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9 (금)

  • -동두천 -5.7℃
  • -강릉 0.9℃
  • 흐림서울 -2.4℃
  • 연무대전 -1.8℃
  • 연무대구 -2.2℃
  • 울산 0.0℃
  • 구름조금광주 1.1℃
  • 구름많음부산 3.0℃
  • -고창 -1.5℃
  • 구름조금제주 4.2℃
  • -강화 -4.7℃
  • -보은 -4.2℃
  • -금산 -3.7℃
  • -강진군 0.2℃
  • -경주시 -2.1℃
  • -거제 2.8℃
기상청 제공

정치

문 대통령, 펜스 미 부통령과 북핵해법 공감

문재인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8일 청와대에서 가진 단독회담에서 최대한의 제재와 압박을 통해 북한을 비핵화를 위한 대화로 이끌어낸다는 원칙을 재확인하고, 필요한 협력을 계속해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미동맹이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하며 펜스 부통령이 평창동계올림픽 축하를 위해 직접 방한한 것은 작년 11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국빈방한에 이어 다시 한 번 굳건한 한미동맹과 양국 국민간 연대를 대내외에 각인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미 양국이 확고한 원칙과 긴밀한 공조를 통해 북한을 남북대화와 평창올림픽 참가로 이끌어냈다"고 평가하고 "이 기회를 최대한 활용해 지금 진행되고 있는 남북대화가 북핵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정착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펜스 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양국간 소통과 공조가 어느 때보다 긴밀히 이뤄진다고 평가하면서 앞으로 양국이 각급에서 관련 협의와 협력을 지속해 나가자"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