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5 (월)

  • -동두천 -11.7℃
  • -강릉 -8.1℃
  • 맑음서울 -11.1℃
  • 맑음대전 -10.4℃
  • 맑음대구 -8.3℃
  • 맑음울산 -6.8℃
  • 맑음광주 -6.5℃
  • 맑음부산 -5.8℃
  • -고창 -9.6℃
  • 제주 -0.1℃
  • -강화 -9.6℃
  • -보은 -12.4℃
  • -금산 -12.8℃
  • -강진군 -6.6℃
  • -경주시 -7.6℃
  • -거제 -4.1℃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韓증시 시총 순위 '세계 13위'...1년 새 2계단↑

한국 증시의 글로벌 규모 순위가 13위로 1년 전에 비해 2계단 상승했다. 

한국거래소는 세계거래소연맹(WFE) 회원 거래소의 시가총액 규모가 85조3000만 달러로 전년 말의 70조 달러에 비해 21.83% 증가했다고 5일 밝혔다. 

같은 기간 코스피와 코스닥을 합한 한국 증시의 시총은 1조7718억 달러로 2016년 말의 1조2822억 달러 대비 38.19% 늘었다. 또 글로벌 증시에서 차지하는 시총 비중은 2.08%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한국 증시 시총 규모는 거래소 기준으로 세계 13위로 2016년 말의 15위와 비교해 두 계단 상승했다. 또 2015년 말의 14위에 비해서도 한 계단 높은 수준이다. 

거래소 관계자는 "한국 증시의 글로벌 시총 순위가 스위스와 호주 거래소를 제치고 두 계단 상승했다"며 "상장기업의 실적 호전 및 외국인의 매수로 주가 지수가 지난해 코스피는 21.76%, 코스닥은 26.44% 올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세계 주요 증시 시총 순위를 보면 1위는 미국 뉴욕증권거래소(22조814억 달러)로 1년 전에 비해 25.89% 증가했다. 

또 한국보다 시총이 높은 곳은 ▲미국 나스닥 10조393억 달러 ▲일본거래소그룹 6조2228억 달러 ▲중국 상하이증권거래소 5조896억 달러 ▲영국 런던증권거래소 4조4554억 달러 ▲유로넥스트 4조3930억 달러 ▲중국 홍콩거래소 4조3505억 달러 ▲중국 선전증권거래소 3조6216억 달러 ▲ 캐나다거래소 2조3671억 달러 ▲인도국립증권거래소 2조3515억 달러 ▲인도 뭄바이증권거래소 2조3316억 달러 ▲독일 도이체뵈르제 2조2622억 달러 등이 있다. 

▲스위스거래소 1조6865억 달러▲나스닥노르딕거래소 1조5335억 달러▲호주거래소 1조5085억 달러▲남아프리카공화국거래소 1조2310억 달러▲대만거래소 1조0731억 달러▲브라질거래소 9547억 달러▲스페인거래소 8888억 달러 등은 한국거래소 시총 규모보다 낮았다.  

대륙별로 보면 아시아-태평양 지역 거래소의 시총(28조9680억 달러) 증감률은 25.66%를 기록, 가장 큰폭으로 늘었다. 이어 유럽(아프리카, 중동 포함) 지역 24.04%, 아메리카 지역 17.84% 순으로 늘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호주 시드니거래소(-23.86%)를 제외한 모든 거래소의 시총이 증가했다. 특히 인도거래소(53.26%), 뭄바이거래소(49.34%) 등 인도는 경제개혁 기대감으로 시총이 눈에 띄게 급증했다. 

아메리카 지역은 모든 거래소의 시총이 늘었다. 이중 미국 나스닥(29.05%)과 뉴욕증권거래소(12.82%)는 미국 실물경기 호조, 기술주 및 반도체주 상승 등으로 오름세가 두드러졌다. 

유럽(아프리카, 중동 포함) 지역은 카타르거래소(-15.68%) 등 일부 거래소의 시총은 감소했으나 독일거래소(31.68%), 런던증권거래소 (28.49%), 유로넥스트(26.82%) 등 대부분의 거래소 시총이 확대됐다. 

2018 평창 성화, 1일 강릉 운산분교 방문해 ‘찾아가는 성화 봉송’ 실시 지구촌 최대의 겨울 축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밝힐 성화의 불꽃이 1일(목) 강릉시에 위치한 옥천초등학교 운산분교를 찾아 학생들에게 희망의 불꽃을 전달했다.이번 방문은 ‘찾아가는 성화 봉송’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이번 올림픽 슬로건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의 의미를 실현하고 올림픽 참여의 의미를 전달하기 위해 기획됐다.2018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성화 봉송 기간 중 휴식 기간을 활용해 총 13곳을 찾아 성화봉 체험 및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해 왔다.경남 의령의 여성 지적장애인 시설인 사랑의 집, 부안군 119소방서와 옥천군 다문화가족센터, 순창군의 노인복지센터 등을 방문한 성화봉송단은 운산분교를 끝으로 찾아가는 성화 봉송 프로그램을 마무리했다.성화봉송단이 이번에 방문한 운산분교는 16명의 학생이 재학 중인 작은 학교다.이곳은 2014년 학생 수 부족으로 폐교의 위기에 처하기도 했지만 강릉 지역 교사들의 모임인 ‘작은 교사회’ 주도로 학교 살리기 운동이 진행돼 통학 차량 등이 신설됐고 이후 전학생이 늘어 그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운산분교는 숲이 우거진 주변의 환경을 활용해 자연과 함께하는 친환경 교육 활동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