, 영국국립극장의 ‘한밤중에 개에게 일어난 의문의 사건’, 전설적인 웨일즈국립오페라단이 내놓는 드뷔시의 ‘펠레아스와 멜리장드’가 있다.또 다른 하이라이트로는 3월 27일부터 4월 1일(VIP 사전공개 및 개막식: 3월 26일)까지 선보이는 아트 센트럴 홍콩(Art Central H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