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7 (수)

  • -동두천 -16.6℃
  • -강릉 -9.6℃
  • 맑음서울 -13.3℃
  • 맑음대전 -13.6℃
  • 맑음대구 -10.0℃
  • 맑음울산 -10.3℃
  • 맑음광주 -9.4℃
  • 맑음부산 -8.9℃
  • -고창 -13.4℃
  • 흐림제주 0.5℃
  • -강화 -14.8℃
  • -보은 -17.3℃
  • -금산 -15.4℃
  • -강진군 -9.0℃
  • -경주시 -10.1℃
  • -거제 -7.1℃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스토킹하던 여성 차량에 방화…용의자 숨진 채 발견

경기 평택시의 한 주택가에서 여성이 타고 있는 승용차에 고의로 불을 낸 것으로 추정되는 용의자가 숨진 채 발견됐다.

 피해 여성은 "남성이 자꾸 따라다닌다"며 경찰에 신고, 신변보호를 받던 중이었다.

 6일 평택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10분께 평택의 한 산책로 다리 밑을 지나던 시민이 "한 남성이 목을 매 숨져있다"고 신고했다.


 경찰이 신원을 확인한 결과, 숨진 남성은 전날 오후 3시12분께 평택 비전동의 한 주택가에서 중학교 동창 A(49·여)씨가 타고 있던 경차에 불을 지른 혐의로 수사선상에 오른 용의자 B(50)씨였다. 

 B씨는 전날 범행 현장에 차를 타고 왔다가 범행 후 도주하는 장면이 CCTV에 찍혀 경찰의 추적을 받고 있었다.
  
 발견 당시 B씨는 범행 당시와 같은 신발과 바지 차림이었다. 숨진 B씨 옷주머니에서 발견된 유서에는 '내가 알고 있는 모든 이에게 죄송하다. 저승에 가서 죄값을 치르겠다'고 적혀 있었다.
 
 A씨는 B씨의 스토킹에 시달리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앞서 지난해 12월 4일 B씨가 아파트 공동현관까지 자신을 따라 들어오자 경찰에 신고한 적이 있으며, 같은달 15일에는 경찰에 신변보호 요청까지 했다.

 경찰도 B씨가 A씨를 자꾸 쫓아다닌 사실을 확인하고 신변보호 요청을 수락, A씨 주변을 주기적으로 순찰하고 스마트워치를 지급해 관찰하고 있었다.

 스마트워치는 피해자가 위급할 때 버튼을 누르면 경찰(112)에 즉시 신고가 접수되고, 실시간 위치추적을 통해 경찰관이 즉시 출동을 하도록 하는 장치다.

 경찰은 방화 당시 A씨에게서 스마트 워치 신고가 들어오지 않았으며, 이후 장치가 집에서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또 신변보호 기간 중 A씨와 수차례 면담을 했지만 폭행 등 형사사건으로 이어질만한 정황은 없었다고 밝혔다.
 
 B씨가 불을 지른 차량 안에 있었던 A씨는 전신에 2~3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지만 현재 중태다.
 
 경찰 관계자는 "신변보호 중 사건이 발생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24시간 피해자를 따라다니면서 보호할 수는 없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B씨가 범행 뒤 죄책감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B씨가 불을 낸 것이 확인되면 방화 사건에 대해서는 '공소권 없음' 처분을 할 방침이다.


2018 평창 성화, 1일 강릉 운산분교 방문해 ‘찾아가는 성화 봉송’ 실시 지구촌 최대의 겨울 축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밝힐 성화의 불꽃이 1일(목) 강릉시에 위치한 옥천초등학교 운산분교를 찾아 학생들에게 희망의 불꽃을 전달했다.이번 방문은 ‘찾아가는 성화 봉송’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이번 올림픽 슬로건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의 의미를 실현하고 올림픽 참여의 의미를 전달하기 위해 기획됐다.2018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성화 봉송 기간 중 휴식 기간을 활용해 총 13곳을 찾아 성화봉 체험 및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해 왔다.경남 의령의 여성 지적장애인 시설인 사랑의 집, 부안군 119소방서와 옥천군 다문화가족센터, 순창군의 노인복지센터 등을 방문한 성화봉송단은 운산분교를 끝으로 찾아가는 성화 봉송 프로그램을 마무리했다.성화봉송단이 이번에 방문한 운산분교는 16명의 학생이 재학 중인 작은 학교다.이곳은 2014년 학생 수 부족으로 폐교의 위기에 처하기도 했지만 강릉 지역 교사들의 모임인 ‘작은 교사회’ 주도로 학교 살리기 운동이 진행돼 통학 차량 등이 신설됐고 이후 전학생이 늘어 그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운산분교는 숲이 우거진 주변의 환경을 활용해 자연과 함께하는 친환경 교육 활동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