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2 (금)

  • -동두천 -11.7℃
  • -강릉 -3.4℃
  • 구름많음서울 -7.4℃
  • 구름조금대전 -8.7℃
  • 구름조금대구 -7.2℃
  • 구름많음울산 -1.4℃
  • 구름조금광주 -4.7℃
  • 구름많음부산 0.5℃
  • -고창 -7.3℃
  • 구름많음제주 2.6℃
  • -강화 -9.4℃
  • -보은 -12.5℃
  • -금산 -12.2℃
  • -강진군 -3.2℃
  • -경주시 -6.8℃
  • -거제 -0.5℃
기상청 제공

정치

한국당, 김현아 '당원권 정지' 징계 풀어줄 듯

자유한국당이 비례대표인 김현아 의원에 대한 '당원권 정지' 징계를 약 1년 만에 해제하기로 했다.

 오는 6일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김 의원이 나서는 것을 계기로 지난해 내렸던 징계를 풀어주겠다는 방침이다. 

 2일 한국당에 따르면 현재 당 지도부는 김 의원의 징계를 해제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지난 아픔이 있지만 당을 다시 정상화시키기 위해 김 의원의 징계를 풀어줄 예정이다. 그 역시 우리 당의 자원"이라며 "조속한 시일 내에 윤리위원회를 통해 김 의원의 징계안 해제를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새누리당(한국당 전신) 윤리위는 지난해 1월18일 사실상 바른정당에서 활동했던 김 의원에 대해 당원권 정지 3년의 징계를 내렸다. 

 당시 윤리위는 김 의원을 '해당행위자'로 규정했지만 의원직을 유지한 채 의정활동을 할 수 있는 당원권만 정지시켰다. 

 김 의원은 징계 이후 한국당에 남았지만 의원총회 등에 불참하는 등 국회에서 사실상 고립된 생활을 해왔다. 

 이번 대정부질문 참여는 김 의원이 당에 적극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 측 관계자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비판하기 위해 당에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 참여를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당 일각에서는 해당행위를 해 징계까지 받았던 김 의원이 공개적인 사과없이 징계 해제 처분을 받는 것에 대한 불만이 나오고 있다. 

 한 한국당 관계자는 "한때 바른정당 의원처럼 행동하고 다녔던 김 의원이 어떤 입장 발표도 없이 징계 해제 처분을 받고 당을 대표해 대정부질문에 나서는 건 부당하다"며 "그동안 당에 끼쳤던 피해를 고려하면 사과가 먼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또다른 당 관계자는 "김 의원이 과거 보였던 해당행위는 분명히 비판받아 마땅하다"며 "단 지방선거 등을 앞두고 당이 화합해야 하는 만큼 대승적 차원에서 징계를 풀어줘야 한다"고 했다.

2018 평창 성화, 1일 강릉 운산분교 방문해 ‘찾아가는 성화 봉송’ 실시 지구촌 최대의 겨울 축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밝힐 성화의 불꽃이 1일(목) 강릉시에 위치한 옥천초등학교 운산분교를 찾아 학생들에게 희망의 불꽃을 전달했다.이번 방문은 ‘찾아가는 성화 봉송’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이번 올림픽 슬로건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의 의미를 실현하고 올림픽 참여의 의미를 전달하기 위해 기획됐다.2018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성화 봉송 기간 중 휴식 기간을 활용해 총 13곳을 찾아 성화봉 체험 및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해 왔다.경남 의령의 여성 지적장애인 시설인 사랑의 집, 부안군 119소방서와 옥천군 다문화가족센터, 순창군의 노인복지센터 등을 방문한 성화봉송단은 운산분교를 끝으로 찾아가는 성화 봉송 프로그램을 마무리했다.성화봉송단이 이번에 방문한 운산분교는 16명의 학생이 재학 중인 작은 학교다.이곳은 2014년 학생 수 부족으로 폐교의 위기에 처하기도 했지만 강릉 지역 교사들의 모임인 ‘작은 교사회’ 주도로 학교 살리기 운동이 진행돼 통학 차량 등이 신설됐고 이후 전학생이 늘어 그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운산분교는 숲이 우거진 주변의 환경을 활용해 자연과 함께하는 친환경 교육 활동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