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2 (금)

  • -동두천 -2.6℃
  • -강릉 3.3℃
  • 맑음서울 -1.8℃
  • 맑음대전 -0.3℃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2.1℃
  • 맑음광주 0.1℃
  • 맑음부산 6.5℃
  • -고창 0.2℃
  • 맑음제주 5.3℃
  • -강화 -1.4℃
  • -보은 -1.5℃
  • -금산 -1.4℃
  • -강진군 1.4℃
  • -경주시 1.7℃
  • -거제 3.8℃
기상청 제공

정치

문 대통령, 트럼프 통화..."대북 특사 파견할 것"

 문재인 대통령은 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통화를 갖고 대북 특사를 파견할 계획을 공식화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밤 10시부터 30분간 트럼프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이같이 논의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양국 정상은 통화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조성된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문제에 심도있는 의견을 나눴다. 문 대통령은 평창올림픽 개회식과 폐회식을 계기로 방남했던 북한의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고위급 대표단 방문 결과를 놓고 트럼프 대통령과 협의했다.


 양 정상은 남북대화의 모멘텀을 유지해 이를 한반도의 비핵화로 이어나가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북한 고위급 대표단 방남 시 논의했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북한 김여정 특사의 답방형식으로 대북 특사를 조만간 파견할 계획"이라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마이크 펜스 부통령 및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선임보좌관을 파견했다"며 "대통령의 지지가 평창 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가능하게 해줬다"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평창올림픽이 매우 성공적이고 훌륭하게 치뤄졌다"며 축하 인사를 전했다.


 양 정상은 앞으로 진행될 남북 대화의 진전에 대해서도 긴밀한 협의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한·미 정상통화는 문 대통령 취임 후 11번째다. 그동안 한·미 정상통화는 지난해 5월10일 문 대통령의 당선 축하 전화를 제외하고 북한의 핵실험 및 미사일 도발과 그에 따른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지만, 올해들어 이뤄진 통화들은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북한의 도발이 없는 상태에서 진행됐다. 


홍콩 아트 먼스, 지역 곳곳에서 세계적 수준의 이벤트와 독창적 예술 공연 열려 3월은 홍콩의 예술 분야를 탐방하기에 더할 나위없이 좋은 시기다. 나날이 발전하는 홍콩 예술계는 3월 한 달간 상상력을 자극하는 다양한 이벤트를 국내 전역에서 개최한다.다운타운에서 열리는 세계적 수준의 예술 공연부터 전세계 곳곳의 행위예술 프로그램, 지역별 커뮤니티마다 선보일 미술 작품에 이르기까지 모든 취향을 만족시킬 각종 행사가 ‘홍콩 예술의 달’ 기간 동안 열린다. 3월에 홍콩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특히 놓칠 수 없는 국제적 이벤트와 커뮤니티 프로그램은 다음과 같다.◇국제적으로 인정 받은 홍콩의 예술 이벤트‘홍콩 예술의 달’의 시작을 알릴 개막 행사는 홍콩 아트 페스티벌(HKAF)이다. 2월 23일부터 3월 24일까지 열리는 제46회 HKAF는 1700여명의 국내외 아티스트들이 총 130개의 공연을 선보이게 된다. 올해 이벤트 하이라이트는 아메리칸발레시어터의 ‘휩트 크림’, 영국국립극장의 ‘한밤중에 개에게 일어난 의문의 사건’, 전설적인 웨일즈국립오페라단이 내놓는 드뷔시의 ‘펠레아스와 멜리장드’가 있다.또 다른 하이라이트로는 3월 27일부터 4월 1일(VIP 사전공개 및 개막식: 3월 26일)까지 선보이는 아트 센트럴 홍콩(Art Central H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