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1 (목)

  • -동두천 -13.0℃
  • -강릉 -4.2℃
  • 맑음서울 -8.6℃
  • 맑음대전 -6.6℃
  • 맑음대구 -5.4℃
  • 맑음울산 -1.3℃
  • 박무광주 -3.3℃
  • 맑음부산 -0.2℃
  • -고창 -5.1℃
  • 연무제주 4.5℃
  • -강화 -11.0℃
  • -보은 -10.9℃
  • -금산 -10.4℃
  • -강진군 -5.4℃
  • -경주시 -4.3℃
  • -거제 0.4℃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유통 납품업체, 거래관행 '개선'...판매 촉진비 떠넘기기는 여전

대규모 유통업체와 거래하는 납품업체 대부분이 표준거래 계약서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거래위원회는 1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17년 유통분야 서면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20개 주요 대규모유통업체와 거래하는 2110개 납품업체를 대상으로 진행했다. 

공정위에 따르면 조사대상 납품업체의 84.1%가 대규모유통업법이 시행된 이후 유통업계의 거래관행이 개선됐다고 답했다. 

유형별로는 상품판매대금 지연 지급(89.4%), 대금 감액(89.2%), 상품의 반품(89.2%), 계약서면 미교부·지연교부(86.7%) 등이 많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판매장려금 등 경제적이익 제공 요구 관행이 줄었다고 응답한 비율이 2014년 조사에 비해 19%포인트나 증가했다. 

응답 업체의 98.7%는 대규모유통업체와 거래하면서 표준거래계약서를 사용하고 있다고 답했다. 

지난 1년간 납품업체들은 대규모유통업체와 거래하면서 경험한 불공정거래 행위는 종업원을 파견하고(12.4%), 판매촉진비용을 부담하거나(7.8%), 상품판매대금을 늦게 지급받는(7.2%)순이었다. 

또 온라인쇼핑몰(13.2%), 백화점(10.2%), TV홈쇼핑(5.7%), 대형마트(기업형 슈퍼마켓 포함)·편의점(5.4%) 등의 순으로 납품업체에게 판촉비용의 부담을 요구하는 사례가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온라인쇼핑몰과 거래하는 응답업체의 15.8%는 법정 기한(월 판매마감일로부터 40일)을 초과해 납품한 상품의 판매 대금을 받은 경험이 있었다. 

TV홈쇼핑과 거래하는 납품업체의 경우 계약서 작성 전에 납품할 상품을 제조하거나 주문하도록 요구받는 구두발주 사례가 빈번한 것으로 파악됐다. 

문재호 공정위 유통거래과장은 "납품업체 종업원 사용, 판매촉진비용 전가, 상품판매대금 지연 지급 등에 대해서는 향후 직권조사 등을 통해 적극 대응하겠다"고 했다.

한국스토리문인협회, ‘제7회 스토리문학상 시상식’ 개최 도서출판 문학공원을 기반으로 설립된 한국스토리문인협회가 27일 서울 혜화동 마로니에공원에 위치한 예술가의집 2층 다목적홀에서 2018년 신년회 및 2017년 제7회 스토리문학상과 2017년 계간 스토리문학으로 등단한 신인들에 대한 신인상작품상 시상식을 개최했다.이날 행사는 윤나영 시낭송가의 사회로 진행됐으며, 김순진 스토리문학 발행인(한국스토리문인협회 회장)과 지성찬 스토리문학 주간을 비롯하여 건설교통부장관을 지낸 김용채 전 국회의원, 김제방 역사학자, 김용언 한국현대시인협회 이사장, 오경자 국제펜클럽 한국본부 부이사장, 이후재 전 KBS아나운서, 장희구 시인, 양상구 현대문학사조 발행인 등 150여명의 문인들이 참석했다.이번 제7회 스토리문학상에는 대상에 김제방 역사학자(시인, 수필가), 시부문에 양현주 시인, 시조부문에 장문 시조시인, 소설부문에 은애숙 소설가, 수필부문에 임경애 수필가가 영예의 수상자로 선정되었다.김제방 작가는 시집 9권 수필집 12권과 도서출판 문학공원에서 한국현대사, 조선왕조사, 한국중고대사, 성공한국사 등의 다양한 역사서를 저술 출판해왔다. 특히 지난 몇 년 동안 ‘한국현대사’를 6권이나 집필하여 우리나라 역사를 완성하였는데 무려