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3 (화)

  • -동두천 -11.0℃
  • -강릉 -4.9℃
  • 맑음서울 -7.1℃
  • 박무대전 -6.2℃
  • 맑음대구 -3.2℃
  • 울산 -2.6℃
  • 맑음광주 -2.5℃
  • 맑음부산 -2.1℃
  • -고창 -4.5℃
  • 구름조금제주 3.5℃
  • -강화 -10.0℃
  • -보은 -12.1℃
  • -금산 -10.3℃
  • -강진군 -1.8℃
  • -경주시 -3.4℃
  • -거제 -2.1℃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원화 강세에도 1월 수입물가 '반등'…유가 오른 영향

원화 강세에도 불구하고 국제유가가 오르면서 지난달 수입물가가 석달 만에 상승했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2018년 1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수입물가는 원화 기준 82.96(2010년 100기준)으로 전월보다 0.7% 올랐다. 지난해 10월(0.6%) 이후 두달째 하락세를 그리다 석달 만에 상승 반전한 것이다. 수입물가가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에 반영되는 만큼 물가 오름세에 영향을 줄지 주목된다. 

수입물가가 오른 것은 국제유가의 상승세가 원화 강세의 영향을 눌렀기 때문이다. 실제 두바이유가는 지난달 배럴당 66.20달러로 전월 61.61달러보다 7.5% 올랐다. 환율 영향을 제외한 계약통화를 기준으로 한 수입물가는 2.1%나 상승했다. 

품목별로 보면 원유(5.6%)와 유연탄(6.5%) 등 광산품이 4.6% 올랐고, 벙커C유(2.0%), 제트유(5.6%) 등 석탄 및 석유제품도 0.9% 상승했다. 반면 시스템 반도체(-1.8%)와 모니터용LCD(-2.4%) 등 전기 및 전자기기와 화학제품 등이 각각 1.6%와 0.4% 하락했다. 

수출물가는 84.27로 전월보다 0.4% 떨어져 지난해 11월(-1.6%) 이후 석달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원·달러 환율이 하락세를 보인 영향이다. 지난해 12월 평균 1085.8원이던 원·달러 환율은 지난달 1066.7원으로 1.8% 하락했다. 품목별로 DRAM(4.4%), 경유(6.4%) 등이 올랐고, TV용LCD(-4.0%), 플래시메모리(-6.2%) 등이 내려갔다. 계약통화 기준으로는 전월보다 1.2% 상승했다.

홍콩 아트 먼스, 지역 곳곳에서 세계적 수준의 이벤트와 독창적 예술 공연 열려 3월은 홍콩의 예술 분야를 탐방하기에 더할 나위없이 좋은 시기다. 나날이 발전하는 홍콩 예술계는 3월 한 달간 상상력을 자극하는 다양한 이벤트를 국내 전역에서 개최한다.다운타운에서 열리는 세계적 수준의 예술 공연부터 전세계 곳곳의 행위예술 프로그램, 지역별 커뮤니티마다 선보일 미술 작품에 이르기까지 모든 취향을 만족시킬 각종 행사가 ‘홍콩 예술의 달’ 기간 동안 열린다. 3월에 홍콩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특히 놓칠 수 없는 국제적 이벤트와 커뮤니티 프로그램은 다음과 같다.◇국제적으로 인정 받은 홍콩의 예술 이벤트‘홍콩 예술의 달’의 시작을 알릴 개막 행사는 홍콩 아트 페스티벌(HKAF)이다. 2월 23일부터 3월 24일까지 열리는 제46회 HKAF는 1700여명의 국내외 아티스트들이 총 130개의 공연을 선보이게 된다. 올해 이벤트 하이라이트는 아메리칸발레시어터의 ‘휩트 크림’, 영국국립극장의 ‘한밤중에 개에게 일어난 의문의 사건’, 전설적인 웨일즈국립오페라단이 내놓는 드뷔시의 ‘펠레아스와 멜리장드’가 있다.또 다른 하이라이트로는 3월 27일부터 4월 1일(VIP 사전공개 및 개막식: 3월 26일)까지 선보이는 아트 센트럴 홍콩(Art Central H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