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2 (금)

  • -동두천 -11.7℃
  • -강릉 -3.4℃
  • 구름많음서울 -7.4℃
  • 구름조금대전 -8.7℃
  • 구름조금대구 -7.2℃
  • 구름많음울산 -1.4℃
  • 구름조금광주 -4.7℃
  • 구름많음부산 0.5℃
  • -고창 -7.3℃
  • 구름많음제주 2.6℃
  • -강화 -9.4℃
  • -보은 -12.5℃
  • -금산 -12.2℃
  • -강진군 -3.2℃
  • -경주시 -6.8℃
  • -거제 -0.5℃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미국산 석유제품 수입, 10배↑...쪼그라든 대미 무역흑자

대미 무역수지 흑자 감소세가 올해에도 이어지고 있다. 천연가스와 석유제품 수입이 큰 폭으로 늘어난 반면 자동차·가전 수출 부진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가 미국에 약속한대로 대미 무역 불균형은 해소되고 있지만 미국의 통상 압력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달 미국산 제품 수입은 전년보다 22.4% 증가한 48억6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대미 수입은 에너지를 중심으로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석유 제품 수입이 전년 대비 1025.9%나 늘어난 가운데 천연가스 수입도 323.4% 증가했다. 이외에도 반도체 제조용 장비(71.0%), 육류(14.7%)도 큰 폭의 증가세를 기록했다. 

김영삼 산업부 무역투자실장은 "최근 원전 가동이 줄면서 천연가스 수입이 대폭 증가한 가운데 중동 정세 영향으로 국내 정유사들이 수입선 다변화 차원에서 미국산 원유 수입을 늘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같은 기간 대미 수출은 4.8% 증가하는데 그쳤다. 미국 내 신차 판매 부진이 지속되는 가운데 완성차 제품 경쟁 심화와 원화 강세 등으로 가격 경쟁력까지 떨어지면서 자동차 수출은 작년 보다 17.9%나 줄었다. 

가전 수출도 전년 대비 20.4%나 줄었다. 세탁기 세이프가드 발동 등 미국의 수입 규제 조치가 늘어나면서 우리나라 업체들이 미국 현지 생산을 늘린데 따른 영향이다.  

이에 따라 대미 무역수지 흑자는 지난해 1월(9억7000만달러)보다 67%나 감소한 3억2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이같은 감소 폭은 2000년대 들어서 처음이다. 

대미 무역수지 흑자는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큰 폭으로 감소했다. 지난해 대미 무역수지 흑자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한 2012년 이후 처음으로 200억 달러를 밑돌았다. 

무역 불균형 문제는 점차 해소되고 있지만 미국은 한국을 비롯한 주요 수입품 제조 국가를 대상으로 잇따라 세이프가드 조치를 부과하는 등 통상 압력 수위를 높이고 있다.최근에는 한국산 세탁기와 태양광 패널에 대해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 조치)를 발동하기도 했다. 

그동안 정부는 미국의 통상압력에 맞서 천연가스 수입을 늘리는 등의 당근책을 제시해왔다. 이같은 전략이 실제 대미 무역흑자 감소로 이어지고 있지만 미국의 통상 압력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무역구제 이슈는 한미 FTA 2차 개정 협상에서도 쟁점이 되고 있다.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실장은 지난달 31일 협상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무역구제도 우리에게 중요한 이슈이기 때문에 문제를 제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18 평창 성화, 1일 강릉 운산분교 방문해 ‘찾아가는 성화 봉송’ 실시 지구촌 최대의 겨울 축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밝힐 성화의 불꽃이 1일(목) 강릉시에 위치한 옥천초등학교 운산분교를 찾아 학생들에게 희망의 불꽃을 전달했다.이번 방문은 ‘찾아가는 성화 봉송’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이번 올림픽 슬로건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의 의미를 실현하고 올림픽 참여의 의미를 전달하기 위해 기획됐다.2018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성화 봉송 기간 중 휴식 기간을 활용해 총 13곳을 찾아 성화봉 체험 및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해 왔다.경남 의령의 여성 지적장애인 시설인 사랑의 집, 부안군 119소방서와 옥천군 다문화가족센터, 순창군의 노인복지센터 등을 방문한 성화봉송단은 운산분교를 끝으로 찾아가는 성화 봉송 프로그램을 마무리했다.성화봉송단이 이번에 방문한 운산분교는 16명의 학생이 재학 중인 작은 학교다.이곳은 2014년 학생 수 부족으로 폐교의 위기에 처하기도 했지만 강릉 지역 교사들의 모임인 ‘작은 교사회’ 주도로 학교 살리기 운동이 진행돼 통학 차량 등이 신설됐고 이후 전학생이 늘어 그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운산분교는 숲이 우거진 주변의 환경을 활용해 자연과 함께하는 친환경 교육 활동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